'ho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24 태양 1st Mini Album - HOT
Music2008.05.24 02: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양(TAEYANG) - HOT (1st Mini Album)
아티스트 : 태양(TAEYANG)
발매일 : 2008-5-22
장르 : Hip-Hop
배급 : (주) YG 엔터테인먼트
기획 : (주) YG 엔터테인먼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뱅의 태양이 솔로앨범 'HOT'을 들고 복귀했다.
태양은 자신의 잠재력을 언젠가 혼자서 마음껏 분출할 것이라고 지난 빅뱅의 'Hot Issue'에 대한 앨범리뷰에서 이미 예상했었다.
([음악] - G-Dragon의 의미 ; 빅뱅(Big Bang) - Hot Issue - 2nd Mini Album)
(나에게 음악적 선견지명이라도 있는 것일까? ㅋ)

초등학교 시절부터 YG의 연습생으로 내공을 쌓아왔던 태양. 빅뱅이라는 그룹으로 많은 인기를 얻으며 데뷔했지만 연습생 동기인 G-Dragon이 받는 엄청난 스포트라이트에 비해 비교적 주목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G-Dragon이 놀라운 작사/작곡 능력을 바탕으로 빅뱅의 앨범전체를 견인하고 있다는 사실이 태양에게 그늘로 작용한 것일지도 모른다. 빅뱅과 태양의 팬들은 부정할 수도 있을테지만 어찌됐는 내가 보기에 빅뱅이라는 팀 안에서의 태양은 자신이 가진 본능력을 맘껏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역시나 내 사견이지만 빅뱅이라는 팀이 데뷔함과 동시에 들었던 생각은 빅뱅이 팀으로 오래 지속되기 보다는 언젠가 독립하여 흩어질 '시한부' 그룹일지 모른다는 것이다. 이 점에 대해서는 딱히 뚜렸한 근거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이런 저런 사실들에 비추어 내 개인적으로 추측한 것에 불과하기 때문에 굳이 설명하지는 않겠다.

결과적으로 태양은 빅뱅의 구성원 중에서 가장 빨리 자신의 솔로앨범을 들고 팬들 앞에 섰다. 미니앨범의 형식을 빌어 현 국내 음악시장의 불황과 솔로데뷔의 위험성을 다소 완충시키려 했다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앨범의 완성도면에 있어서 만족스럽기 때문에 그나마 위안이 된다.

태양의 'HOT'은 여러면에서 특별히 주목할만한 요소들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흑인음악이 Rap(Hiphop)과 R&B 뿐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리 틀린 말은 아니지만 흑백논리처럼 두부 자르듯 양분되는 개념이 아니라는 사실이 간과되고 있음에는 틀림이 없다.

게다가 R&B는 현란한 바이브레이션이 동반되어야 성립되는 장르인 것처럼 분위기가 형성되어 왔다. 'R&B'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머라이어 캐리가 노래할 때 위아래로 오르내리는 '손동작'을 연상하는 것과 같다고나 할까? 결국 잘못된 인식으로부터 시작된 경향이 정형돈의 '저질 바이브레이션'과 같이 코미디의 소재로 쓰이는 상황을 야기하였다. 바이브레이션이나 그것이 코미디의 소재로 쓰였다는 사실을 탓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과도한 바이브레이션 = R&B'라는 공식이 성립되는 국내음악씬의 상황이 우스꽝스럽다는 뜻이다.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라는 곡을 떠올려보자. 어찌보면 가창력과는 거리가 먼 돼지 멱 따는 소리라고 할 수 있을 목소리로 별다른 기교도 없이 단순하게 노래를 부름에도 불구하고 곡의 분위기를 매우 잘 표현하고 있지 않은가.

폭발적인 성량과 현란한 바이브레이션이 가창력과 음악성의 기준으로 평가받는 우리나라의 상황에서는 태양의 보컬은 그리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는 머라이어 캐리처럼 4옥타브를 오르내리는 음역대나 휘트니 휴스턴처럼 귀를 울리는 폭발적인 성량, 보이스 투 맨처럼 화려한 기교의 바이브레이션이라는 요소를 갖추고 있는 가수가 아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태양이 자신에게 딱 어울리는 '맞춤형'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태양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음악과 가창, 외모, 스타일링, 퍼포먼스가 하나로 어우러져 각자가 서로에게 촉매처럼 작용하여 최고의 상승효과를 만들어낸다. 빅뱅의 음악은 빅뱅을 위한 음악이었다. 각각의 멤버에게 주어진 역할이 있고 이를 각자 분담해야하는 체제이기 때문에 태양의 몫은 그만큼 줄어들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솔로로 나선 '태양'에게 있어서 그의 음악과 무대는 그 자신만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내보일 수 있다.

태양의 이번 앨범을 장르로 분류하자면 Urban/Contemporary Pop Music 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Hiphop과 R&B에 뿌리를 두고 있는 Justin Timberlake 이나 Usher 의 음악과 대동소이하다고나 할까? 곡 하나하나에 대한 설명은 생략하겠지만 어찌됐든 완성도면에 있어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앨범이라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음악 외적인 면은 어떨까? 사실 빅뱅과 마찬가지로 태양의 음악은 말 그대로의 '음악'만으로 평가될 수 없다. 비주얼적인 측면도 음악의 일부로 평가되어야 마땅하다. 사운드와 비디오가 분리될 수 없는 '영상세대'에게 있어서는 당연한 것이다.

이미 G-Dragon과 함께 쌍벽을 이루며 최신 트랜드 스타일링을 자랑하던 태양이기에 이번 앨범 컨셉에 대해서는 굳이 지적할만한 부분이 없다. 모이칸을 연상시키는 헤어스타일과 거북하지 않게 적당히 가꾸어진 근육,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코디네이션. 태양의 남성미가 돋보이는 외모와 상당히 잘 어울리는 컨셉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방송무대에서의 공연을 보지 못해씩 때문에 뮤직비디오만으로 퍼포먼스를 평가해보자면 '최상'에서 약간 모자른 '상'정도의 점수를 주고싶다. 우리나라 안에서만 보자면 비나 세븐 못지 않은 퍼포먼스라 볼 수 있겠으나 뮤직비디오에서 보여주는 댄스 안무의 상당부분이 미국 팝가수의 그것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최상'의 점수를 줄 수 없었다.


"나만 바라봐"
빅뱅의 멤버들이 우정출연(?)하여 태양의 여자친구와 바람을 피는 상대남자역을 연기한 것이 재미있다. 개인적으로 마지막에 블랙수트를 입고 나오는 'TOP'의 포스가 가장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만 바라봐'의 퍼포먼스는 Justin Timberlake가 보여주었던 안무와 상당부분 유사하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는다. 여러명의 여성댄서와 번갈아 가며 춤을 추는 듀엣안무나 동작을 짧게짧게 끊어서 호흡타이밍을 조절하는 안무는 Justin Timberlake의 무대에서 익히 봐왔던 것들이다. 하지만 절도와 힘이 느껴지는 태양의 댄스를 보면 자신만의 퍼포먼스로 소화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기도"
크럼핑 댄스를 컨셉으로 설정한 것이 돋보인다. 빠르고 폭발적인 비트에 맞추어 추는 크럼핑 댄스를 다소 우울한 멜로디와 보코더로 입혀진 보컬 사운드에 적용시켰다는 점이 신선하다. 게다가 분위기상으로 전혀 이질감 없이 오히려 매우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이 역시 미국의 최신 유행을 단순히 도입/적용한 것이라는 점이 안타깝다. 아직까지는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이다"라는 말에 만족해야하는 것이 현실인 듯하다.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무리일까?

이번 미니앨범 'HOT'은 태양의 첫번째 솔로앨범이고 아직 무대에서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앞서 언급한 나의 생각들은 어쩌면 너무 속단하는 것일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태양의 잠재력은 이미 보여준 것보다 보여줄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과감히 섯부른 속단을 표현한 것이기도하다.

앞으로 빅뱅이라는 팀과 태양이라는 솔로가수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거라 기대해 마지 않는다. 또한 개인적인 팬으로써 이번 앨범의 성공을 기원한다.
Posted by 일보전진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