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에 해당되는 글 35건

  1. 2009.04.01 세계인이 따라하는 원더걸스 'Nobody' 열풍! (1257)
  2. 2009.03.16 Wonder Girls - So Hot (South Crunk Mix)
  3. 2009.03.16 Wonder Girls - Nobody (Hip Hop Remix)
  4. 2009.01.20 2008 빌보드 연말결산 - 톱 아티스트(Top Artists)편
  5. 2009.01.09 뚱보 외국인의 K-Pop 사랑
  6. 2008.12.29 The Billboard 200 - 2008년 연말결산 앨범차트 (2)
  7. 2008.12.19 박효신 - 나만 바라봐 (이하나의 페퍼민트)
  8. 2008.12.17 Michael Jackson feat Usher & Chris Tucker - You Rock My World (1)
  9. 2008.12.16 한국 대중음악사 100대 명반
  10. 2008.12.16 Piano arrange album - Piano de Kanon (arranged by Woody-Rinn)
  11. 2008.12.11 2008 골든디스크 수상자 명단
  12. 2008.12.03 우결에서 마르코가 부른 노래 'Eres Tu'
  13. 2008.12.01 브리트니 스피어스 - Womanizer (X-Factor 출연 고화질 영상)
  14. 2008.11.29 브리트니 스피어스 - Wonmanizer (Bambi Awards 2008)
  15. 2008.11.17 원더걸스(Wonder Girls) - Nobody (Disco Ver.) MKMF (1)
  16. 2008.11.12 Beyonce - If I Were A Boy/Single Ladies (World Music Awards 2008)
  17. 2008.11.12 Alicia Keys - Superwoman/No One (World Music Awards 2008)
  18. 2008.11.11 World Music Awards 2008 ; 월드뮤직어워즈 2008
  19. 2008.10.04 [추천음반] Mercedes-Benz Mixed Tape
  20. 2008.07.08 원더걸스 TOXIC 싱크로율 대박! (1)
  21. 2008.06.28 이효리 3집 - 컨셉 스틸컷
  22. 2008.06.24 이효리 3집 티저뮤비
  23. 2008.06.09 음반 자켓(커버) 구하는 사이트 모음
  24. 2008.06.04 마크로스 Frontier O.S.T 娘(ニャン) フロ。
  25. 2008.05.24 태양 1st Mini Album - HOT
  26. 2008.03.26 '비'에게 필요한 것 (4)
  27. 2008.03.25 Daft Punk와 Electronic 음악 (6)
  28. 2007.12.05 저스틴 팀버레이크 VS 비 (1)
  29. 2007.12.03 PUNK 와 FUNK 구별할 줄 아시나요?
  30. 2007.12.02 제니퍼 로페즈(Jennifer Lopez) - Brave (2007) (5)
Music2009.04.01 05:24



얼마전 미국공연(LA, Newyork)에서도 현지 팬들을 무대에 오르게 해서 노바디 댄스를 같이 췄다던데...
아는 사람만 아는 원더걸스, 노바디이겠지만 그래도 왠지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ㅋㅋ

 여담이지만 미국공연 취재한 영상을 봤는데
우리나라에서 압도적으로 '소희'가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데 반해
미국인들(재미 한국인 제외)은 '유빈'에게 'So Hot'을 연발하고 있는 것에 놀랐다.
유빈이 한국에서 인기가 없는 건 아니지만...
역시 문화의 차이인가...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ichaeller

    pp8600 http://payday-loans-near-me.com/#1202 payday loans

    2015.02.17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Michaeller

    fe3002 http://payday-loans-near-me.com/#2177 payday-loans-near-me.com

    2015.02.18 0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Michaeller

    sf6893 http://payday-loans-near-me.com/#9894 payday loans near me

    2015.02.18 04: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Michaeller

    sr2474 http://payday-loans-near-me.com/#5074 instant pay day loans

    2015.02.18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DouglasFED

    ln7725 http://thebest-payday-loans-usa.net/#6917 payday loans online no faxing

    2015.02.21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DouglasFED

    ol8716 http://thebest-payday-loans-usa.net/#6196 cash advance

    2015.02.21 13: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DouglasFED

    eu5598 http://thebest-payday-loans-usa.net/#6215 online cash advance

    2015.02.21 15: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DouglasFED

    ct7767 http://thebest-payday-loans-usa.net/#3928 online payday loan

    2015.02.21 1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DouglasFED

    cf9453 http://thebest-payday-loans-usa.net/#4219 payday loans rock hill sc

    2015.02.22 04: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DouglasFED

    hu2489 http://thebest-payday-loans-usa.net/#4549 payday loans

    2015.02.23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piovookk

    @@@
    Sarah Elizabeth Kinslow, 14, was last seen by her parents on May http://www.greatfoodclub.co.uk/wp-plugins.php?versace_replica_watch.html - http://www.greatfoodclub.co.uk/wp-plugins.php?versace_replica_watch.html
    1, 2001, when her dad dropped her off at Greenville Middle School in her hometown of Greenville, Texas, at approximately 7:20 a.m. It was not until after the school day ended that the Kinslows were notified their daughter had not attended any of her classes.
    According to Louise Kinslow, her daughter had never run away in the past and was unprepared to be gone for an extended period of time when she went to school that day.
    Sarah Kinslow would be 25 years old today. At the time of her disappearance, she was 5-foot-4-inches tall, weighed 105 lbs., and had blonde hair and blue eyes. Her teeth were crooked and she had several ear piercings, a tattoo of the letter "I" on the inside of her ankle, a chicken pox scar on her left temple, and two chicken pox scars on her left cheek.
    Anyone with information is asked to call the National Center for Missing & Exploited Children at 1-800-843-5678 (1-800-THE-LOST) or the Greenville Police Department at 903-457-2900.

    2015.09.11 0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lvkzbnwc

    @@@
    That walk burns: (+63.5%) gets 26 outs towards a win, fanning 6 over 8.2 scoreless and leaving with a lead http://www.sjtotal.dk/sidebar.php?category/uncategorized/ - http://www.sjtotal.dk/sidebar.php?category/uncategorized/
    and a man walked on with two outs in the 9th.
    Here's your run: (+8.1%) is 4-7 with a walk and a two-out RBI single in the 3rd for the Nats' only run (+11.2%).
    A familiar nightmare: (-29.8%) reignites a thousand unwelcome narratives, melting down with one out to go by giving up a single and double to allow the tying run to score, with the go-behind run thrown out at the plate.
    Shutdowns: (+12.3%) and (+12.3%) throw scoreless innings in the 10th and 11th.
    Meltdown/Shutdown: (-17.3%) gives up a leadoff double in the 12th, whereupon (+30.1%) comes in to get three outs and keep it tied like a boss.
    Horse: (+38.3%) throws three scoreless from the 13th to the 15th, working for his shutdown.
    Roster validation: (+12.3%) throws a 1-2-3 16th inning.
    Hope? Nope: (-18.9%) throws a scoreless 17th, but gives a mammoth go-behind HR in the 18th (-34.9%).
    Least valuable hitters: (-29.0%) is 0-7 with a walk, a LOB, and a GDP. Jayson Werth (-23.2%) is 1-8 with 5 LOB. Danny Espinosa (-23.0%) somehow makes this list via a mere 0-3 with 2 LOB.
    The other notable positive hitting WPA: (+5.4%) gets a pinch-hit single in the 10th.
    Tonight's WPA brought to you by meta-clues:

    2015.09.11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qthzslmk

    @@@
    Blatter meidet Rededuell auf http://www.ytutanflamenca.com/wp-walker.php?shop/clubs/2162-maillot-paris-sg-domicile-201516.html - http://www.ytutanflamenca.com/wp-walker.php?shop/clubs/2162-maillot-paris-sg-domicile-201516.html
    eigenen WunschZudem kommentierte Infantino den Wunsch des Schweizers, nur zu Beginn des UEFA-Kongresses zu sprechen, nicht aber am Ende mit Michael van Praag, Prinu Ali bin Al Hussein und Luis Figo: "Herr Blatter ist frei zu entscheiden." "Wir haben ihm und den anderen dreien vorgeschlagen, zu unseren Mitgliedern zu sprechen und alles zu sagen, was ihnen auf dem Herzen liegt", sagte Infantino: "Und Herr Blatter hat beschlossen, als FIFA-Pr盲sident zu sprechen, nicht als Kandidat. In seiner Er枚ffnungsrede kann er aber sagen, was er will."Ob Blatters Zeitplan (Anreise am Montagabend, Abreise am Dienstag) gro脽en Wahlkampf zul盲sst, ist zweifelhaft. Den hatte der Schweizer aber ohnehin f眉r sich selbst als unn枚tig eingestuft. Die UEFA-Verb盲nde sind die gr枚脽ten Kritiker des Amtsinhabers, die Wahl findet am 29. Mai in Z眉rich statt."Wer wem zu wenig Respekt entgegenbringt, dar眉ber kann jeder selbst urteilen", meinte Infantino - auch zu Blatters Absage an das von BBC und Sky vorgeschlagene TV-Duell.

    2015.09.12 04: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gnhtdoeh

    @@@
    The Utah Jazz look to get back on track after losing three of http://www.palinglaku.com/wp-xml.php?article4738347.ece - http://www.palinglaku.com/wp-xml.php?article4738347.ece
    their last four games. On the season, the Jazz are averaging 94.8 points on 44.8 percent shooting and are allowing 95 points on 44.6 percent shooting. Derrick Favors is averaging 16.4 points and 8.3 rebounds while Trey Burke is averaging 12.7 points and 4.4 assists. Rudy Gobert is grabbing nine rebounds and Rodney Hood is shooting 39.9 percent from the field. The Utah Jazz are shooting 43.3 percent shooting in their last five games and have allowed 91 or less points in 13 of their last 14 games. The Jazz are easily playing some of the best ball these last few weeks and are showing that they have a bright future starting as early as next season. Gordon Hayward is questionable with a shoulder injury.
    The聽Trail Blazers are 2-5 ATS in their last 7 games playing on 0 days rest and聽4-1 ATS in their last 5 Wednesday games. The聽Jazz are 5-1 ATS in their last 6 vs. NBA Northwest and聽8-3-1 ATS in their last 12 vs. Western Conference. The road聽team is 4-1 ATS in the last 5 meetings.聽
    There's no line yet. Check back later for your free pick.

    2015.09.12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busmmsmo

    @@@
    Your browser http://www.brentwoodbrewing.co.uk/wp-rdf.php?european-clubs/scandinavian-clubs.html - http://www.brentwoodbrewing.co.uk/wp-rdf.php?european-clubs/scandinavian-clubs.html
    does not support iframes.
    167 men finished the season with at least 40 innings in relief, and among them, Giles was third in ERA+ and FIP, seventh in OPS and 13th in K/9. Damn good. Very swoonable.
    What, then, to expect from his magical right arm in 2015? Well, some regression, sadly. Steamer, for example, projects him to finish with a 2.81 ERA and 11.73 K/9; and ZiPS with 2.78 and 11.78, respectively, which, while certainly respectable, aren't quite as Earth-shattering. Personally, I've never been a fan of any of the extant projection systems, preferring my own  method, which suggests something in between the other systems and his 2014 line.
    In any case, any projection is only reasonable as long as he avoids injury, which is why I'd like to see the store him inside a nuclear bunker when not in use. That said, regardless of his particular numbers, Giles has earned a spot at the top of the bullpen, current occupant aside, and may well find himself in the closer's seat before long. And until proven otherwise, I'm going to cling to the belief that he and his 100 miles per hour will be a fixture among relief pitching leaderboards for years to come. He's awesome and he's ours. Plus, he doesn't do that stupid Kimbrel thing that does.

    2015.09.13 0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khcijonw

    @@@
    The http://www.optionbstudio.com/embed.php?fodboldtroejer/1424-inter/ - http://www.optionbstudio.com/embed.php?fodboldtroejer/1424-inter/
    Pakistani  High Commissioner to Nigeria, Lt.-Gen. Ashraf Saleem (rtd), on Monday night commended the Nigerian Armed Forces over the recent achievements  recorded against  Boko Haram insurgents.

    Saleem made the commendation in Abuja during the celebration of the Pakistan 2015 National and Defence Day.<br>
    According to the News Agency of Nigeria (NAN) said Pakistan would remain steadfast in its support for Nigeria in her fight against terrorism.

    Our heartiest felicitations to the Armed Forces of Nigeria on their recent achievements in North-east Nigeria, the High Commissioner said.

    He said over the years, Pakistan itself had lost more than 50,000 civilians and 10,000 soldiers to the scourge of terrorism. <br>
    He promised that his country would continue to assist friendly nations in their struggle to safeguard their national unity and integrity.

    He described Pakistan as the world s first line of defence in the fight against terrorism and extremism.<br>
    Pakistan, which had also suffered economic and financial loss of 80 billion dollars in the battle against terrorism, has become a symbol of the global will and tenacity to uproot the evil, Saleem said.

    He said Nigerian and Pakistani armed forces had been part of many successful international peace keeping operations.<br>
    In his remarks, the Sultan of Sokoto, Alhaji Sa ad Abubakar III, who was the special guest of honour,&nbsp; commended Pakistan for its achievements in textiles, sports and surgical goods.

    Abubakar said Pakistan in spite of its challenges, had excelled agriculture and manufacturing of all kinds of military equipment.<br>
    Abubakar served as Nigeria s Defence&nbsp; Attache in Pakistan for three years during his career in the Nigerian Army.

    The Foreign Affairs, Minister, Alhaji Aminu Wali, was represented by Ambassador Hussein Abdullah also commended Pakistan s friendly disposition towards Nigeria.

    2015.09.13 02: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peuqbrkl

    @@@
    Fans can start donating "right meow" to the , which has already raised over http://www.umursiparis.com/wp-pass.php?Kam_Chancellor_Jersey - http://www.umursiparis.com/wp-pass.php?Kam_Chancellor_Jersey
    $200,000 in just a few hours. Broken Lizard Jay Chandrasekhar, Kevin Heffernan, Steve Lemme, Paul Soter and Erik Stolhanske and their longtime producer, Richard Perello, are hoping to raise at least $2 million in the next 31 days, though as the group noted in a video, "the more money we raise, the more great, fun shit you'll get to see."
    The clip finds Thorny, Rabbit, Mac and Foster pulling over Farva, who quickly finds out he hasn't been included in&nbsp;Super Trooper 2&nbsp;plans,&nbsp;but weasels his way into the movie by convincing the mustachioed crew he had the best bits in the first film. The troopers acquiesce and show Farva his script, conveniently located in the trunk of his car, which they proceed to shove him in.&nbsp;
    The clip also outlines a number of the prizes available to donors, which range from a copy of the film's final shooting script and a digital download of the movie to a behind-the-scenes set tour ($12,500) and the chance to go to a baseball game with the Broken Lizard gang ($15,000). While the $10,000 "Be An Actor" prize has been scooped up, Broken Lizard are also offering themselves up as groomsmen (or bridesmaids) to one $25,000 donor, while $35,000 will earn one person the patrol car used in the movie, complete with vanity plate suggestions.
    If the Indiegogo campaign is a success, Broken Lizard plan to begin pre-production in May and start filming over the summer (and release Farva from the trunk). If all goes according to plan, Super Troopers&nbsp;2 could see release early&nbsp;next year.

    2015.09.13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jscotffp

    @@@
    DOLPHINS TIGHT ENDS:
    <br>PHOENIX, Ariz. -- agent did a great job getting him a big contract from the . But it was obviously a much better job than even he expected to do, http://bikernetblog.com/wp-config-sandbox.php?fodtoj/nitrocharge - http://bikernetblog.com/wp-config-sandbox.php?fodtoj/nitrocharge
    apparently. Clay and his representative are getting...
    DOLPHINS LINEBACKERS:
    <br>PHOENIX - The Miami Dolphins have discussed moving to linebacker full-time, making him 's replacement as the team's starting strong side linebacker, but no decision has been made yet.
    DOLPHINS OFFSEASON:
    <br>Unlike last year 鈥?when issues in the Dolphins鈥?locker room were a huge focus of the NFL annual meetings 鈥?all eyes won鈥檛 be on Miami this week in Phoenix.
    FORMER DOLPHINS:
    <br>Fired Dolphins trainer Kevin O'Neill says he was a "scapegoat" of the team in Bullygate. He's brought a lawsuit against the team that raises questions about why he was fired.
    PHINSIDER NEWS YOU MAY HAVE MISSED:
    <br>A collection of Miami Dolphins stories from around the internet over the past 24 hours. Today's articles include scouts weigh in on , looks to compete, and looking at Dolphins receivers post-.
    <br>The Miami Dolphins have to find a way to use the 2013 third overall Draft pick Dion Jordan this season. Will it be at defensive end or at linebacker?
    <br>One item handled during the NFL Owners' Meeting each year is the awarding of compensatory draft picks. Will the Miami Dolphins receive any?
    <br>Joe Philbin Signs His One Year Extension Through 2016

    2015.09.13 2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LutherNib

    Риэлторская компания Новоселье, объявляет набор специалистов по аренде и продажи недвижимости, для работы вне офиса (работа на квоте). Свободный график посещения офиса, работаете, только на "свой карман"! Мы предоставляем вам доступ к базам Квартирный вопрос, Аренда-Питер, N-Market и ЕМЛС, вам выдаются наши документы с логотипами и печатями агентства, вы сможете посещать офис для обсуждения условий и переговоров с клиентами, и принимать платежи от юридических лиц (иногда за клиента платит его фирма). Если есть желание, невозбраняется совмещать аренду и продажи.

    Наши тарифы (сумма за месяц):

    Пакет 300 руб:
    - Подключение к базе Аренда-Питер;
    - Доверенность;
    - Агентское соглашение;

    Комплект 500 руб:
    - Доступ к базам Аренда-Питер и Квартирнику;
    - Доверенность;
    - Агентское соглашение;
    - Два комплекта документов;

    Тариф 1000 руб:
    - Доступ к базам Аренда-Питер и Квартирнику;
    - Доверенность;
    - Агентское соглашение;
    - Пять комплектов документов;
    - Пять постановок в Квартирный Вопрос;

    Важно: один комплект документов - это два договора найма + соглашение об оказании услуг + соглашение о разделе комиссии.

    Дополнительные опции к Комплектам:

    Дополнительная постановка в рекламу "Квартирника": +100 руб.
    Дополнительный комплект документов: +100 руб.
    База ЕМЛС: +1000 руб. мес.
    База НМаркет: бесплатно!

    Наш телефон: 89531558890
    Агентство недвижимости и строительства "Новоселье" г. С-Петербург

    2015.10.12 1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Josephlilm

    Компания недвижимости и строительства Новоселье, приглашает риелторов, для работы в домашней группе (квота). В офисе сидеть не нужно, работаете, полностью на себя! Мы предоставляем вам доступ к базам Квартирный вопрос, Аренда-Питер, N-Market и ЕМЛС, даем фирменные документы с логотипами и печатями агентства, вам будет дано право использовать офис для переговоров, а также, принимать платежи через расчетный счет агентства (от организаций). Если есть желание, можете совмещать и заниматься как продажей, так и арендой недвижимости.

    Наши цены (стоимость за месяц):

    Комплект 300 руб:
    - Доступ к базе Аренда-Питер;
    - Доверенность;
    - Агентское соглашение;

    Пакет 500 руб:
    - Подключение к базам Аренда-Питер и Квартирнику;
    - Доверенность;
    - Агентское соглашение;
    - Два комплекта документов;

    Комплект 1000 руб:
    - Подключение к базам Аренда-Питер и Квартирнику;
    - Доверенность;
    - Агентское соглашение;
    - Пять комплектов документов;
    - Пять постановок в Квартирный Вопрос;

    Внимание: 1 комплект документов - это два договора найма + соглашение об оказании услуг + соглашение о разделе комиссии.

    Дополнительные опции к тарифам:

    Дополнительная постановка в базу "Квартирника": +100 руб.
    Дополнительный комплект документов: +100 руб.
    База EMLS: +1000 руб. мес.
    База НМаркет: бесплатно!

    Звоните: +7-953-155-88-90
    Риэлторская компания "Новоселье" г. Санкт-Петербург

    2015.10.20 14: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9.03.16 06:52



Wonder Girls - So Hot (South Crunk Mix) (DDL) Fanmade Remix Collection Single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9.03.16 06:32



Wonder Girls - Fanmade Video (Nobody Hip Hop Remix)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9.01.20 04:38


YEAR END CHARTS - Top Artists
Issue Date: 2008

# Artist Number of Charted titles Label
1 CHRIS BROWN 12 Jive/Zomba
2 LIL WAYNE 20 Cash Money/Universal Motown
3 RIHANNA 9 SRP/Def Jam/IDJMG
4 ALICIA KEYS 6 MBK/J/RMG
5 TAYLOR SWIFT 19 Big Machine
6 LEONA LEWIS 3 SYCO/J/RMG
7 MILEY CYRUS 8 Hollywood
8 JORDIN SPARKS 4 19/Jive/Zomba
9 JONAS BROTHERS 12 Hollywood
10 T.I. 11 Grand Hustle/Atlantic
11 COLDPLAY 4 Capitol
12 FLO RIDA 6 Poe Boy/Atlantic
13 CARRIE UNDERWOOD 9 19/Arista/Arista Nashville
14 T-PAIN 19 Konvict/Nappy Boy/Jive/Zomba
15 JOSH GROBAN 4 143/Reprise/Warner Bros.
16 COLBIE CAILLAT 8 Universal Republic
17 NE-YO 7 Def Jam/IDJMG
18 KANYE WEST 11 Roc-A-Fella/Def Jam/IDJMG
19 KATY PERRY 3 Capitol
20 MARIAH CAREY 5 Island/IDJMG
21 SUGARLAND 6 Mercury Nashville
22 USHER 5 LaFace/Zomba
23 SARA BAREILLES 2 Epic
24 FERGIE 5 will.i.am/A&M/Interscope
25 ONEREPUBLIC 3 Mosley/Interscope
26 NATASHA BEDINGFIELD 4 Phonogenic/Epic
27 TIMBALAND 5 Mosley/Blackground/Interscope
28 KID ROCK 2 Top Dog/Atlantic/AG
29 KEYSHIA COLE 8 Imani/Geffen/Interscope
30 BRITNEY SPEARS 5 Jive/Zomba
31 PINK 4 LaFace/Zomba
32 MARY J. BLIGE 4 Matriarch/Geffen/IGA
33 DAUGHTRY 4 RCA/RMG
34 GEORGE STRAIT 8 MCA Nashville/UMGN
35 RASCAL FLATTS 7 Lyric Street
36 KENNY CHESNEY 6 Blue Chair/BNA
37 PLIES 7 Big Gates/Slip-N-Slide/Atlantic
38 THE-DREAM 7 Radio Killa/Def Jam/IDJMG
39 EAGLES 1 ERC
40 BRAD PAISLEY 7 Arista Nashville
41 JASON MRAZ 5 Atlantic/RRP
42 SOULJA BOY TELL'EM 6 ColliPark/Interscope
43 YOUNG JEEZY 5 CTE/Def Jam/IDJMG
44 SEAN KINGSTON 7 Beluga Heights/Koch/Epic
45 AKON 14 SRC/Universal Motown
46 MADONNA 3 Warner Bros.
47 PARAMORE 5 Fueled By Ramen/RRP
48 LINKIN PARK 5 Warner Bros.
49 FINGER ELEVEN 2 Wind-up
50 GARTH BROOKS 2 Pearl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9.01.09 01:25
Youtube에서 승리의 'Strong Baby' 뮤직비디오를 찾던 중에 lalalalalatechno라는 아이디를 가진 외국인이 올린 동영상을 보게 되었다. 뚱뚱한 체격의 이 외국인은 'Strong Baby' 노래에 맞춰 안무까지 비슷하게 따라하고 있었는데 혹시나 하고 그가 올린 영상을 모두 찾아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한국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이 수두룩 했다.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일지도 모르겠지만 한국가요의 위상이 높아졌음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자~ 한번 감상해 보시라. ^^


BoA - Eat You Up


승리 - Strong Baby


Rain - Rainism


동방신기 - Wrong Number


lalalalalatechno 동영상 더 보기 ☞ 클릭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2.29 20:42


The Billboard 200 - 2008년 연말결산 앨범차트

No.
앨범 제목(Title) 아티스트 레이블(Labels)
1 AS I AM Alicia Keys MBK/J/RMG
2 NOEL Josh Groban 143/Reprise/Warner Bros.
3 THA CARTER III Lil Wayne Cash Money/Universal Motown/UMRG
4 LONG ROAD OUT OF EDEN Eagles ERC
5 TAYLOR SWIFT Taylor Swift Big Machine
6 ROCK N ROLL JESUS Kid Rock Top Dog/Atlantic/AG
7 VIVA LA VIDA OR DEATH AND ALL HIS FRIENDS Coldplay Capitol
8 NOW 26 Various Artists EMI/Sony BMG Strategic Marketing Group/Universal/Zomba/Capitol
9 CARNIVAL RIDE Carrie Underwood 19/Arista/Arista Nashville/RMG/RMG/SBN
10 THE ULTIMATE HITS Garth Brooks Pearl
11 HANNAH MONTANA 2 (SOUNDTRACK)/MEET MILEY CYRUS Miley Cyrus Hollywood/Walt Disney
12 GROWING PAINS Mary J. Blige Matriarch/Geffen/IGA
13 EXCLUSIVE Chris Brown Jive/Zomba
14 SLEEP THROUGH THE STATIC Jack Johnson Brushfire/UMRG
15 BLACK ICE AC/DC Columbia/Sony Music
16 DEATH MAGNETIC Metallica Warner Bros.
17 JONAS BROTHERS Jonas Brothers Hollywood
18 COCO Colbie Caillat Universal Republic/UMRG
19 SPIRIT Leona Lewis SYCO/J/RMG
20 HIGH SCHOOL MUSICAL 2 Soundtrack Walt Disney
21 GOOD GIRL GONE BAD Rihanna SRP/Def Jam/IDJMG
22 E=MC2 Mariah Carey Island/IDJMG
23 PAPER TRAIL T.I. Grand Hustle/Atlantic/AG
24 MAMMA MIA! Soundtrack Decca
25 A LITTLE BIT LONGER Jonas Brothers Hollywood
26 CAMP ROCK Soundtrack Walt Disney
27 HERE I STAND Usher LaFace/Zomba
28 STILL FEELS GOOD Rascal Flatts Lyric Street/Hollywood
29 LOVE ON THE INSIDE Sugarland Mercury Nashville/UMGN
30 ENJOY THE RIDE Sugarland Mercury Nashville/UMGN
31 MOTHERSHIP Led Zeppelin Swan Song/Atlantic
32 BREAKOUT Miley Cyrus Hollywood
33 DAUGHTRY Daughtry RCA/RMG
34 TAKING CHANCES Celine Dion Columbia/Sony Music
35 JORDIN SPARKS Jordin Sparks 19/Jive/Zomba
36 JUST LIKE YOU Keyshia Cole Confidential/Imani/Geffen/IGA
37 NOW 28 Various Artists EMI/Sony BMG/Universal/Zomba/Capitol
38 ALVIN AND THE CHIPMUNKS Soundtrack Fox/Razor & Tie
39 RAISING SAND Robert Plant / Alison Krauss Rounder
40 JUNO Soundtrack Fox/Rhino/AG
41 NOW 27 Various Artists EMI/Universal/Zomba/Sony BMG
42 INDESTRUCTIBLE Disturbed Reprise/Warner Bros.
43 BACK TO BLACK Amy Winehouse Universal Republic/UMRG
44 DREAMING OUT LOUD OneRepublic Mosley/Interscope/IGA
45 THE DUTCHESS Fergie will.i.am/A&M/Interscope/IGA
46 MINUTES TO MIDNIGHT Linkin Park Machine Shop/Warner Bros.
47 LITTLE VOICE Sara Bareilles Epic/Sony Music
48 ALL THE RIGHT REASONS Nickelback Roadrunner
49 JUST WHO I AM: POETS & PIRATES Kenny Chesney BNA/SBN
50 TRILLA Rick Ross Slip-N-Slide/Def Jam/IDJMG
51 CALL ME IRRESPONSIBLE Michael Buble 143/Reprise/Warner Bros.
52 REBA DUETS Reba McEntire MCA Nashville/UMGN
53 HARD CANDY Madonna Warner Bros.
54 HIGH SCHOOL MUSICAL 3: SENIOR YEAR Soundtrack Walt Disney
55 RIOT! Paramore Fueled By Ramen/AG
56 CHRISTMAS SONG Mannheim Steamroller American Gramaphone
57 AMERICAN GANGSTER Jay-Z Roc-A-Fella/Def Jam/IDJMG
58 GREATEST HITS Keith Urban Capitol Nashville
59 IT WON'T BE SOON BEFORE LONG Maroon 5 A&M/Octone/IGA
60 IN RAINBOWS Radiohead TBD/ATO
61 TROUBADOUR George Strait MCA Nashville/UMGN
62 THE RECESSION Young Jeezy CTE/Def Jam/IDJMG
63 SOULJABOYTELLEM.COM Soulja Boy Tell'em ColliPark/Interscope/IGA
64 3 DOORS DOWN 3 Doors Down Universal Republic/UMRG
65 YEAR OF THE GENTLEMAN Ne-Yo Def Jam/IDJMG
66 FEARLESS Taylor Swift Big Machine
67 GOOD TIME Alan Jackson Arista Nashville/SBN
68 WE SING. WE DANCE. WE STEAL THINGS. Jason Mraz Atlantic/AG
69 ROCKFERRY Duffy Mercury/IDJMG
70 LAX The Game Geffen/IGA
71 HANNAH MONTANA Soundtrack Walt Disney
72 ALL HOPE IS GONE Slipknot Roadrunner
73 ONE OF THE BOYS Katy Perry Capitol
74 THE BEST OF ANDREA BOCELLI: VIVERE Andrea Bocelli Sugar/Decca/Universal Classics Group
75 WELCOME TO THE DOLLHOUSE Danity Kane Bad Boy/AG
76 DEFINITION OF REAL Plies Big Gates/Slip-N-Slide/Atlantic/AG
77 AMERICAN MAN: GREATEST HITS VOLUME II Trace Adkins Capitol Nashville
78 REVELATION Journey Nomota
79 GRADUATION Kanye West Roc-A-Fella/Def Jam/IDJMG
80 5TH GEAR Brad Paisley Arista Nashville/SBN
81 LUPE FIASCO'S THE COOL Lupe Fiasco 1st & 15th/Atlantic/AG
82 35 BIGGEST HITS Toby Keith Show Dog Nashville/UMe
83 THE MAKINGS OF A MAN Jaheim Divine Mill/Atlantic/AG
84 LOVE/HATE The-Dream Radio Killa/Def Jam/IDJMG
85 BLACKOUT Britney Spears Jive/Zomba
86 FINDING BEAUTY IN NEGATIVE SPACES Seether Wind-up
87 22 MORE HITS George Strait MCA Nashville/UMGN
88 POCKETFUL OF SUNSHINE Natasha Bedingfield Phonogenic/Epic/Sony Music
89 SOME HEARTS Carrie Underwood 19/Arista/Arista Nashville/RMG
90 ROUGH AROUND THE EDGES: LIVE FROM MADISON SQUARE GARDEN Dane Cook Comedy Central
91 THIRSTY Marvin Sapp Verity/Zomba
92 ECHOES, SILENCE, PATIENCE & GRACE Foo Fighters Roswell/RCA/RMG
93 JENNIFER HUDSON Jennifer Hudson Arista/RMG
94 NARROW STAIRS Death Cab For Cutie Barsuk/Atlantic/AG
95 THE ALTAR AND THE DOOR Casting Crowns Beach Street/Reunion
96 15 Buckcherry Eleven Seven/Atlantic
97 HANNAH MONTANA/MILEY CYRUS: BEST OF BOTH WORLDS CONCERT Miley Cyrus Hollywood/Walt Disney
98 ACROSS THE UNIVERSE: DELUXE EDITION Soundtrack Interscope/IGA
99 ONCE Soundtrack Canvasback/Sony Music Soundtrax/Columbia
100 UNTITLED Nas Def Jam/Columbia/IDJMG
101 NOTHING BUT THE BEST Frank Sinatra Reprise/Warner Bros.
102 DISCIPLINE Janet Island/IDJMG
103 EVERYTHING IS FINE Josh Turner MCA Nashville/UMGN
104 ONE MAN BAND James Taylor Starcon/Hear
105 FLYLEAF Flyleaf A&M/Octone/IGA
106 ONE - X Three Days Grace Jive/Zomba
107 CONTINUUM John Mayer Aware/Columbia/Sony Music
108 HOME BEFORE DARK Neil Diamond Columbia/Sony Music
109 BACK OF MY LAC' J. Holiday Music Line/Capitol
110 WEEZER Weezer DGC/Interscope/IGA
111 LUCKY OLD SUN Kenny Chesney Blue Chair/BNA/SBN
112 CRAZY EX-GIRLFRIEND Miranda Lambert Columbia (Nashville)/SBN
113 HIGH SCHOOL MUSICAL Soundtrack Walt Disney
114 DETOURS Sheryl Crow A&M/Interscope/IGA
115 EGO TRIPPIN Snoop Dogg Doggystyle/Geffen/IGA
116 EXILE ON MAINSTREAM matchbox twenty Melisma/Atlantic/AG
117 AVENGED SEVENFOLD Avenged Sevenfold Hopeless/Warner Bros.
118 HAIRSPRAY Soundtrack New Line
119 DAY26 DAY26 Bad Boy/AG
120 FACE OFF Bow Wow & Omarion T.U.G./Columbia/Sony Music
121 MAIL ON SUNDAY Flo Rida Poe Boy/Atlantic/AG
122 PRETTY.ODD. Panic At The Disco Decaydance/Fueled By Ramen/AG
123 VAMPIRE WEEKEND Vampire Weekend XL/Beggars Group
124 WISIN VS. YANDEL: LOS EXTRATERRESTRES Wisin & Yandel Machete/ULMG
125 5*STUNNA Birdman Cash Money/Universal Motown/UMRG
126 FUTURESEX/LOVESOUNDS Justin Timberlake Jive/Zomba
127 ACCELERATE R.E.M. Warner Bros.
128 MAGIC Bruce Springsteen Columbia/Sony Music
129 NEW AMERYKAH: PART ONE (4TH WORLD WAR) Erykah Badu Universal Motown/UMRG
130 FUNHOUSE Pink LaFace/Zomba
131 ALL THAT IS WITHIN ME MercyMe INO/Columbia/Sony Music
132 SUNSET MAN James Otto Raybaw/Warner Bros. (Nashville)/WRN
133 THE FIGHT OF MY LIFE Kirk Franklin Fo Yo Soul/Gospo Centric/Zomba
134 LADY ANTEBELLUM Lady Antebellum Capitol Nashville
135 ENCHANTED Soundtrack Walt Disney
136 TIMBALAND PRESENTS SHOCK VALUE Timbaland Mosley/Blackground/Interscope/IGA
137 GO Mario 3rd Street/J/RMG
138 SWEENEY TODD: THE DEMON BARBER OF FLEET STREET Soundtrack Nonesuch/Warner Bros.
139 THEM VS. YOU VS. ME Finger Eleven Wind-up
140 SAWDUST The Killers Island/IDJMG
141 PARA SIEMPRE Vicente Fernandez Sony BMG Norte
142 WOW HITS 2008 Various Artists Word-Curb/Provident-Integrity/EMI CMG/Sparrow
143 LIVING HARD Gary Allan MCA Nashville/UMGN
144 WHO WE ARE Lifehouse Geffen/IGA
145 SEX AND THE CITY Soundtrack New Line
146 STEP UP 2: THE STREETS Soundtrack Atlantic/AG
147 TWILIGHT Soundtrack Summit/Chop Shop/Atlantic/AG
148 SATURDAY NIGHTS & SUNDAY MORNINGS Counting Crows DGC/Geffen/IGA
149 WHERE THE LIGHT IS: JOHN MAYER LIVE IN LOS ANGELES John Mayer Columbia/Sony Music
150 AUDIO DAY DREAM Blake Lewis 19/Arista/RMG
151 RADIO DISNEY JAMS 10 Various Artists Walt Disney
152 SOMETHING ELSE Robin Thicke Star Trak/Interscope/IGA
153 LAST 2 WALK Three 6 Mafia Hypnotize Minds/Columbia/Sony Music
154 AUGUST RUSH Soundtrack Sony Music Soundtrax/Columbia/Sony Music
155 ULTIMATE SANTANA Santana Arista/Legacy/Columbia/RMG
156 2008 GRAMMY NOMINEES Various Artists Grammy/Hip-O/UMe
157 EVOLVER John Legend G.O.O.D./Columbia/Sony Music
158 II TRILL Bun-B J Prince/Trill/Rap-A-Lot 4 Life/Asylum
159 THE ILLUSION OF PROGRESS Staind Flip/Atlantic/AG
160 LOST HIGHWAY Bon Jovi Mercury/Island/UMGN/IDJMG
161 LOVE BEHIND THE MELODY Raheem DeVaughn Jive/Zomba
162 STOCKINGS BY THE FIRE Various Artists EMI Special Markets/Starbucks
163 INTO THE WILD (SOUNDTRACK) Eddie Vedder Monkey Wrench/J/RMG
164 BOYS LIKE GIRLS Boys Like Girls Columbia/Sony Music
165 FIGHT WITH TOOLS Flobots Universal Republic/UMRG
166 THE REMINDER Feist Cherrytree/Polydor/Interscope/IGA
167 IF YOU'RE GOING THROUGH HELL Rodney Atkins Curb
168 COVERS James Taylor Hear/Concord
169 THE DECLARATION Ashanti The Inc./Universal Motown/UMRG
170 B'DAY Beyonce Columbia/Sony Music
171 GOOD TIMES, BAD TIMES...TEN YEARS OF GODSMACK Godsmack Universal Republic/UMRG
172 LET IT GO Tim McGraw Curb
173 GREATEST HITS VOLUME ONE THE SINGLES Goo Goo Dolls Warner Bros.
174 A TOBY KEITH CLASSIC CHRISTMAS: VOLUMES ONE & TWO Toby Keith Show Dog Nashville
175 ONE CHANCE Paul Potts SYCO/Columbia/Sony Music
176 THE BEST DAMN THING Avril Lavigne RCA/RMG
177 THE BLOCK New Kids On The Block Interscope/IGA
178 MODERN GUILT Beck DGC/IGA
179 MOTOWN: A JOURNEY THROUGH HITSVILLE USA Boyz II Men Decca
180 SCARS & SOUVENIRS Theory Of A Deadman 604/Roadrunner
181 GREATEST HITS: LIMITED EDITION Tim McGraw Curb
182 METRO STATION Metro Station Red Ink/Columbia
183 LYFE CHANGE Lyfe Jennings Columbia/Sony Music
184 THE SOUND OF MADNESS Shinedown Atlantic/AG
185 FEARLESS Jazmine Sullivan J/RMG
186 SAINTS OF LOS ANGELES Motley Crue Motley/Eleven Seven
187 DISNEY CHANNEL HOLIDAY Various Artists Walt Disney
188 T*O*S (TERMINATE ON SIGHT) G Unit G Unit/Interscope/IGA
189 SAVING ABEL Saving Abel Skiddco/Capitol
190 CONSOLERS OF THE LONELY The Raconteurs Third Man/Warner Bros.
191 95/08 Enrique Iglesias Universal Latino/ULMG
192 BEAUTIFUL EYES (EP) Taylor Swift Big Machine
193 CURTIS 50 Cent Shady/Aftermath/Interscope/IGA
194 JULIANNE HOUGH Julianne Hough Mercury Nashville/UMGN
195 REVELATION Third Day Essential
196 FAMOUS Puddle Of Mudd Flawless/Geffen/IGA
197 19 Adele XL/Columbia/Sony Music
198 LEARN TO LIVE Darius Rucker Capitol Nashville
199 KIDZ BOP 13 Kidz Bop Kids Razor & Tie
200 ITALIA Chris Botti Columbia/Sony Music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neboomIsomb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5 13:57 [ ADDR : EDIT/ DEL : REPLY ]
  2. LeneboomIsomb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2.05 13:58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8.12.19 08:57




이하나의 페퍼민트를 보던 중(12월 12일분) 박효신, 정엽, 거미, 휘성이 출연한 공연을 보게 되었는데
이하나가 상대를 사로잡을 수 있는 노래를 주문하자
박효신이 태양이 불렀던 '나만 바라봐'를 불르는 게 아닌가.
개인적으로 태양을 좋아하지만 박효신의 '나만 바라봐'는 정말 최고다.
게다가 거미와 휘성이 코러스를 넣어주는데 더 이상 완벽할 수 없는 하모니...ㅋ ㅑ ~

여태까지 애절한 R&B를 추구했던 박효신이지만
 춤실력만 조금 다듬는다면 댄스가수로 나서도 전혀 손색이 없을듯...
혹시 모르지.
, G-Dragon이 선뜻 곡을 만들어줄지도...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2.17 06:56



마이클 잭슨이 "You Rock My World"를 공연하고 있는데 어셔가 나타나서 마이클 잭슨과 댄스배틀을 한다.
더욱 압권인 건 크리스 터커까지 등장해서 마이클 잭슨을 Knock Down 시켰다는 것. ㅋㅋ
다들 아시겠지만 크리스 터커는 성룡과 함께 '러시아워'를 주연한 코믹배우다.
어셔까지는 "오! King of Pop 신구세대의 대결인가.."하고 생각했지만 크리스 터커라니...
게다가 춤실력이 마이클 잭슨 뺨친다.
결국 마이클 잭슨이 바닥에 뻗어버리는 시늉까지...

최고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보전진님^^! 안녕하세요~ 구글에서 롹마월 검색하여 놀러 오게 되었어요 ( 저 초대장좀 보내 주실 수 있으셔요 -.-; giraba@hanmai.net요) 2011 6 25일 MJ 2주기 행사중 하나인 플몹참여 신청(5월 30일 마감 스무스 크리미널) 알려드리구 싶어서요~ http://blog.naver.com/immortalmj 에서 '신청하세요'에 댓글 또는 쪽지 주시면 되셔요~ 꼭 방문해 주시구요, 어색해 말으시고 참여신청도 꼭 좀 부탁드려요♥ 마이클 또는 춤을 사랑하시는 지인분들에게도 알려주셔요^^~
    WE Love MJ More♡

    2011.05.08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8.12.16 15:30
제목 : 한국 대중음악사 100대 명반
한국 대중음악사 100대 명반
첨부파일
한국대중음악사 100대명반 평론서+목록.txt (109.1 KB)
001.들국화1집1985서라벌레코드(21).zip (40.7 MB)
002.산울림1집1977서라벌레코드(16).zip (41.2 MB)
003.어떤날1960·19651986서울음반(15).zip (37.1 MB)
004.델리스파이스DeliSpice1997도레미레코드(14).zip (40.1 MB)
005.시인과촌장푸른돛1986서라벌레코드(13).zip (39.7 MB)
006.어떤날2집1989서울음반(13).zip (40.7 MB)
007.유재하1집1987서울음반(13).zip (52.3 MB)
008.봄여름가을겨울1집1988서라벌레코드(13).zip (43.9 MB)
009.이상은공무도하가1995폴리그램(12).zip (78.1 MB)
010.한대수멀고먼-길1974신세계레코드(12).zip (47.4 MB)
011.작은거인2집1981오아시스(12).zip (31 MB)
012.부활RockWillNeverDie1986서울음반(12).zip (52.4 MB)
013.김민기1집1971(11).zip (37.2 MB)
014.김현식3집1986서라벌레코드(11).zip (39.8 MB)
015.김광석다시부르기21995킹레코드(10).zip (41.4 MB)
016.동물원1집1988서울음반(10).zip (61.4 MB)
017.듀스ForceDEUX1995월드뮤직(10).zip (48.5 MB)
018[서태지와아이들4]-슬픈아픔(192k).zip (45.4 MB)
019.시인과촌장숲1988서라벌레코드(10).zip (53.7 MB)
020.산울림2집1978서라벌레코드(9).zip (37.9 MB)
021.H2O오늘나는1993지구레코드(9).zip (53.3 MB)
022.VARIOUSARTISTS우리노래전시회1집1985서라벌레코드(9).zip (39.6 MB)
023[신촌Blues]1(160k).zip (47 MB)
024동물원2(128k).zip (33.3 MB)
025[서태지와아이들1]-난알아요!(192k).zip (45.8 MB)
026.서태지와아이들3집1992반도음반(9).zip (29.3 MB)
027.김현철1집1989서라벌레코드(9).zip (35.6 MB)
028.강산에Vol.01992킹레코드(9).zip (30.7 MB)
029.윤도현밴드2집1997다음기획서울음반(9).zip (49.5 MB)
030.노이즈가든Noizegarden1996베이(9).zip (62.7 MB)
031.언니네이발관비둘기는하늘의쥐1997석기시대킹레코드(9).zip (46 MB)
032.강산에나는사춘기1994킹레코드(8).zip (44.5 MB)
033.한영애바라본다1988서라벌레코드(8).zip (36.5 MB)
034.시나위DownAndUp1987오아시스레코드(8).zip (36.6 MB)
035.신중현과엽전들1집1974지구레코드(8).zip (29.9 MB)
036조동진1집1979대도레코드(8).zip (53.3 MB)
037.서태지와아이들2집1993반도음반(8).zip (26.1 MB)
038.노래를찾는사람들1집1984서라벌레코드(8).zip (56.7 MB)
039.VIRIOUSARTISTSOurNation1집1996드럭(8).zip (77.5 MB)
040.이문세4집1987서라벌레코드(8).zip (31.1 MB)
041.조용필1집1980지구레코드(8).zip (33.3 MB)
042.낯선사람들1집1993하나뮤직예원레코드(8).zip (37.2 MB)
043.따로또같이2집1984대성음반(8).zip (46.8 MB)
044.U&MeBlueCry...OurWannaBeNation!1996송LG미디어(8).zip (38.1 MB)
045.U&MeBlueNothing'sGoodEnough1994나이세스(8).zip (56.2 MB)
046.다섯손가락1집1985서울음반(8).zip (34.1 MB)
047.전인권·허성욱1979-1987추억들국화머리에꽃을1987서라벌레코드(7).zip (58 MB)
048.한영애불어오라바람아1995디지털미디어(7).zip (32.5 MB)
049.장필순나의외로움이널부를때1997킹레코드(7).zip (39.1 MB)
050.사랑과평화1집1978서라벌레코드(7).zip (75.7 MB)
051.김광석다시부르기11993킹레코드(7).zip (55.8 MB)
052.산울림3집1978서라벌레코드(7).zip (35.7 MB)
053.동서남북1집1980서라벌레코드(7).zip (36.3 MB)
054.듀스DEUXISM1993(7).zip (43.1 MB)
055.시나위1집1986서라벌레코드(7).zip (34 MB)
056.안치환Confession1993킹레코드(7).zip (45.2 MB)
057.삐삐롱스타킹Onewayticket1997동아기획(7).zip (38.3 MB)
058.이정선30대1985한국음반(6).zip (36 MB)
059.김광석4집1994킹레코드(6).zip (58.1 MB)
060.VARIOUSARTISTSATributeTo신중현1997서울음반(6).zip (73.7 MB)
061.삐삐밴드문화혁명1995송디지털미디어(6).zip (121.2 MB)
062.조동익동경1994킹레코드(6).zip (37.4 MB)
063.봄여름가을겨울나의아름다운노래가1989서라벌레코드(6).zip (43.4 MB)
064.마그마1집1981힛트레코드(6).zip (48.8 MB)
065.김수철1집1983신세계음향(6).zip (35.1 MB)
066.정태춘시인의마을1978서라벌레코드(6).zip (39 MB)
067.양희은19911995킹레코드(6).zip (31 MB)
068.달파란휘파람별1988펌프도레미레코드(6).zip (55.9 MB)
069.패닉Panic1995신촌뮤직아세아레코드(6).zip (35.2 MB)
070.갱톨릭A.R.I.C1998강아지문화예술(6).zip (46.7 MB)
071.카리스마1집1988서라벌레코드(5).zip (39.6 MB)
072.한대수무한대1989신세계음향(5).zip (48.1 MB)
073.안치환4집1995킹레코드(5).zip (56 MB)
074.김현식5집1990서라벌레코드(5).zip (33.1 MB)
075.11월1집1990서울음반(5).zip (44.6 MB)
076.정태춘아!대한민국1993삶의문화한국음반(5).zip (51.5 MB)
077.전인권1집1988서라벌레코드(5).zip (50.8 MB)
078.시나위4집1990오아시스(5).zip (34.4 MB)
079.김광석2집1991문화레코드(5).zip (40.3 MB)
080.어어부프로젝트밴드손익분기점1997동아기획(5).zip (20.8 MB)
081.한상원FunkyStation1997디지탈미디어(5).zip (45 MB)
082.조동익Movie1998하나뮤직킹레코드(5).zip (52.1 MB)
083.신촌블루스2집1989서라벌레코드(5).zip (35.1 MB)
084.어어부프로젝트밴드개,럭키스타1998펌프디지탈미디어(5).zip (79.6 MB)
085.김수철황천길1989서울음반(5).zip (37.1 MB)
086.허클베리핀18일의수요일1998강아지문화예술(5).zip (44.9 MB)
087.이상은외롭고웃긴가게1997킹레코드(5).zip (82.2 MB)
088.앤SkinnyAnn'sSkinnyFunky1998인디(5).zip (58.3 MB)
089.시나위5집1995워너뮤직(5)].rar (50.9 MB)
090.H2O2집1992아세아레코드(5).zip (52.3 MB)
091.정태춘·박은옥92년장마,종로에서1993삶의문화한국음반(4).zip (38.4 MB)
092.양희은1집1971킹레코드(4).zip (28.5 MB)
093.신중현과뮤직파워1집1990지구레코드(4).zip (46.7 MB)
094.노래를찾는사람들2집1989서울음반(4).zip (32.3 MB)
095.정태춘·박은옥북한강에서1985지구레코드(4).zip (32.7 MB)
096.김현식4집1988서라벌레코드(4).zip (41.3 MB)
097.김현식2집1984서라벌레코드(4).zip (75.1 MB)
098.신촌블루스3집1990서라벌레코드(4).zip (31.5 MB)
099.윤도현밴드1집1994LG미디어(4).zip (39.4 MB)
100.N.E.X.TTheReturnOfN.EX.TPart.1TheBeing1994대영AV(4).zip (36.4 MB)
[다운로드 하러가기]

자료출처 : 세상의 모든 음악(http://allmusic.kdb.infomaster.co.kr)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2.16 15:11
Piano arrange album - Piano de Kanon (arranged by Woody-Rinn)


(아래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01 Kaze wo Matta Hi
02 Asakage
03 Last Regrets
04 2 Steps Toward
05 Kigi no Koe to Hibi no Zawameki
06 Kanojoutachi no Kenkai
07 Hidamari no Machi
08 Yuki no Shoujo
09 The Fox and the Grapes
10 Egao no Mukougawa ni
11 Shoujo no Ori
12 Yakusoku
13 Pure Snows
14 Fuyu no Hanabi
15 Mukai
16 Toudo Kougen
17 Yume no Ato
18 Umaretate no Kaze
19 Litte Fragments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2.11 17:27


2008 골든디스크 수상자 명단


2008 골든디스크 후보 보기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2.03 18:22



지난 11월 30일 방영된 MBC 일요일일요일밤에의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마르코가 손담비에게 불러준 스페인어 노래 'Eres Tu'가 어떤 노래인지 궁금해서 유튜브를 찾아봤다.

이렇게 아름다운 노래였다니...ㅋ

"Eres Tu"는 'You Are'라는 뜻이라고 한다.


"Eres Tu"

Como una promesa, eres tú, eres tú.

Como una mañana de verano.
Como una sonrisa, eres tú, eres tú.
Así, así, eres tú.

 Toda mi esperanza, eres tú, eres tú.
Como lluvia fresca en mis manos
como fuerte brisa, eres tú, eres tú.
Así, así, eres tú.

Eres tú como el agua de mi fuente (algo así eres tú)
Eres tú el fuego de mi hogar
Eres tú como el fuego de mi hoguera
Eres tú el trigo de mi pan.

Como mi poema, eres tú, eres tú.
Como una guitarra en la noche,
todo mi horizonte eres tú, eres tú.
Así, así, eres tú.

Eres tú como el agua de mi fuente (algo así eres tú)
Eres tú el fuego de mi hogar
Eres tú como el fuego de mi hoguera
Eres tú el trigo de mi pan.

Eres tú...


"당신은" 

나에게 믿음을 주는 당신
어느 여름날 아침처럼
나에게 미소를 주는 당신
그게 바로 당신이예요 
 
나의 모든 희망인 당신
내 두손에 고인 신선한 빗물 같은 당신
강한 미풍과도 같은 당신
그게 바로 당신이예요 

내 마음의 샘에서 솟아나는 당신
샘물과도 같은 당신
그게 바로 당신이예요 

샘물과도 같은 당신
내 벽난로에서 타오르는 불꽃같은 당신
내 빵에 쓰인 밀가루와 같은 당신

한 편의 시와 같은 당신

밤하늘에 들리는 기타소리와 같은 당신
내 맘의 지평선과 같은 당신
그게 바로 당신이예요 
당신은... 


무명의 가수가 유러비전 송 콘테스트에서 상위에 입상하여 하루 아침에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급부상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스페인어로 "젊은이들"을 뜻하는 혼성 보컬그룹이었던 Mocedades도
1973년 스페인 대표로 유러비전 송 콘테스트에 참가해 노래 "Eres Tu"로
2위에 입상하면서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다. 이후 이 곡은 미국에서 싱글로 발표되어 1974년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9위에까지 오르는 성과를 올렸으며 영어, 포르투갈어, 독일어, 불어, 이태리어 등 수많은 언어로 번안되어 불리며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 노래는 특히 그 상징성과 서정성으로 인해 프랑코 독재 체제에서 억압당한 채 진보적인 음악을 갈망하던 스페인의 젊은이들과 지식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투쟁적이지 않고 공격적이지도 않은 가사와 멜로디는 쉽고 간결한 의미를 담아 스페인 민중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노래는 지금도 스페인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고 즐겨부르는 노래 중 하나라고 한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2.01 18:51


 
밤비어워즈에서 공연했던 모습에 비해 한결 자신감 있어 보이고, 스스로 즐기는 듯 보인다.
사실 밤비어워즈에서는 너무 꽉 끼는 코르셋을 입어서 아랫배가 너무 아픈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물론, 포스팅에서는 좋은말만 했지만... ㅋ
비교해보시라 → 브리트니 스피어스 - Wonmanizer (Bambi Awards 2008)

위의 X-Factor에서의 공연 영상을 처음 보게 된 것이 다음의 '할리우드의 아름다운 커플들'이라는 카페에서 였는데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의 립싱크 공연에 대해 여전히 의견이 분분했다. 브리트니의 팬들은 그녀가 처음부터 끝까지 완곡을 라이브로 열창해야 비로소 제대로 노래했다고 인정하려나 보다. 물론 그렇게 하는 것이 당연하고 이를 원하는 팬들의 요구도 마땅한 것이지만 현실적으로 다소 무리가 있다는 것 또한 팬들이 모르는 바는 아니지 않는가. 남들이 뭐래도 본 블로거는 브리트니가 대견스럽고 반갑기만 할 따름이다. ^0^

그 깐깐하다고 소문난 사이먼이 기립박수와 환호를 아끼지 않는 것만 봐도 브리트니에게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는 게 분명하다. 암. 그렇고 말고...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1.29 05:57


Britney Spears (부릎뜨니 숲이었어)가 독일에서 열린 2008 밤비어워즈에서 처음으로 Womanizer의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올누드가 화제가 되었던 뮤직비디오에서의 매끈한 몸매를 상상했던 팬들이라면 다소 실망했을 수도 있을 법한 아직 완벽해지지 못한(?) 모습이었지만 더이상 재기불능이라고까지 했던 슬럼프 때의 모습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밤비어워즈에서의 퍼포먼스는 브리트니의 립싱크 여부를 두고도 네티즌들끼리 설왕설래하였는데, 위 영상만으로 보건데 부분적으로 립싱크가 사용된 것은 사실인 듯 하다. 하지만 국내외의 댄스 퍼포먼스를 무기로 하는 많은 가수들이 호흡조절과 곡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부분적으로 립싱크를 하는 것은 더이상 화제거리도 아니다. 애초에 곡을 만드는 단계에서부터 부분적인 립싱크를 고려해서 곡의 구성이 짜여지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런데 뜬금없이 브리트니의 퍼포먼스에 왜 딴지를 거는 것일까?

최고의 이슈메이커인 아이돌에서 최악의 트러블메이커인 유부녀로 전락한 브리트니가 다시금 '섹시요정'으로 귀환하는 것이 못마땅한 사람들이 꽤나 많은가보다. 하지만 그들의 비난은 오히려 브리트니에게로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도록 도와주는 모양새다. 브리트니의 팬으로써 감사할 따름.

이미 Womanizer가 9년만에 처음으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르며 그녀의 상승세를 예고하였고, 새로운 정규앨범 CIRCUS에 대한 팬들의 기대도 어느 때보다 뜨겁다. 부디 그녀가 온전히 전성기 때의 모습으로 돌아와주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1.17 19:03
 

 
원더걸스(Wonder Girls) - Nobody (Disco Ver.)
2008.11.15 MKMF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body하도 많이 들어서 좀 질렸는데, disco버전은 또 색다르더라구요. 안무가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요. ㅎㅎ

    2008.11.17 2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8.11.12 02:28


Beyonce - If I Were A Boy/Single Ladies (World Music Awards 2008)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1.12 00:46


 
Alicia Keys - Superwoman/No One (World Music Awards 2008)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1.11 19:25
2008년 11월 9일 모나코의 Monte Carlo Sporting Club에서 월드뮤직어워즈(World Music Awards)가 개최되었다.
그래미어워즈와 함께 전세계 음악을 아우르는 최고의 시상식으로 꼽히는 월드뮤직어워즈의 2008년도 부문별 수상자들을 살펴보자.


World's Best Pop Female Artist (베스트 팝 여성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마돈나(Madonna),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 리아나(Rihanna), 리오나 루이스(Leona Lewis)
수상자(Winner) : 리오나 루이스(Leona Lewis)



World's Best Pop Male Artist (베스트 팝 남성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키드 락(Kid Rock), 엔리케 이글레시아스(Enrique Iglesias), 제임스 블런트(James Blunt),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수상자(Winner) : 키드 락(Kid Rock)



World's Best Pop/Rock Female Artist (베스트 팝/락 여성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더피(Duffy), 핑크(Pink), 에이미 와인하우스(Amy Winehouse), 케이티 페리(Katy Perry)
수상자(Winner) : 에이미 와인하우스(Amy Winehouse)



World's Best Pop/Rock Male Artist (베스트 팝/락 남성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키드 락(Kid Rock), 레니 크레비츠(Lenny Kravitz), 제임스 블런트(James Blunt),
               잭 존슨(Jack Johnson)
수상자(Winner) : 키드 락(Kid Rock)



World's Best Rock Act (베스트 락 부문)
수상후보 : 콜드플레이(Coldplay), 메탈리카(Metallica), 킹즈 오브 레온(Kings of Leon), REM
수상자(Winner) : 콜드플레이(Coldplay)



World's Best R&B Artist (베스트 R&B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앨리샤 키즈(Alicia Keys), 리오나 루위스(Leona Lewis), 리아나(Rihanna),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
수상자(Winner) : 앨리샤 키즈(Alicia Keys)



World's Best New Artist (베스트 뉴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더피(Duffy), 리오나 루위스(Leona Lewis), 에스텔(Estelle), 케이티 페리(Katy Perry)
수상자(Winner) : 리오나 루위스(Leona Lewis)



World's Best Hip Hop/Rap Artist (베스트 힙합/랩 아티스트 부문)
수상후보 :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 릴 웨인(Lil Wayne), 티아이(T.I.), 티-페인(T-Pain)
수상자(Winner) : 릴 웨인(Lil Wayne)



World's Best DJ (베스트 디제이 부문)
수상후보 : 디제이 로렌트 울프(DJ Laurent Wolf), 디제이 티에스토(DJ Tiesto), 마틴솔베이그(Martin Solveig),
               프랭키 너클즈(Frankie Knuckles)
수상자(Winner) : 디제이 로렌트 울프(DJ Laurent Wolf)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0.04 11:13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로 유명한 메르세데-벤츠(Mercedes-Benz)에서 서비스하는 컴필레이션 앨범.

벤츠라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속도, 안정감, 안락함, 편안함, 풍요로움 등의
다양한 이미지를 음악으로 표현했다고 보면 이해가 쉬울 듯.
벤츠가 자사의 이미지를 걸고 선곡한 곡들이라는 점만으로도 들어볼만한 가치는 충분할 듯 싶다.
비교적 널리 알려지지 않은 전세계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는 점이 이채롭다.

공식사이트를 통해 서비스되는 이 앨범은 무료로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6개월이 지나면 새로운 볼륨으로 갱신된다.
현재 공식사이트에서 Vol.22 가 서비스되고 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새로운 볼륨이 공개되면 이전 볼륨의 앨범들은 무료 다운로드가 불가능하다는 것.

물론, 본인은 모든 앨범을 다 소장하고 있다. ^^ ㅋ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07.08 03:04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브리트니

    와.. 정말 딱맞네여 ㅋㅋ쩔어 ㅋㅋ

    2008.07.12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8.06.28 07: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e's Back.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06.24 05: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발매될 3집에 공을 많이 들였다던데...
기대해도 될까?
텐미닛 때의 신드롬은 역시 무리일까? ㅋ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06.09 22:52

아직도 앨범커버 찾으시는데 고생하시는 것 같아서 올립니다.
밑에 사이트들만 즐겨찾기 해놓으시면 앨범커버 찾기는 정말 쉬운 일이죠.


http://cover.zzlzzl.net 

커버 즐즐넷

에반 레코드를 토대로 운영되고 있는 사이트입니다.
가끔씩 자료가 없거나 직접 스캔을 해서 그런지 커버 상태가 안 좋은 경우도 있으나 꽤 괜찮은 사이트입니다.


http://www.coverholic.com

커버 홀릭

아무나 커버를 올릴 수 있어서 가끔씩 중복도 있고, 고해상도와 저해상도가 공존하는 곳이지만
대부분 고해상도가 즐비되어있는 사이트입니다.
구하기 힘든 커버들도 간혹 있으니 추천할만한 곳입니다


http://www.coverflow.co.kr

커버 플로우

로그인을 필요로 하는 사이트입니다.
자료는 많지 않으나 최신 앨범 위주로 많구요.
가장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http://www.maniadb.com

Maniadb

자료가 방대한 것이 특징입니다.
간혹 저해상도 커버가 섞여있긴 하지만 가장 추천하는 사이트입니다.


http://www.yes24.com

yes24

이 곳은 원래 온라인 서점 사이트이지만 음반도 같이 판매하고 있어 앨범커버를 구하는데 유용한 사이트입니다.
구하기 힘든 커버들이 많은게 특징이고 모든 커버들은 400 X 400 으로 운영됩니다.


http://www.google.co.kr

구글

세계 최고의 검색 엔진 구글입니다.
주로 외국 앨범들이 방대하게 많고요.
구하기 힘든 외국 앨범커버까지도 있습니다


http://www.evan.co.kr/

에반 레코드

고해상도 커버들이 많으나 퍼가기가 금지 되어 있어
Album Art Grabber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앨범커버 고유번호를 입력한 뒤 얻을 수 있는 곳입니다.
커버 즐즐넷보다 자료가 더 많습니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06.04 05: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크로스 Frontier O.S.T 娘(ニャン) フロ。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05.24 02: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양(TAEYANG) - HOT (1st Mini Album)
아티스트 : 태양(TAEYANG)
발매일 : 2008-5-22
장르 : Hip-Hop
배급 : (주) YG 엔터테인먼트
기획 : (주) YG 엔터테인먼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뱅의 태양이 솔로앨범 'HOT'을 들고 복귀했다.
태양은 자신의 잠재력을 언젠가 혼자서 마음껏 분출할 것이라고 지난 빅뱅의 'Hot Issue'에 대한 앨범리뷰에서 이미 예상했었다.
([음악] - G-Dragon의 의미 ; 빅뱅(Big Bang) - Hot Issue - 2nd Mini Album)
(나에게 음악적 선견지명이라도 있는 것일까? ㅋ)

초등학교 시절부터 YG의 연습생으로 내공을 쌓아왔던 태양. 빅뱅이라는 그룹으로 많은 인기를 얻으며 데뷔했지만 연습생 동기인 G-Dragon이 받는 엄청난 스포트라이트에 비해 비교적 주목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G-Dragon이 놀라운 작사/작곡 능력을 바탕으로 빅뱅의 앨범전체를 견인하고 있다는 사실이 태양에게 그늘로 작용한 것일지도 모른다. 빅뱅과 태양의 팬들은 부정할 수도 있을테지만 어찌됐는 내가 보기에 빅뱅이라는 팀 안에서의 태양은 자신이 가진 본능력을 맘껏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역시나 내 사견이지만 빅뱅이라는 팀이 데뷔함과 동시에 들었던 생각은 빅뱅이 팀으로 오래 지속되기 보다는 언젠가 독립하여 흩어질 '시한부' 그룹일지 모른다는 것이다. 이 점에 대해서는 딱히 뚜렸한 근거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이런 저런 사실들에 비추어 내 개인적으로 추측한 것에 불과하기 때문에 굳이 설명하지는 않겠다.

결과적으로 태양은 빅뱅의 구성원 중에서 가장 빨리 자신의 솔로앨범을 들고 팬들 앞에 섰다. 미니앨범의 형식을 빌어 현 국내 음악시장의 불황과 솔로데뷔의 위험성을 다소 완충시키려 했다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앨범의 완성도면에 있어서 만족스럽기 때문에 그나마 위안이 된다.

태양의 'HOT'은 여러면에서 특별히 주목할만한 요소들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흑인음악이 Rap(Hiphop)과 R&B 뿐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리 틀린 말은 아니지만 흑백논리처럼 두부 자르듯 양분되는 개념이 아니라는 사실이 간과되고 있음에는 틀림이 없다.

게다가 R&B는 현란한 바이브레이션이 동반되어야 성립되는 장르인 것처럼 분위기가 형성되어 왔다. 'R&B'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머라이어 캐리가 노래할 때 위아래로 오르내리는 '손동작'을 연상하는 것과 같다고나 할까? 결국 잘못된 인식으로부터 시작된 경향이 정형돈의 '저질 바이브레이션'과 같이 코미디의 소재로 쓰이는 상황을 야기하였다. 바이브레이션이나 그것이 코미디의 소재로 쓰였다는 사실을 탓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과도한 바이브레이션 = R&B'라는 공식이 성립되는 국내음악씬의 상황이 우스꽝스럽다는 뜻이다.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라는 곡을 떠올려보자. 어찌보면 가창력과는 거리가 먼 돼지 멱 따는 소리라고 할 수 있을 목소리로 별다른 기교도 없이 단순하게 노래를 부름에도 불구하고 곡의 분위기를 매우 잘 표현하고 있지 않은가.

폭발적인 성량과 현란한 바이브레이션이 가창력과 음악성의 기준으로 평가받는 우리나라의 상황에서는 태양의 보컬은 그리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는 머라이어 캐리처럼 4옥타브를 오르내리는 음역대나 휘트니 휴스턴처럼 귀를 울리는 폭발적인 성량, 보이스 투 맨처럼 화려한 기교의 바이브레이션이라는 요소를 갖추고 있는 가수가 아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태양이 자신에게 딱 어울리는 '맞춤형'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태양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음악과 가창, 외모, 스타일링, 퍼포먼스가 하나로 어우러져 각자가 서로에게 촉매처럼 작용하여 최고의 상승효과를 만들어낸다. 빅뱅의 음악은 빅뱅을 위한 음악이었다. 각각의 멤버에게 주어진 역할이 있고 이를 각자 분담해야하는 체제이기 때문에 태양의 몫은 그만큼 줄어들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솔로로 나선 '태양'에게 있어서 그의 음악과 무대는 그 자신만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내보일 수 있다.

태양의 이번 앨범을 장르로 분류하자면 Urban/Contemporary Pop Music 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Hiphop과 R&B에 뿌리를 두고 있는 Justin Timberlake 이나 Usher 의 음악과 대동소이하다고나 할까? 곡 하나하나에 대한 설명은 생략하겠지만 어찌됐든 완성도면에 있어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앨범이라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음악 외적인 면은 어떨까? 사실 빅뱅과 마찬가지로 태양의 음악은 말 그대로의 '음악'만으로 평가될 수 없다. 비주얼적인 측면도 음악의 일부로 평가되어야 마땅하다. 사운드와 비디오가 분리될 수 없는 '영상세대'에게 있어서는 당연한 것이다.

이미 G-Dragon과 함께 쌍벽을 이루며 최신 트랜드 스타일링을 자랑하던 태양이기에 이번 앨범 컨셉에 대해서는 굳이 지적할만한 부분이 없다. 모이칸을 연상시키는 헤어스타일과 거북하지 않게 적당히 가꾸어진 근육,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코디네이션. 태양의 남성미가 돋보이는 외모와 상당히 잘 어울리는 컨셉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방송무대에서의 공연을 보지 못해씩 때문에 뮤직비디오만으로 퍼포먼스를 평가해보자면 '최상'에서 약간 모자른 '상'정도의 점수를 주고싶다. 우리나라 안에서만 보자면 비나 세븐 못지 않은 퍼포먼스라 볼 수 있겠으나 뮤직비디오에서 보여주는 댄스 안무의 상당부분이 미국 팝가수의 그것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최상'의 점수를 줄 수 없었다.


"나만 바라봐"
빅뱅의 멤버들이 우정출연(?)하여 태양의 여자친구와 바람을 피는 상대남자역을 연기한 것이 재미있다. 개인적으로 마지막에 블랙수트를 입고 나오는 'TOP'의 포스가 가장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만 바라봐'의 퍼포먼스는 Justin Timberlake가 보여주었던 안무와 상당부분 유사하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는다. 여러명의 여성댄서와 번갈아 가며 춤을 추는 듀엣안무나 동작을 짧게짧게 끊어서 호흡타이밍을 조절하는 안무는 Justin Timberlake의 무대에서 익히 봐왔던 것들이다. 하지만 절도와 힘이 느껴지는 태양의 댄스를 보면 자신만의 퍼포먼스로 소화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기도"
크럼핑 댄스를 컨셉으로 설정한 것이 돋보인다. 빠르고 폭발적인 비트에 맞추어 추는 크럼핑 댄스를 다소 우울한 멜로디와 보코더로 입혀진 보컬 사운드에 적용시켰다는 점이 신선하다. 게다가 분위기상으로 전혀 이질감 없이 오히려 매우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이 역시 미국의 최신 유행을 단순히 도입/적용한 것이라는 점이 안타깝다. 아직까지는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이다"라는 말에 만족해야하는 것이 현실인 듯하다.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무리일까?

이번 미니앨범 'HOT'은 태양의 첫번째 솔로앨범이고 아직 무대에서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앞서 언급한 나의 생각들은 어쩌면 너무 속단하는 것일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태양의 잠재력은 이미 보여준 것보다 보여줄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과감히 섯부른 속단을 표현한 것이기도하다.

앞으로 빅뱅이라는 팀과 태양이라는 솔로가수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거라 기대해 마지 않는다. 또한 개인적인 팬으로써 이번 앨범의 성공을 기원한다.
Posted by 일보전진
TAG hot, 빅뱅, 태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03.26 11: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 블로거도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를 비교한 포스트(클릭 : 저스틴 팀버레이크 VS 비)를 작성한 바 있지만 미국 연예계로 발돋움한지 이제 갓 2년된 비와 이미 세계 정상급의 셀레브리티로 자리잡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입장이 서로 다름에도 이 둘은 (국내에서) 곧잘 비교되곤 한다.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를 비교하는 사람들의 심리에는 크게 두가지 이유가 내재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첫째로 이 두명이 가진 공통점과 차이점을 발견했기 때문이라는 점과 둘째로 미국이라는 크고 험하지만 자유와 기회가 있는 나라에서 한국인으로써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의식/무의식적으로 생겨나기 때문이라는 점이다.

나 또한 마찬가지다.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비교될 수 밖에 없는 그들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몇가지 제시할 수 있으며, 그 공통점과 차이점이 장점으로 작용하건 단점으로 작용하건 간에 상관 없이 비가 미국, 아니 전세계에서 스타로 대접받는 그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왼쪽의 사진은 비가 매트릭스의 워쇼스키 형제(현재는 남매)가 메가폰을 잡은 최신작 '스피드레이서(SPEED RACER)'의 캐릭터 포스터다. 스피드레이서는 일본애니메이션 '마하 고고'를 영화화한다는 점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역시나 우리나라의 관심사는 비의 첫 헐리웃영화 출연이라는 점에 쏠리게 되었다. 그만큼 비의 미국에서의 성공여부는 온 국민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하나의 '사건'임에 틀림이 없다.


그렇다면 비의 성공을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

앞서 언급한 저스틴 팀버레이크와의 비교에서 성공을 위한 단서를 찾을 수 있을런지도 모르겠다.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와의 공통점을 떠올려 보자. 둘의 세세한 상황이나 입장은 접어둔 상태에서 표면적으로 비춰지는 둘의 공통점. ① 각자의 나라에서 가수로서 성공했다는 점. ② 훤칠한 키와 근육으로 다져진 몸매, 매력적인 외모로 섹시한 남성의 대명사로 떠올려진다는 점. ③ 가수 외에 영화배우로서도 활약하며 멀티엔터테이너로 자리 잡고 있다는 점. 그들의 연예활동에 촛점을 맞추어 보자면 대충 이 정도를 공통점으로 들 수 있을 것 같다.


1. 한국에서의 성공과 미국에서의 성공은 천지차이!
그렇다면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사실 이 두명의 차이점으로 지적되는 것들은 대부분 공통점으로 언급되어진 것들의 일부로 내재되어 있다. 비는 성공한 가수라고 할 수 있지만 이는 한국(혹은 아시아)에서일 뿐이지 미국에서의 성공과는 전혀 무관하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본에서 천재가수의 등장이라 하여 엄청난 인기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국민가수 '우타다 히카루'도 미국이라는 낯선 곳에서는 그녀가 가진 무한한 음악적 가능성을 발휘하지 못하고 고개 숙인채 모국으로 발길을 돌려야 했다. 중국 출신의 미녀가수 '코코 리' 또한 아시아의 머라이어 캐리라는 칭송까지 받았지만 역시 아시아에 그친 체, 미국으로 진출한 최초의 중국가수라는 타이틀에 만족해야만 했다. 비도 마찬가지다. 한국과 일본, 중국을 비롯하여 아시아 곳곳에서 그의 인기는 하늘을 찌를 듯하지만 미국에서는 Rain이라는 이름을 가진 신인일 뿐이다.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의 공연이 우리나라 언론에 의해서 매우 역사적이고 뜻 깊은 것인양 포장되었지만(보는 시각에 따라 역사적이고 뜻 깊다고 보여질 수 있음을 인정한다.) 정작 본토인 미국의 입장에서는 제3국 출신의 무명가수가 뉴욕 한복판의 유서깊은 공연장에서 공연한 사건에 불과했다. 미국 언론에서 비의 노래와 춤은 유행에 뒤떨어지는 철지난 것으로 지적되었고, 좀 심하게 말하면 마이클 잭슨의 아류에 불과하다는 야유까지 받아야 했다. 그나마 조금일지언정 미국 언론의 관심을 살 수 있었던 것은 박진영의 발품 팔은 인맥으로 P.Diddy와 Omarion 등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이쯤되면 너무 시니컬하게 비의 미국진출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질 수도 있겠다. 그러나 위에서 밝혔듯이 본 블로거 역시 비의 미국진출 성공을 기원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이다. 그렇지만 비의 성공을 간절히 바랄수록 좀더 냉철하고 이성적이며 객관적인 시각을 고수할 필요가 있다. "잘했다~ 잘했다~"하면서 자국의 최고 스타를 미국으로 등떠민 일본과 중국이 쓴잔을 맛 보았지만 우리까지 그럴 필요는 없지않나.


2. 비의 외모가 과연 미국에서도 매력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질 것인가! 그리고 영어실력은?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두번째 공통점이자 두번째 차이점으로 제시되는 것. 그들의 '외모'다. 두명다 각자의 나라에서는 두말할 나위 없이 '잘난 놈'으로 대접 받는다. 길죽한 기럭지와 튼실한 근육, 기준이 다를지언정 꽃미남으로 분류되는 얼굴. 그런데 이 공통점이 '각자의 나라에서'라는 전제가 '두명 모두 미국에서'라는 것으로 전환되면서 전과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얼마전 다음 블로거뉴스의 메인을 장식하면서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한 포스트가 있다.

"비, 미국소녀에겐 비호감일 뿐" (한번 읽어보시라. 나름 일리있는 분석이다.)

세계 곳곳의 나라와 문화에는 각기 다른 취향과 선호가 분명이 존재한다. 우리나라 여성이 보기에는 질겁할 정도로 음란하고 바람둥이 기질이 다분한 스페인의 남성도 그 나라에서는 적극적인 구애행위가 매력 포인트로 작용할 수 있다. 뒤집어서 스페인의 여성이 한국남성을 만난다면 소심하고 남자답지 못하다는 (어이없는) 평가를 받을지도 모른다. 최근 일드를 즐겨보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나도 마찬가지인데, 볼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일본남자들은 왜 저렇게 갈비씨만 남은 빼빼마른 말라깽이들이 많을까?' 하고 의아해 한다. 그러나 그 빼빼마른 말라깽이들도 일본에서는 수십, 수백만의 팬클럽을 거느린 아이돌 스타라는 사실. 알통과 갑빠 없이는 감히 웃통을 벗지도 못하는 우리나라의 현실과 비교했을 때, 일본과 한국 두 나라 간의 성적매력을 판단하는 취향과 기준이 완전히 다름을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양에서 동양인의 외모를 보편적으로 인식할 때에 보통 쌍거풀이 없는 작은 눈(옆으로 길게 찢어진 눈)과 달걀형의 얼굴(살짝 튀어나온 광대뼈)등이 특징으로 받아들여지곤 한다. 미국에서 동양계 여배우(모델)로 사랑받고 있는 '데본 아오키'와 '루시 루'가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 특징들은 동양계 여성에게 있어서는 매력으로 작용하지만 유독 남성에게 있어서는 단점이 되기도 한다. 이마에 비해 깊숙히 들어간 안구와 높은 콧대, 알맞게 균형잡힌 턱뼈의 각도 등 서구적인 외모의 특징은 서양 남성 특유의 섹시한 풍모를 완성하는 필수적인 요소다. 비는 이에 비해 불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사실, 비가 근육질 몸매와 화려한 춤솜씨로 여성들의 혼을 빼놓기 전까지 얼굴로만 보았을 때 그닥 잘생긴 얼굴은 아니지 않나 ; 몰매맞을 각오하고 진실을 고함 - 맨 위의 스피드레이서 포스터만 봐도 그렇다. ㅋ)

위의 링크된 포스트도 비슷한 내용이 담겨져있다. 비정도의 근육은 헐리웃의 남성 스타와 비교하면 오히려 '외소해보일 정도'라는 것과 더불어 유창하지 못한 영어능력에 대한 지적이 포함되어 있다.

이왕 영어문제가 거론되었으니 집고 넘어가야겠다. 비가 뉴욕 메디슨스퀘어 공연을 했을 당시 공연 전에 MTV TRL의 진행자 '수진 박'이 비가 머물고 있는 호텔에 찾아가 호텔에서부터 리무진을 타고 어디론가 향하는 도중에 인터뷰를 진행하였는데, 이 때 비의 영어발음이 정말 압권이었다.


위 동영상은 리무진에서의 인터뷰는 아니고 스튜디오에서의 TRL 녹화방영분이다. 여기서도 잠깐씩 인터뷰가 이루어지긴 했는데, 이 때에는 박진영이 출연하여 대신 대답을 해주거나 비가 짧막하게 답변하는 정도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의 영어발음의 심각성을 금방 알 수 있다. (8분 30초 정도부터 주목하시라.) 일본식 영어발음처럼 맥도날드를 '마꾸도나르도' 초컬릿을 '초코레또'라고 발음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I'm so exiting!을 "어움~. 암 쏘 익쏴이륑"하고 과하게 굴리면서 발음하는 것도 문제다. 이 영상은 비의 뉴욕공연이 있었던 2006년 초에 있었던 방송이므로 그간의 시간동안 비의 발음과 영어구사 능력이 나아졌기를 간절히 바랄 뿐이다.


3. 가수와 연기자로서의 평가
비는 국내 여러 방송사와 기관에서 수여하는 다양한 가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MTV ASIA에서도 여러차례 수상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경력들이 비가 미국에서 가수로 활동하는 데에 과연 얼마나 도움이 될까? 글쎄다. 예상컨데 수 많은 수상경력들의 영향은 마이너스는 아닐지라도 제로에 가깝지 않을까 싶다. 국내의 시상식은 말할 것도 없고, MTV ASIA와 같은 국제적인 시상식도 '그들만의 리그'라는 딱지를 떼기 어렵기 때문이다. 버젓이 미국이나 유럽 등지에서 Grammy, AMA, VMA와 같은 본상격인 시상식이 열리고 있는 마당에 Korea, Japan, Asia 라는 꼬리표를 달고서 무슨 큰 소리를 칠 수 있겠는가.

그렇다면 누군가가 수상경력은 모두 없다손 치고,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바닥부터 출발하여 빌보드 정상을 노릴수도 있지 않겠느냐라고 반문할 수도 있겠다. 빌보드 챠트 상위권에 랭크되는 모든 음악들이 비평가들에게 극찬받은 소위 '음악성' 있는 곡들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 음악적 가치를 인정받은 곡들로 구성되기 마련이다. 결국 비의 음악이 미국에서 높은 가치로 평가 받을 수 있겠느냐라는 원론적인 문제로 회귀된다.

비의 음악이 미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을 수 있는가? 혹은 미국의 음악인들에게 음악성을 인정 받을 수 있는가?
냉정하게 말하자면 가수에게 있어서 인기와 음악성이 항상 같이 따라다니는 뗄 수 없는 불가분의 요소라고 할 수는 없다. 비의 경우, (현재까지의 경우를 미루어 보아) 그가 스스로 작곡이나 작사를 한다거나 앨범 프로듀싱 등의 기술적인 부분에 참여한다거나 하지 않기 때문에 비의 음악은 어느 소속사의 어느 제작자가 제작하고, 어떤 프로듀서가 프로듀싱하며, 어떤 작곡/작사가가 곡을 만들어주는지, 얼마나 유명한 녹음엔지니어들이 동원되었는지 등이 꽤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이다. 이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비의 노래가 얼마나 매력적으로 들리는가의 문제가 그의 음악성에 대한 평가를 좌우할 것이다.

비는 국내에서 가수로서 정상의 위치에 꽤 오랫동안 머물렀지만 그의 가창력에 대해서는 항상 논란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비의 음악은 곧 박진영의 음악이었다. 박진영은 그 자신이 이미 최고의 인기가수였고, 자신의 곡을 만드는 싱어송라이터에서 나아가 다른 가수들을 제작, 프로듀스하여 성공시킨 대박 프로듀서이자 흥행보증수표 작곡가였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에서의 음악활동을 하면서 비는 음악성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자연스레 업고 출발했다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게다가 잘빠진 몸매와 격정적이고 화려한 춤실력을 갖추기까지 했으니 노래를 얼마나 잘하는지에 대한 문제는 잠시 뒤로 밀려나도 딱히 뭐라할 사람이 없었던 것일지도...내 스스로 자문해 보았을 때, '비가 노래 잘하는 가수인가?'라는 질문에 거리낌 없이 '그렇다'라고 말하기엔 뭔가 부족함이 있음을 느끼고 있다. 물론 '춤 잘추는 가수인가?'라는 질문에는 거침없이 "Yes"를 날려버릴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공통점과 차이점으로 이야기를 계속해 왔으니 여기에서도 그들의 음악에 대해서 비교해보지 않을 수 없다. 이제까지의 비의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우선 <아직 만인에게 공증되지 않은 미완의, 그리고 불확실한 음악>이라고 결론내려보자.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다들 아는 바대로 엔싱크(N Sync)라는 남성5인조 아이돌 그룹 출신이다. (이 보다 더 전에 미키마우스 클럽에서 활동했지만 이는 접어두기로 한다.) 엔싱크는 소녀떼를 몰고 다니는 아이돌임에 틀림이 없었지만 음악성도 꽤 인정받았던 그룹이었다. 그 예로 엔싱크는 2001년도에 "아메리칸 뮤직어워드(AMA) 올해의 아티스트"를 수상하기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던 2001년의 이듬해인 2002년에 돌연 솔로를 선언! 앨범을 발매하기에 이른다. 그룹활동으로 그간 다 모여주지 못했던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1집인 <Justified>에 쏟아내어, 그의 첫 솔로앨범은 엄청난 판매와 인기, 평단의 찬사 모두를 얻어내는데에 성공한다. 이미 엔싱크 시절부터 싱어송라이터로서 기량을 키워왔기 때문에 솔로앨범에서는 좀더 완성도 있는 곡들을 만들어 낼 수 있었고, 마이클 잭슨을 흠모해 왔다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흑인의 비트감을 자신의 것으로 재현/승화시키는 능력 또한 빛이 발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집의 대성공에 대한 부담과 압박감으로 2집에서는 성공하지 못한다는 '소포모어 징크스'를 비웃기라도 하듯, 2006년에 발매한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2번째 정규앨범 FutuerSex/LoveSound 는 1집보다 더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도 1집에 비해 진일보한 음악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처음 들었을 때에는 낯설고 어렵다는 생각을 했었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매력있고 중동성 있는 '뭔가'가 잇음을 느낄 수 있었다. 2집에서는 본인과 같은 저스틴에 대한 팬들의 변함없는 지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저스틴 팀버레이크 본인이 모든 수록곡의 작곡/작사, 프로듀스에 참여하여 '저스틴 팀버레이크'만의 음악적 영역을 다져가는데에 어느정도 성과를 이루었음을 만천하에 알렸다는 사실이 보다 의미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이미 정상에 서 있지만 앞으로 더 발전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고 있기 때문이다.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일대기를 쓰자고 한 것은 아니니 여기서 정리하고 넘어가기로 하자. 요컨데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결코 하나라고 볼 수 없는 '인기'와 '음악성'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두 손에 넣은 뮤지션이자 아티스트이다. 비를 가수라 부르되 뮤지션 혹은 아티스트라고 부르지 못하는 2%의 무언가를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가지고 있다는 말이다. 가창력도 마찬가지다. 두명 모두 엄청난 성량을 타고나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자랑하는 부류의 가수는 아니다. 각자의 창법과 음악이 만나 자신만의 매력과 호소력을 전달하는 부류라고 하는 것이 적당하다. 이런 전제를 두고 판단하였을 때에 두 '가창자'가 내뿜는 매력과 호소력은 가창력이라는 카테고리에 그들의 음악 전체가 녹아들어 평가의 대상이 되곤 한다. 뭔가 빙빙 돌려 어려운 말을 하는 것 같지만 이를 바꿔 말하자면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가진 가창력이란 빅마마나 머라이어 캐리, 휘트니 휴스턴 같이 선천적으로 타고난 성량과 음색으로 평가되는 가창력과는 차원이 다른 것이라는 말이다.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가창력과 음악성은 그들의 목소리와 외모, 춤, 음악 등의 모든 요소에 골고루 배분되어 종합적으로 평가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싱어송라이터인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받아 먹기만 하는' 비와의 음악적 가치는 그 격차가 멀어질 수 밖에 없다.

글이 너무 길어진데다 산만해지는 경향이 있어서 연기자로서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와의 비교는 생략하기로 한다. 사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개인적으로 비가 저스틴보다 약간 우세하다고 평가하고 있으므로 생략한다고 해서 글의 흐름이 지장을 주지는 않을 듯 싶다.


결론적으로!
참 멀리도 왔다. 읽는이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 글을 쓰는 데 걸린 시간이 짧다고 할 수 없다. 글의 요지가 뭔가 스스로 읽어본 결과 "비가 저스틴 팀버레이크보다 나은 게 하나도 없다.", "결국 미국에 가서 쫄딱 망할 것이다."라는 뉘앙스만 강하게 풍겨온다. 수능이나 이런저런 시험들을 볼 때에 선생님들이 항상 하시는 말씀이 있다.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라!!!" 이 비관적이며 냉소적인 분석의 문장들에도 불구하고 본 블로거의 의도를 요약하자면 <비의 성공을 위한 키워드는 '비' 자신이다.>라고 간추릴 수 있겠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는 말을 비 스스로 머리속에 되내이며 떨쳐내지 않는다면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그날이 오지 말라는 법은 없다! 스스로 모자라고 부족한 바를 냉정하게 파악할 수 있다면 개선의 여지는 있는 것이고, 결국 더 나은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설 수 있는 것이니 말이다. (이 한줄의 문장을 쓰면서 내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지는 건 왜일까? ㅡ..ㅡ;;)



덧붙이는 말 :

지난 3월 14일 미국진출을 노리는 또 다른 한명의 한국인 '세븐'이 화이트데이 파티를 열어 음반프로모션을 시작했다는 기사를 본 바 있다. 비와 세븐도 역시 비교대상으로 자주 거론되는 한쌍이다. 하지만 미국진출에 있어서 둘의 전략은 판이하게 다른 체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과연 어느쪽이 승자가 될 것인가 기대된다.

또 덧붙이는 말 :

비에게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는 말 외에 필요한 것!
저스틴 팀버레이크에게 Timbaland라는 든든한 음악적 버팀목이 있듯이 비에게도 거물급 프로듀서가 절실하다.

또 또 덧붙이는 말 :

아무리 생각해봐도 비는 박진영을 떠나는 게 아니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혹시 모르지. 비가 이 상태로 엄청 성공한다면, 아~ 잘 한거였구나 하고 수긍할지도...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 서양남자는 남자로 안 느껴지던데.. 서양인들이 동양남자를 남자로 못 느꼈던 거 아닐까욤? 비는 노력파라서 뭘 해도 잘 할거라고 믿어요

    2008.03.27 1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럴 수도 있겠네요. 인종차별성 발언인 것 같아 말하기가 좀 망설여집니다만, 사실 저도 흑인여성에 대해서는 성적매력이 그닥 느껴지지 않더군요. ㅡ..ㅡ;;

      2008.03.27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 자신의 성적 코드가 인종차별이지는 않지요~~ 우리가 뭐 공인도 아니고~!
    그래서 그런걸까. ktf의 곰이 아빠 저 임신했대요~ 토끼가 책임지겠다는 그 광고가 웃긴 것 아니겠사와요?

    2008.03.28 1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흑인여성에 대해 언급한 것 취소할께요.
      생각해보니까 흑인 중에 섹시한 여인네들이 너무 많더군요. ㅋ 비욘세, 할리베리 등등...

      저는 모든 인종을 사랑하는 박애주의자가 될래요. ^^

      2008.03.29 01:55 신고 [ ADDR : EDIT/ DEL ]

Music2008.03.25 03:12

Daft Punk를 모르는 사람은 있지만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라는 곡을 모르는 사람은 극히 드물듯 싶다.

Daft Punk 는 공식적으로는 1994년부터 활동해온 장수 뮤지션이지만 미국 빌보드챠트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국내에서는 그닥 크게 알려지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나마 최신 힙합 트랜드의 선두주자인 Kanye West 가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를 샘플링한 "Stronger"라는 곡으로 큰 인기를 얻어 어부지리 격으로 Daft Punk 라는 그룹이 유명세를 넓히고 있는 중이다. (2008 그래미 시상식에서는 Kanye West 의 "Stronger" 공연에서 Daft Punk가 깜짝출연하여 관객의 갈채를 받았었다.)

물론, 이미 Daft Punk의 음악을 접하고 그들의 활동에 관심을 갖고 있던 팬들이라면 'Daft Punk가 왜 유명하지 않다고 하는가?!'라는 항의를 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아주아주 객관적이고 보편적이며 대중적인 시각으로 판단했을 때 역시 Daft Punk 라는 그룹은 국내에서 주류의 범주에 포함시키기에는 다소 모자란 감이 없지 않다.

그런데 최근 국내의 신용카드 광고에 삽입된 CM곡과 Daft Punk의 곡이 유사하다는 표절시비가 온라인상에서 거론되면서 Daft Punk의 음악이 대중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아래의 동영상이 표절논란의 진상을 노골적으로 비교하고 있으니 꼭 보시라!)




 Daft Punk는 Thomas Bangalter와 Guy-Manuel de Homem-Christo 두 사람으로 이루어진 보기 프랑스 국적의 밴드이다. 둘은 1992년 밴드를 결성하여 1994년 첫 싱글을 발매,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Daft Punk는 초장기 프랑스의 언더그라운드 클럽을 대상으로 House/Dance 음악 라이브로 연주하는 밴드였으나  점차 Electronic/Techno 밴드의 면모를 보여주게 된다. 음악적 카테고리의 경계가 모호해진 작금의 상황에서 Daft Punk의 음악은 Electronic-Techno/Hiphop-House 를 아우르고 있다.
(※ House, Trance, Techno 등은 엄격하게 따지면 각기 다른 영역을 가지고 있는 하나의 장르라 할 수 있지만 포괄적으로 보면 Electronic 음악에 포함된다고 할 수 있다.)

국내에서의 Electronic/Techno 음악은 666의 "Amok"나 이정현의 "와","바꿔" 정도로 떠올려지기 쉽다. 게다가 이런 Electronic/Techno 는 한때 나이트클럽을 휩쓸었던 '유행' 타는 음악으로 인식되고 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Daft Punk는 물론이고 Bjork, Benny Benassi 등의 대형 뮤지션들이 Elctronic 음악을 전문으로 취급(?)하며 오랫동안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태진아가 트로트 음악을 추구하듯이 해외 유수의 뮤지션들이 자신만의 고유 장르로 Electronic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다.

 
666 - "Amok"

유행이 돌고 돌듯 다시 Electronic의 바람이 부는 것인지, 아니면 Daft Punk와 같이 고유의 장르로서 추구되어지는 것인지는 아직 분명치 않으나 최근 국내에서도 Electronic 음악을 종종 만날 수 있게 되었다. Lexy의 "하늘위로"를 필두로해서 빅뱅의 "거짓말"이나 "마지막 인사", "HowGee" 등이 Electronic의 분위기를 띄고 있으며, 요즘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쥬얼리의 "One More Time"도 Electronic의 범주에 넣을 만한 곡이라 할 수 있다. (※쥬얼리의 "One More Time"은 이태리의 In-Grid라는 여가수가 부른 "One More Time"이 원곡이다.) 이현도가 프로듀스하고 싸이가 피쳐링한 디베이스(D-Base)의 "Somebody"라는 곡도 Electronic 이다.

국내에서 특정 뮤지션이 Electronic 음악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경우는 아직 그리 많지 않지만 그 중에서도 YG 패밀리의 작곡가인 '용감한 형제'가 Hiphop 비트를 바탕으로 하는 Electronic 음악을 다룬다고 볼 수 있겠다.


서두에서도 언급하였지만 국내 음악씬에서의 해외음악은 미국적 분위기와 색채가 너무 짙다고 할 수 있다. 규모와 역사, 구조(체계)적인 면에서 미국음악 시장이 곧 세계음악 시장임을 부인하기는 어렵지만 다양성의 측면에서 보면 미국의 음악은 의외로 보수적인 성격을 띄고 있다. 단적인 예로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이웃나라 영국의 음악(British Pop)도 미국에서는 찬밥 신세가 되기 쉽다는 것을 들 수 있다.

유명한 Electronic 뮤지션들이 미국보다 유럽에 더 많이 분포되어 있음은 꽤나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Hiphop, R&B, Country, Rock 등으로 온통 뒤덮힌 미국 음악씬과 미국의 음악을 세계의 음악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국내 음악씬의 관계는 국내 음악씬의 다양성과 발전적 가능성을 제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위험하다. 세상이 좋아져서 인터넷으로 세계 각국의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면 국내 음악은 미국 음악의 식민지로 전락해 버렸을 수도 있는 심각한 문제다. 박명수가 "유로댄스" 운운하고, 이정현이 "테크노"를 불러 제끼며, 보아가 "J-Pop"을 점렴하는 것은 어쩌면 미국음악으로부터의 해방이며 국내음악의 축복일런지도 모른다.

너무 극단적이지 않느냐고? 글쎄다. 국내 인기가요 상위권에 랭크된 곡들을 한번 살펴보시라. 미국 국적의 Hiphop, R&B, Rock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보라. 외국물 먹은 뮤지션들 중에서 미국이 아닌 제3국에서 음악공부를 한 사람이 있는지 생각해 보라. 문화적 사대주의, 문화식민지라는 말은 먼 얘기가 아니다.

Daft Punk와 Electronic 얘기를 하다가 삼천포로 너무 멀리 빠져버렸다. ㅋ ㅡ..ㅡ;;

아뭏든 Daft Punk의 음악은 우리나라의 입장에서 보면 미국적 색체로 부터 자유로운, 그리고 주류음악의 범주에 추가될 수 있는 새로운 영역의 음악이라는 점에서 꽤나 매력적이다라고 할 수 있다. 뭐, 굳이 문화적 다양성이니 새로운 주류음악의 태동이니 하며 거창하게 보지 않더라도 Daft Punk는 듣는이로 하여금 신선하고 충격적이며 중동성있는 음악을 선사해준다.

Daft Punk의 음악을 좋아하는 한명의 팬으로써 그들의 음악을 버젓이 표절하고서도 아무렇지 않게 텔레비전 광고로 방송되는 우리나라의 현실이 부끄럽기만 하다. Daft Punk가 국내에서 크게 유명해지면 이런 작태가 벌어지지 않을 거라는 믿음으로, 그리고 일본에서는 몇차례 콘서트를 열었으면서도 우리나라에는 한번도 들르지 않았던 안타까움을 떨쳐버리고 싶은 간절한 마음으로  부디 Daft Punk가 우리나라에서 큰 인기를 얻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더불어 어서 빨리 통일이 되기를...
(어디선가 어렴풋이 들었던 말인데 내수시장이 성공적으로 안착되기 위해서는 최소한 인구가 1억명정도 되어야 한단다. 남북통일이 되면 대략 1억에 가까운 인구가 조성된다. 대한민국의 인구가 1억이 되면 헐리웃 스타의 방한이나 유명한 팝스타의 내한공연 등이 지금보다 훨씬 수월해 질게다.^0^)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현대 광고 cf저도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이러게 동영상 비교 해놓으니까 완벽하내요.
    제 스킨이랑 색깔만 다르고 같은 스킨이내요.^^ 그런데 맨위에 메인 그림은 어떻게 넣으신거에요?
    그리고 이스킨에서 기본스킨으로 쓸때 댓글이나 방명록 보면 사이드 메뉴가 가끔 오른쪽에서 댓글 밑으로 쭉 내려가버리던데 왜그런지 아세요?? 그리고 구글링크광고에 메뉴색깔 어떻게 넣으신거에요??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궁금한게 많내요^^;; 답변부탁드리겟습니다.

    2008.03.26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모토로라 광고에서도 다프트 펑크와 유사한 음악이 나오는데 그 음악은 합법적인 절차를 거친 샘플링곡이라고 하더군요. 현대카드도 무단도용 혹은 표절이 아니었으면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블로그꾸미기 관련 질문은 직접 방명록에 적어드릴께요. ^^

      2008.03.26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2. 몰랐던 사실을 여기서 알게 되는군요.
    현대카드 광고에 그렇게 쓰여진거라니..
    예전에 Daft Bodies 동영상보고 흥미를 느껴서 다른 음악도 들어보고 하게 되었는데.
    정작 Daft Punk에 대해서는 잘 몰랐는데 이렇게 배우고 갑니다.

    2008.03.26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배운다고 하실거까지는 없고요...^^;;
      저도 그냥 다프트 펑크 좋아하는 팬으로써 몇가지 정보를 알려드렸을 뿐입니다.

      그리고 현대카드 광고에 사용된 음악이 정말로 표절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듣기에 너무 비슷하게 들려서 그렇것이다하고 추측할 뿐이죠. 심증은 있는데 물증이 없다고나 할까요? ㅋ

      2008.03.26 20:51 신고 [ ADDR : EDIT/ DEL ]
  3. kelley

    백만번 공감하고 가요.
    제발 우리나라에 와줘 다프트 펑크 ㅠㅠ
    electroma!!

    2008.04.25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공감하신다니... ^^
      다프트 펑크가 내한한다면 공항에서 입국할 때에도 헬멧을 쓰고 있을지가 궁금하네요. ㅋㅋ

      2008.04.26 06:23 신고 [ ADDR : EDIT/ DEL ]

Music2007.12.05 21: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stin Timberlake VS Rain

이미 세계적인 팝스타로 정상에 오른 저스틴 팀버레이크야 두 말할 나위 없을 테고, 대한민국이라는 좁은 울타리를 박차고 세계 무대로 이제 막 첫 발걸음을 내딛은 비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같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연하다.

'저스틴 팀버레이크 VS 비'

마치 두 가수가 같은 자리에서 경쟁이라도 하듯 대결구도로 설정하는 것에는 사실 다소 무리가 있다. 여러가지 상황과 조건이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질적인 상황과 조건에도 불구하고 두 가수를 여러 측면에서 단순 비교해 볼 수는 있다. 그리고 비교와 비교를 통한 비판은 두 가수에게 의미있는 평가가 될 수 있다.(비에게 보다 무게있고 가치있는 비판이 되겠지만...ㅋ)

우선 두 인물의 프로필을 살펴보면 흥미로운 점들을 발견할 수 있다. 우연에 불과하고 억지로 꿰어 맞춘 듯 보일 수 있을지 몰라도 어찌됐든 두 사람에게서 여러가지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출생년도(J:1981년, 비:1982년)와 신장(J:185cm, 비:184cm), 체중과 같은 신상명세도 비슷한 점이 있지만 그룹 활동(J: Nsync, 비: 팬클럽)을 하다 솔로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는 점, 좋아하는 뮤지션(마이클 잭슨,자넷 잭슨,브라이언 맥나잇 등)과 추구하는 음악성향도 유사한 부분이 있다. 연기자로서의 활동도 둘의 공통점 중 하나다.

둘은 모두 아이돌 그룹으로 가수생활을 시작했고, 현재는 솔로가수로 활동 중이다(비의 그룹으로서의 활동은 없는 것만 못하다.ㅋ). 솔로 가수로서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비는 화려한 춤사위를 무기로 하는 Urban/Contemporary - Dance Music을 주종목으로 하고 있으며, R&B를 표방하는 Slow Tempo의 곡들도 발매하는 앨범에서 빠지지 않는다.

※ 사실 Urban/Contemporary Pop Music이라는 음악장르가 있는지조차도 불확실하다. 여기저기서 들어본 Pop 관련 단어를 조합한 것에 불과하지만 나름 정의를 내리자면 '흑인음악에 뿌리로 둔 Hiphop/Rap 혹은 R&B 음악을 현대적-상업적-대중적 기호를 결합하여 새롭게 창조해 낸 음악 장르'라고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력있는 외모와 섹시한 남성미를 갖춘 체격, 뛰어난 춤실력, 춤 못지 않은 가창력 등 팝스타가 지녀야 할 인기요소들을 두루 갖춘 두명의 가수를 단순 비교하였을 때, 아이러니하게도 그 차이를 느끼게 되는 영역이 바로 '음악'이다. 음악과 그들과의 관계에서 둘간의 이질성을 찾을 수 있다는 말이다.


그들의 음악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12세 때, 브리트니 스피어스, 크리스티나 아귈레라와 등과 함께 디즈니 채널의 '미키마우스 클럽(MMC)'에 출연하여 엔터테이너로서의 경험을 쌓기 시작했다. 이 후, 그룹 'Nsync'의 오디션에서 아이돌 스타 제조기로 통하는 프로듀서 맥스 마틴의 눈에 띄어 멤버로 발탁. 최고의 아이돌 그룹 Nsync의 프론트맨으로써 활약한다. 2002년 Nsync의 계약기간이 아직 남아있음에도 스스로 아이돌 이미지를 탈피하고 뮤지션으로 거듭나고자 솔로 앨범 'Justified'를 선보인다. 이미 Nsync 시절부터 작곡(Pop, Celebrity 등), 프로듀서로 크래딧에 이름을 올린 바 있었던 저스틴은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하여 'Justified'라는 보기 힘든 수작을 만들어 낸 것이다. 1집 'Justified'의 음악적 완성도에 대한 찬사와 대중적 인기는 2집 'FutuerSex LoveSound'에서도 시들지 않았다. 저스틴은 자신이 추구하는 음악을 누군가에게 수동적으로 부여받은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스타일이 묻어나는 음악을 스스로 '창조'함으로써 음악적 내실을 쌓아갔기 때문에 뮤지션, 혹은 아티스트라 불리움에 전혀 손색이 없다.

팬클럽이라는 6인조 아이돌 그룹으로 처음 가요계에 데뷔한 비는 당시 우후죽순격으로 양산되는 아이돌 그룹이 기획의도와는 다르게 팬들로부터 외면받아 팀이 소리소문 없이 사라지면서 JYP 사단에 영입된다. 당시 자신의 뒤를 이을 남성 댄스 가수를 물색하던 박진영에 의해 철저한 트레이닝을 받게 된 비는 2002년 타이틀곡 '나쁜남자'가 수록된 'n001'을 발매한다. 비의 1집 음반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는 했으나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고는 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2집 '비'의 타이틀곡 '태양을 피하는 방법'이 공전의 히트를 치면서 대형스타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한다. 그런데 여기서 2집의 성공이 있기까지의 상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태양을 피하는 방법'은 유명한 팝아티스트 스팅(Sting)의 'Shape of my heart'를 샘플링한 곡으로 'Shape of my heart'는 이미 영화 '레옹'의 주제곡으로 유명한 노래였을 뿐만 아니라 미국 본토에서도 다양한 뮤지션들을 통해서 여러차례 리메이크되거나 샘플링의 형식을 빌어 재생산된 곡이기도 하다. 이처럼 이미 검증된 곡을 타이틀곡으로 활동을 시작함과 더불어 비의 매력을 한껏 돋보이게 하는 독특한 스타일링과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의 지원사격이 더해지면서 성공신화를 이루어냈다.

그러나 2집 활동이 시작되기 이전에 이미 비라는 존재를 사람들의 뇌리에 강렬하게 인식시킨 TV 오락프로그램이 있었으니, 바로 '강호동의 천생연분'이라는 연예인 짝짓기 프로그램이다. MBC에서 방영된 '천생연분'은 2002년 10월 26일부터 2003년 10월 18일까지 1년여의 짧은 기간동안 전파를 탔지만 엄청난 인기를 끌어 이후 버라이어티/오락 프로그램의 트랜드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천생연분'에 출연하면 무조건 뜬다는 소문을 낳기도 했으며, 실제로 많은 남녀 연예인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인지도를 높이기도 했다. 비의 경우도 마찬가지인데, 비의 1집 'n001'의 발매일이 2002년 5월 11일이고 2집 '비'의 발매일이 2003년 10월 16일로 1집 활동기간을 제외한 1년여의 공백기간이 묘하게도 '천생연분'의 방영기간과 상당부분 일치한다. 이는 물론 우연의 일치이겠지만 비의 공백기간 동안의 '천생연분' 출연은 미진했던 1집의 성과를 만회하고 2집의 대박 성공의 초석이 되었음에 틀림이 없다. 바로 여기에 비의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가수가 노래로 평가받아야 함은 당연한 이치이지만 비는 가수로서 평가받기 전에 이미 정형화된 이미지로 팬들에게 각인되었다. 훤칠한 키와 뛰어난 춤솜씨로 여심을 사로잡는 섹시남의 이미지 속에서 때때로 귀여운 미소를 보이는 그의 모습은 팬들로 하여금 그를 '가수'이기 이전에 '아이돌(우상)'로 인식하게끔 조장하였다. 이 후, 그가 내놓은 2,3,4집 앨범들은 모두 상당한 성과를 이끌어냈으나 이는 '뮤지션'으로서의 성과라기 보다는 '스타, 혹은 아이돌'로서의 성과였다. 비의 음악성에 대한 논란에 신경을 쓴 기색이 역력히 보이는 4집 'Rain's World'에서는 실력파 힙합 뮤지션을 대거 기용하여 구색맞추기를 시도하였으나 오히려 이전의 비가 해왔던 음악적 색깔과 동떨어진 느낌의 이질감이 부각될 뿐이었다.

비의 음악과 음악을 대하는 자세를 비하하고자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지금의 비가 있가 있을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국내팬들의 성원이 있기 때문이었고, 국내팬들의 '귀'는 '눈'에 현혹되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정도로 형편없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비의 음악에 대한 열정이나 그에 상응하는 노력이 없었다면 지금의 비는 존재하지 않았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러나 어찌됐든 비가 세계시장으로 뛰어든 마당에 이미 세계에서 인정받은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음악'이라는 공간에서 자리싸움을 하려면 '품질'에 대한 정확한 평가가 선행되고 이에 맞추어 개선과 변화의 노력이 뒤따라야한다. 이는 비가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라이브 콘서트를 치뤘을 때 미국을 비롯한 세계 언론이 보여준 태도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뉴욕데일리에서는 "Rain drops on Garden"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비는 종종 어셔나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비교되어 왔지만, 비의 음악은 그들의 90년대 음악과 다를 바 없다'고 하면서 비의 음악성을 지적했다. 한편,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비의 기자회견에서도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와는 비교하지 말라'는 회견주최측의 주문이 있었다고 한다. 이는 결국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의사와는 별개로 공공연히 서로가 비교되고 있음을 비 스스로도 인정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말해준다.

뉴욕데일리 기사원문 :
http://www.nydailynews.com/news/2006/02/03/2006-02-03_rain_drops_on_garden_asian_idol_takes_th.html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비교대상으로 거론된 것은 비의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의 공연이 촉매제가 된 것이 사실이다. 2007년, 비와 저스틴은 둘다 월드투어 콘서트를 진행하였다. 이 중, 두명 모두 뉴욕에서의 공연을 '메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에서 가졌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Justin Timberlake - "FutureSex LoveShow"
Rain - "Rainy day in New York"

메디슨 스퀘어 가든이라는 동일한 장소에서의 공연임에도 그 타이틀만 봐도 각자의 콘서트 목적이 다름을 알 수 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솔로 정규 2집인 'FutureSex LoveSound'의 엄청난 인기에 호응하기 위해 이번 '쇼(FutureSex LoveShow)를 기획한 셈이고, 비의 경우는 아직 이름도 잘 알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자신을 세계 팝시장에 알리고자 한 쇼케이스 형태('Rain'y day in New York)의 공연을 의도했던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메디슨 스퀘어 가든은 단지 임대료만 지불한다고 쉽사리 오를 수 있는 무대가 아니다.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최고의 유명 공연자들만이 설 수 있는 무대라는 특별함을 지닌 유서깊은 곳이다. 사실 비의 경우,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공연을 했다는 것만으로 CNN과 같은 미국 현지 언론과 한류에 대해 민감할 수 밖에 없는 일본 언론까지 관심을 보였다는 측면에서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볼 수 있다. 국내언론에서 비를 '세계적인 스타'로 받들어 모시기 시작한 것도 뉴욕공연이 열린 뒤 부터다. 뉴욕공연 전에도 일본이나 중국 등에서 활동하였으나 '세계적'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에는 다소 모자란 감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메디슨 스퀘어 가든의 공연으로 '비'라는 이름에 더해진 수많은 수식어 중 단연 돋보이는 'World Star'가 추가된 것이다.


'메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 공연

그렇다면 공연 내용은 어떨까?

가수의 라이브 콘서트 공연은 장소, 음향기기, 무대장치, 조명, 특수효과, 무대연출 등등 다양한 요소들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살아있는(live) 노래와 퍼포먼스를 관객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기존의 방송매체를 통해서는 항상 정형화된 모습만이 대중에게 비춰지는 반면 라이브 콘서트 무대에서는 '편집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현장감이 관객에게 직접 전달된다. 두 가수의 메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은 이러한 라이브 콘서트의 매력을 충분히 살렸다는 점에서 우열을 가르기 어렵지만 위에서 언급한 라이브 콘서트 공연을 평가하는 여러가지 요소들을 하나하나 따져보면 두 가수의 공연 목적과 나아가서는 두 사람의 존재의 이유-지향점까지도 유추해 낼 수 있다.

※ 본인은 비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을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지 않았고, 단지 실황 녹화영상을 시청하였음을 밝힌다. 공연에 대한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주관에 의한 것이므로 다수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에 양해를 구한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솔로 전향 후 정규앨범 2장을 발매하였고 다수의 싱글앨범과 리믹스 앨범들을 포함하면 꽤 많은 양의 앨범을 발매한 중견가수다. 비 역시 총 4집의 정규앨범과 기타 싱글앨범, 해외에서 제작,발매된 싱글앨범을 합치면 중견가수라 불리는 데에 손색이 없다. 게다가 (국가적 범주가 틀릴지언정) 두 가수의 음악이 얻어낸 각종 음악챠트 순위 기록들과 인기, 수상경력 등을 감안하면 가수로서의 무게감은 상당하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메디슨 스퀘어 가든 콘서트에서의 두 가수의 음악은 '들려주기 위한 음악'인가 '보여주기 위한 음악'인가를 구분짓게 한다.

같은 장소인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무대장치부터가 다르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360도 관객에게 둘러싸인 원심형 무대와 무대를 둘러싼 커튼형식의 반투명 스크린을 설치하였고, 무대 중앙에 각종 악기를 고루 배치하여 노래와 퍼포먼스 못지않게 '연주'를 중시한 듯 보였다. 스크린을 통해 비춰지는 영상도 대부분 클로즈업 된 저스틴과 밴드들의 모습으로 '연주(노래를 포함해서)'를 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카메라 앵글이 인상 깊었다. 반면, 비의 무대는 전형적인 전방향 무대로써 무대의 앞은 관객, 뒤는 대형스크린을 배치하고 밴드는 조명과 카메라의 영역에서 벗어나 있었다. 상대적으로 넓은 무대를 통해 보다 역동적인 군무가 가능하게끔 의도한 흔적이 보였다. 병풍처럼 드리워진 배후의 대형스크린에서는 화려한 그래픽을 이용한 영상으로 시각을 자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진행에서도 차이를 느낄 수 있다. 저스틴과 비 모두 알아주는 춤꾼이니 춤을 추며 노래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우위를 가르기 힘들다. 열정적인 춤사위에도 흔들림 없는 노래실력 또한 막상막하다. 하지만 춤과 노래 이외의 부분에서 저스틴은 피아노와 기타 등의 악기를 연주하며 자신이 밴드를 리드하는 모습을 보일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서 자신이 노래하고 연주하는 음악이 스스로의 것임을 자부하는 듯한 느낌을 전한다. 비는 노래 한곡한곡마다의 몰입도가 뛰어남을 알 수 있다. 이를 통해 관객에게 감정을 이입시키고 무언의 커뮤니케이션을 이끌어 낸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만 하다. 단지, 곡의 분위기에 따라 춤과 슬픈연기가 반복되는 것 외에 음악적 역량을 뽐내는 수단이 딱히 없다는 점이 아쉽게 느껴진다.

앞선 내용들에서 마치 진정한 뮤지션은 자신의 곡을 직접 작사/작곡/프로듀스해야하고, 다양한 악기를 다룰 줄 알아야한다고 주장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고 있음을 인정한다. 그렇다고해서 '가수는 노래만 잘하면 된다'라는 기본적인 전제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무수히 많은 명가수들이 남에게 받은 곡을 단지 부르기만 했다는 사실은 예를 들것도 없이 분명한 사실이다.

가수에게 요구되는 필수적인 요소는 '폭발적인 가창력'이 아니다. 음악에 대한 엄청난 '열정'도 아니다. 가창력이나 열정 모두 필요조건일 수는 있지만 필요충분조건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다시 말하지만 곡을 만들고 악기를 연주하는 능력도 부수적인 옵션일 뿐 필수적인 것은 절대 아니다. 무릇 가수란 자신이 부르고자 하는 음악을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여 노래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노래에 장르적 카테고리가 존재하는 것은 가수가 부르고자하는(추구하는) 음악적 범주와 목표가 있음을 말해준다. 메탈리카가 트로트를 부를 수 있지만 '트로트 가수'라 불리지 않고, 메탈리카의 음악은 '메탈'임을 부정할 수 없는 것은 그들의 음악정 정체성이 '메탈'에 뿌리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말하고자 하는 요지는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비가 가진 음악적 정체성과 주체성이다. 그들이 자신이 추구하는 음악적 목표를 한줄로 수첩에 적어 늘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것은 아닐지라도, 그리고 그것이 형이상학적이고 추상적일지라도 분명 어떠한 뿌리나 목표를 지니고 있을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 내가 잘 부를 수 있는 노래가 무엇인지 스스로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팬의 입장에서 비는 상대적으로 저스틴에 비해 음악에 대한 자세가 수동적이다라는 느낌을 받는다. 음악적 정체성이 뚜렷하지 못하고 주체적으로 자신의 음악을 추구해가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뜻이다. 저스틴과 비가 어떠한 생각으로 음악을 대하는지는 본인이 아니고서야 알 수 없겠지만 적어도 그들의 음악을 즐겨듣는 팬의 한사람으로서 이를 부정할 수 없다. 이러한 관점에서 곡을 만드는 능력과 악기연주 능력은 옵션이지만 자신이 추구하는 음악을 스스로 창조해 낼 수 있는 중요한 무기가 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절대 무시할 수 없다.

비가 궁극적으로 원하는 목표가 그냥 '스타'가 되는 것인지, 아니면 '뮤지션으로서 스타'가 되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춤과 노래, 연기 등의 다양한 재능을 가진 그로써는 '음악'이란 단지 자신이 가진 여러가지의 재능 중 하나를 뽐낼 수 있는 '수단'에 불과할 수도 있다. 그에게 있어 음악이 수단일뿐이라면 지금과 같은 행보가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니다. 그러나 비에게 있어서 '음악'이 절대적인 가치요, 꿈꾸는 목표라면 그는 지금보다 좀더 자신에게 어울리는 음악,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음악, 자신이 창조할 수 있는 음악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세계 음악시장에서 누구누구의 90년대 음악과 흡사하다라는 뉴스가 별 의미 없는 말임을 증명할 수 있는 음악적 성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저스틴 팀버레이크와의 대결은 결국 '음악'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하드웨어적인 조건들이 어느정도 만족되었을지라도 '음악'이라는 무기가 준비되지 못하면 승부는 불보듯 뻔하다. 뉴욕 공연 후, 비에게 쏟아진 해외언론의 비난은 하나같이 '음악'에 관련된 것이었다. 그의 섹시한 근육과 화려한 댄스실력에 화살을 겨눈 기사는 없었다(사실 영어실력에 관한 비판도 있었다). 답은 이미 나온 셈이다.  

같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비가 세계 무대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무엇보다 팝의 본고장 미국에서 최고라 불리우는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하며 성공가두를 달리는 모습은 상상만으로도 흐뭇하다. 그러나 세계적인 스타가 되기 이전에 인기를 얻게 해 줄 수 있다면 어떠한 음악이든 상관하지 않는 비이기 보다는 진중한 자세와 자기만의 소신을 가지고 음악을 대하는 진정한 뮤지션 '비'가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 이글의 일부 내용에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비에 관하여 반론의 여지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약간의 오류나 오해의 가능성이 전하고자 하는 주장의 요지를 통해서 상쇄될 수 있다고 판단되어 열린마음으로 이 글을 읽어줄 것을 당부하는 것으로 마무리를 짓고자 한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f

    비느님 키 185네여;; 제대로좀 알고 쓰시지;;;

    2012.04.08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7.12.03 09: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Punk.
Funk는 이미지로 나타내기가 영...... ㅡ..ㅡ;;

어느날.
친구와 나의 담화 도중에, Punk와 Funk의 차이점에 대해 의문이 생겼으나
알듯 모를듯 애매한 두 단어의 의미를 좀처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었다.
음악이나 패션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긴가민가 해 봤을 터.

네이버에서 긁어 모은 정보를 바탕으로 간단명료하게 알아보자.
(아래의 구분은 '굳이 나누자면...'이라는 가정을 전제로 한다는 것을 명심할 것!)

Punk

-음악장르 : Rock

-인종 : 백인

-악기 : 일렉기타

-대표적 뮤지션 : Sex Pistols, The Clash

-느낌 : Punky !!


Funk

-음악장르 : Jazz

-인족 : 흑인

-악기 : 베이스기타

-대표적 뮤지션 : James Brown, Earth Wind & Fire

-느낌 : Groovy ~~


이젠 좀 감이 잡히는가.
물론,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굳이 나누자면 이러이러하다라는 얘기지
실제로는 위와 같이 칼로 두부 자르듯 나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문화라는 것이 무에서 유로의 창조가 불가능하듯이..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7.12.02 08: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 List

01   Stay Together
02   Forever (Album Version)
03   Hold It Don’T Drop It
04   Do It Well
05   Gotta Be There
06   Never Gonna Give Up
07   Mile In These Shoes
08   The Way It Is
09   Be Mine
10   I Need Love
11   Wrong When You’Re Gone
12   Brave
13   Do It Well (Feat. Ludacris)


1999년 "If You Had My Love"와 비교했을 때 7~8년의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전혀 늙었다고 생각할 수 없는 외모에 눈이 부시다.
퇴색된 부분은 한군데도 없고, 오히려 우아함과 섹시함의 내공이 한층 가미되어 보는이의 숨통을 조른다.
'케서린 제타 존스'와 '비욘세'가 합공해도 승패를 알 수 없을 정도의 고수라고나 할까...
각각 팝음악과 영화에 있어서 '왕' 혹은 '왕자'격이라 할 수 있는 퍼프 대디(現 Diddy)와 벤 애플릭과의 연애편력은
그녀의 활동영역과 묘하게 일치해서 그들이 마치 사냥감이 아니었나하고 생각을 부풀리게 한다.
그녀의 '여왕'스러운 풍모만큼이나 성격도 '여왕'다워서 싸가지 없기로도 꽤 유명하다고...
(벤 애플릭의 친구 맷 데이먼은 벤과 제니퍼가 사귈 당시 강력하게 반대했다고 한다.)
싸가지 없기로 유명한 머라이어 캐리와 제니퍼 로페즈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
하고 잠시 생각해 봤으나 몸치인 머라이어 캐리가 댄싱퀸 제니퍼 로페즈를 무슨 수로 이기겠는가!
앗. 아니지....
머라이어 캐리의 육중한 몸매를 감안하면 혹 이변이 생길 수도...ㅋ

잡설의 결론.
그녀는 예뻤다.
아니, 그녀는 아직도 예쁘다.

더불어

노래도 좋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0.11 18:17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0.23 15:12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4.10.31 20:16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5.01.12 13:55 [ ADDR : EDIT/ DEL : REPLY ]
  5. Iranmct

    IranMCT
    Iran Management Consultants Team

    2015.01.12 1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