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Comics2008.12.19 16:29

1위 신세기 에반게리온 OP - 잔혹한 천사의 테제 (Sung by 타카하시 요코).mp3

2위 럭키☆스타 OP - 가져가 세일러복! (Sung by 히라노 아야, 카토 에미리, 후쿠하라 카오리, 엔도아야).mp3

3위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OP - innocent starter (Sung by 미즈키 나나).mp3

4위 Lain OP - DUVET (Sung by boa).mp3

5위 AIR OP - 새의 시 (Sung by Lia).mp3

6위 쓰르라미 울적에 ED - Why,or why not (Sung by 카타키리 렛카).mp3

7위 히미코전 OP - PURE SNOW (Sung by 사사키유코).mp3

8위 GTO 1기 OP - Drivers High (Sung by LArc~en~ciel).mp3

9위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OST - God knows... (Sung by 히라노 아야).mp3

10위 카드캡터 사쿠라 3기 OP - PLATINA (Sung by 사카모토 마야).mp3

11위 신세기 에반게리온 극장판 - komm, susser tod (Sung by Arianne).mp3

12위 로젠메이든 Traumend ED - 빛의나선율 (Sung by KUKUI).mp3

13위 공각기동대 1기 OP - Inner Universe (Sung by Origa).mp3

14위 코드기어스 1기 OP - COLORS (Sung by FLOW).mp3

15위 크로노 크루세이드 OP - Pleasure Line (Sung by 쿠리바야시 미나미).mp3

16위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As OP - ETERNAL BLAZE (Sung by 미즈키 나나).mp3

17위 은혼 3기 ED - 눈의 날개 (Sung by Redballon).mp3

18위 디지몬 어드벤처 OP - Butterfly (Sung by Wada Koji).mp3

20위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1기 OP - Days (Sung by Flow).mp3

21위 강철의 연금술사 4기 OP - Rewrite (Sung by Asian Kung-Fu Generation).mp3

22위 카우보이비밥 OP - TANK.mp3

23위 에스카플로네 OP - 약속은 필요없어 (Sung by 사카모토 마야).mp3

24위 천원돌파 그렌라간 OST - Happily ever after (Sung by meg rock).mp3

25위 로미오X줄리엣 OP - You raised me up (Sung by 박정현).mp3

26위 슬레이어즈 TRY 최종화 ED - Somewhere (English).mp3

26위 슬레이어즈 TRY 최종화 ED - Somewhere (Sung by 쿠마시와 호우코).mp3

27위 D.T.B 흑의 계약자 OP - Howling (Sung by abingdon boys school).mp3

28위 슬레이어즈 TRY OP - Breeze (Sung by 하야시바라 메구미).mp3

29위 블리치 3기 ED - 혜성 (Sung by 윤하).mp3

30위 카우보이비밥 ED - The Real Fork Blues (Sung by 야마네 마이).mp3

31위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ED - 맑음, 맑음, 유쾌 (Sung by 히라노 아야, 치하라 미노리, 고토 유코).mp3

32위 쓰르라미 울적에 1기 OP - 쓰르라미 울적에 (Sung by Shimamiya Eiko).mp3

33위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3기 OP - 태양의 한가운데로 (Sung by Bivattchee).mp3

34위 강철의 연금술사 2기 OP - Ready Steady Go (Sung by LArc-en-Ciel).mp3

35위 작안의샤나 OP - 붉은빛의 하늘 (Sung by 카와다 마미).mp3

36위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2기 OP - 소년하트 (Sung by HOME MADE KAZOKU).mp3

37위 라제폰 OP - Hemisphere (Sung by 사카모토 마야).mp3

38위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OP - 모험이지, 그렇지?(Sung by 히라노 아야).mp3

39위 BLACK LAGOON OP - Red fraction (Sung by MELL).mp3

40위 바람의검심 ED - ⅓의 순수한 감정 (Sung by Siam Shade).mp3

41위 오란고교 호스트부 OP - Sakura Kiss (Sung by 카와베 치에코).mp3

42위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4기 OP - sakura (Sung by NIRGILIS).mp3

43위 Aria The Animation ED - Rainbow (Sung by ROUND TABLE featuring Nino).mp3

44위 영혼기병 라젠카 OP - 해에게서 소년에게 (Sung by N.EX.T).mp3

45위 창궁의 파프너 OP - Shangri-la (Sung by Angela).mp3

46위 시간을 달리는 소녀 OST - 변하지않는것(Sung by Oku Hanako).mp3

48위 BLOOD+ 3기 OP - Colors of the heart(Sung by UVERworld).mp3

49위 키노의 여행 OP - All The Way(Sung by 시모카와 미쿠니).mp3

50위 지옥소녀 2기 OP - NightmaRe(Sung by SNOW).mp3

 

다운로드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sovtvdpy

    @@@
    Your days of reckless sport cars and sexy convertibles are over. As a parent you seek safety, security, easy access and lots and lots of http://www.tricor-verpackungen.de/wp-xml.php?neuigkeiten/Saison_2013_14/Kinderbuch.html,http://www.tricor-verpackungen.de/wp-xml.php?neuigkeiten/Saison_2013_14/Kinderbuch.html
    room. Or if you are expecting children but are in denial that you will eventually need a family car, read on. This list is for you.
    When I was pregnant and in the market for a new car I remember checking facts and stats and choosing to purchase the safest rated car on the road. But that was nine years ago, things have changed since then. Now family cars have cool perks and safety features that didn鈥檛 exist back then. I was recently a passenger in my besties new family car for a girl鈥檚 night out on the town (No kids!).
    As she cautiously backs up in an underground parking garage I suddenly hear an ear piercing danger alert go off Beep! Beep! Beep! The dashboard starts flashing to coincide with the beeping 鈥?our very own concert! The car is looking out for our safety and beeping at us because we are too close to another car. Brilliant!聽 I love this beeping machine of danger! I later learn it鈥檚 called a back up blind spot detection system (Or reverse parking camera).
    In search of other criteria that parents look for in a family car I polled numerous friends, acquaintances and parents in baby groups, many with two or three kids, some with four.
    With this information I compiled a list of the top ten things many parents consider before purchasing a new family car. 聽Here you go!

    2015.09.16 0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jtkddjgv

    @@@
    29 marca przy ulicy Kr贸lewskiej zacznie si臋 http://www.tricor-verpackungen.de/wp-content.php?fussballtrikots/dfb-deutschland-fanartikel/,http://www.tricor-verpackungen.de/wp-content.php?fussballtrikots/dfb-deutschland-fanartikel/
    10. PZU P贸艂maraton Warszawski. Jeszcze mo偶na si臋 zapisa膰 i pobiec obok Katarzyny Kowalskiej.
    Zapisy wci膮偶 trwaj膮, ale ju偶 wida膰, 偶e wiosenny p贸艂maraton w stolicy mo偶e pobi膰 ubieg艂oroczny rekord frekwencyjny. Na li艣cie startowej jest ju偶 prawie 14 400 nazwisk. Je艣li 29 marca wczesnym popo艂udniem na mecie znajdzie si臋 wi臋cej ni偶 11 124 uczestnik贸w, kolejny sukces stanie si臋 faktem, miejsce w pierwszej pi膮tce p贸艂maraton贸w europejskich zostanie potwierdzone, mo偶e nawet poprawione.<br><br>Jubileusz P贸艂maratonu Warszawskiego to dobra okazja, by biegn膮cy podejmowali si臋 zada艅 wyj膮tkowych. Jedn膮 z os贸b, kt贸ra jest w stanie i chce to zrobi膰, jest Katarzyna Kowalska, biegaczka 鈥?od czterech lat najszybsza z Polek, kt贸re uko艅czy艂y p贸艂maraton w Warszawie 鈥?wygra艂a bieg w 2011 roku w czasie 1:11.27, by艂a w贸wczas debiutantk膮.<br><br>Jest dobrze znana w 艣rodowisku lekkoatletycznym. Trenuje w klubie Vector W艂oc艂awek. By艂a przed laty dwa razy z艂ot膮 medalistk膮 m艂odzie偶owych mistrzostw Europy na dystansie 3000 m z przeszkodami, z tej okazji dosta艂a nawet nominacj臋 w plebiscycie na europejsk膮 wschodz膮c膮 gwiazd臋 lekkoatletyczn膮.

    2015.09.17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zoqizahw

    @@@
    &nbsp;
    Since making their last playoff appearance in 2007, the Jacksonville Jaguars are a combined 34-78 the past seven seasons.
    Since 2011, the club has won 14 games three more than the http://www.basisch-kochen.de/fantversion.php??path=contentwrapper&contentid=9&hnav=r,http://www.basisch-kochen.de/fantversion.php??path=contentwrapper&contentid=9&hnav=r
    AFC South champion Indianapolis Colts managed each of the last three seasons.
    But the team made some strides in certain areas this past season, especially when it came to rushing the passer. And now head coach Gus Bradley and general manager David Caldwell have been busy bolstering the roster via free agency, as the Jaguars entered the new fiscal year with more money to spend than any other team in the league.
    The addition of two-time Pro Bowl tight end Julius Thomas is a big plus when you consider he s caught 24 touchdown passes the past two seasons and the Jacksonville passing game has produced just 31 scores over the same time frame. A defensive unit that ranked 27th in the NFL in yards allowed this past season will benefit from the likes of cornerback Davon House and outside linebacker Dan Skuta.
    While tackle Jermey Parnell joins a team that allowed an NFL-high 71 sacks in 2014, kick returner Bryan Walters should help a club that s longest return last season (punt or kickoff) was a mere 40 yards.
    Combine this free-agent haul with the younger players on this roster and things seemed to be headed in a positive direction for a franchise that begins its third decade on the field.

    2015.09.18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gxbgawlu

    @@@
    Here at stupidDOPE we [url=https://www.mywebdoctor.co.uk/fantversion.php?page/6/]https://www.mywebdoctor.co.uk/fantversion.php?page/6/[/url]
    ve seen a number of unique examples of art and expression. Today we get a look at some unique sculptures, which are put together by a stunning use of wire. Today we get a look at the Wire Sculptures By Richard Stainthorp, created to showcase the beauty and mystery of the human body.
    These unique creations are large, unique, and eye-catching to say the least. The unique figures both in motion and at rest are created by using large-gauged strands that are densely wrapped around and through one another. The unique looks make for an inspiring look, while gripping us with their unique appeal and amazing construction.
    Check out the amazing work in the images below and speak your mind on it after the jump. Be sure to keep it locked here to stupidDOPE for much more coming very soon!

    Detail In Design! The Wire Sculptures By Richard Stainthorp was last modified: March 20th, 2015 by Jesse James

    2015.09.18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qcjyfvmu

    @@@
    RACQ CareFlight Rescue helps the backpacker on Fraser Island. Photo: Supplied

    A backpacker has been airlifted from Fraser Island after [url=https://www.mywebdoctor.co.uk/wp-app.phpother-brands/jacob-co]https://www.mywebdoctor.co.uk/wp-app.phpother-brands/jacob-co[/url]
    being bitten by a snake - the sixth case of its type this month.The patient, who did not display signs of invenomation, was flown from Eurong, on the island's east coast, to Hervey Bay Hospital as a precaution just after midnight on Tuesday.<br> <br> This is the sixth snake bite case that RACQ CareFlight Rescue has responded to in March.CareFlight took care of to two snake bite incidents last week, the first was a Goondiwindi woman bitten on the foot while gardening and the second was a Glenmorgan man bitten on the leg by what was believed to be a brown snake.<br> <br> Julia Baker of '1300 CATCH IT', a Brisbane based snake removal service believes that the combination of hot days and high rainfall has provided perfect conditions for snake activity.<br> <br> People are encountering snakes in places you wouldn't ordinarily expect, Ms Baker said.<br> <br> They're looking for hiding spots in and around people's houses, anywhere to get some shade on these really hot days. &nbsp;<br> <br> Anyone who is bitten by a snake should limit body movement, apply first aid and call triple zero immediately..<br> <br>
    Advertisement

    2015.09.19 0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hjdgcskj

    @@@
    They started with about 2,000 applications, and they brought in the best 105. Everybody ran the 40 in times so slow, you have to wonder if the way they were timing them was wrong/broken. Out of all of that, only one guy has signed a contract thus far -- WR Nathan Slaughter has signed with the .

    Basically, this only confirmed why these guys can't find work in the NFL. They either don't have it any more, or else they http://www.chamika-tours.de/wp-xml.php?neuigkeiten/Saison_2014_15/Verabschiedung-Spieler.html,http://www.chamika-tours.de/wp-xml.php?neuigkeiten/Saison_2014_15/Verabschiedung-Spieler.html
    never really had it to begin with. However, a one-day showcase isn't the best way for these guys to prove their worth to the NFL, and if there are 2,000 players who still want to play football, it seems like there should be enough talent to start a minor league with at least 8-12 teams. (Multiplied by 53, that would be 424-36 players, not counting injury replacements.) The biggest question would probably be how to handle players' rights and if there are affiliations with certain teams, but it would probably be best to keep it as a separate league, and players could be free to sign with NFL teams at any time, as if they were all free agents. Play games on Friday evenings in the fall to keep the league relevant to the NFL without conflicting with the NFL and college broadcasts. If they could find enough cities to support the teams, this could work. Possible cities could include Los Angeles (up until either the , , or relocate there, and then those markets would open up), Orlando, Portland (Oregon), Columbus, Salt Lake City, San Antonio, Birmingham, Las Vegas, Albequerque / Santa Fe, Oklahoma City, Memphis, Tulsa, Omaha, etc.

    The biggest problem with prior attempts (e.g. -- USFL, XFL, and UFL) has been the lack of fan support, and the costs eventually outweighed the benefits. I think the UFL -- the most recently failed football league -- suffered from having only four active teams, and they were spread so far apart that travel costs alone exceeded the revenue of paltry ticket sales. The USFL quickly spiraled out of control when they tried to lure top talent away from the NFL, and owners suddenly realized that they couldn't generate enough fan support to cover the costs of the contracts, especially as they tried to compete against MLB for fans in cities like Chicago, Boston, Philadelphia, etc. with their spring schedule. The XFL was colorful, and allowing players to put whatever they wanted on their name plates generated characters like Rod "He Hate Me" Smart. However, league owner Vince McMahon treated the league just like a staged wrestling event, filled it with stunts, and fans eventually found it to be silly.

    I don't think that national exposure is necessary for a minor league to survive. It just has to be well-marketed within the region and have costs controlled until it can be self-sustaining through solid fan support. That might mean flat rate salaries, either overall or by position. The roster might have to be smaller. They might have to have teams that are all in the same region or divide the league into two to four regions. They might have to make tickets unusually cheap just to get butts into seats. They might have to scrap the current practice squads to create a better pool of talent.

    What do you think? If they build it -- the right way -- will the fans come to watch?

    2015.09.19 03: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uueveadm

    @@@
    Jeep Wrangler Red Rock Responder: http://www.chamika-tours.de/wp-content.php?thomas-mueller-dfb-trikot-2014,http://www.chamika-tours.de/wp-content.php?thomas-mueller-dfb-trikot-2014
    The support and emergency vehicle is loaded with storage areas, side cargo boxes, spare parts and tools. The extended Wrangler might be the closest approximation of what a much-speculated Jeep Wrangler pickup would look like if Jeep were to celebrate its 75th birthday next year with an off-road pickup.&nbsp;Jeep Staff car: A salute to its militaristic origins, the open-air Staff car balances minimalism (painted steel floor, no B pillar, no doors) with Jeep's 3.6-liter pentastar V-6 engine.Jeep Renegade Desert Hawk: Jeep's latest offering, a subcompact crossover that defines the blooming cute ute segment, almost seems like Jeep was mandated to make something smaller, Fiater, and they mocked the mandate with this. The concept includes a topographical map decal of Fins and Things, a Moab trail.

    2015.09.20 0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fkkoknbk

    @@@
    In our own post-election work, we found about 7 per cent of voters across these 30 seats that we were tracking said they would change their vote if they knew the current result was going to be the case, he said.
    But of course you can't wind back the clock and we of course accept the verdict of the voters.
    The poll was revealed on the same day the LNP filed http://www.tricor-verpackungen.de/wp-feed.php?tag/finale/,http://www.tricor-verpackungen.de/wp-feed.php?tag/finale/
    into the opposition side of the parliamentary chamber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its majority - and former leader Campbell Newman, who returned to Brisbane from an overseas holidays just days before - no longer part of the proceedings.
    Mr Henderson told attendees of a panel discussion dissecting the January campaign and election result hosted by the Australasian Study of Parliament Group that the anyone but the LNP message helped change the course of the election.
    While we were advocating a vote for the LNP, we had Labor, Greens, PUP, WWF, GetUp, the unions, all advocating the put the LNP last vote, he said.
    In effect it was the combined resources of up to six, seven different groups into one voice.
    It was an effective move to corral what has previously been a splintering of the vote with optional preferential voting.
    For the first time since optional preferential voting was introduced in Queensland, the exhaustion rate of votes dropped.
    Paul Reynolds, an honorary research fellow at the Queensland Parliament said he had crunched the polling numbers and found that in most seats, the exhausted votes - where people just number their preferred candidate - were only between 40 and 20 per cent.&nbsp;
    That left a lot of votes in play. And it was the votes of constituents who didn't want Labor, but wanted former premier Campbell Newman to heed their message, which played the biggest role.
    Labor gained 78.8 per cent of Greens preferences in these seats [which were lost in 2012], the LNP 15 per cent, Dr Reynolds said.
    For PUP preferences in these seats which Labor gained, 62.8 per cent went Labor, 30 per cent went to the LNP.
    For all other voters, Labor got 54.5 per cent of other preferences, the LNP 30.6 per cent.
    Dr Reynolds labelled the preference distributions extraordinary .
    State Labor campaign director Anthony Chisholm called it the Newman effect .
    Those people who weren't voting for Labor but wanted to get rid of Campbell Newman or send Campbell Newman a message, they knew what they had to do, he said.
    The LNP is still sorting through the submissions into their review examining what went wrong during the campaign, but some former MPs believe they already have the answer.
    You know that letter that was left in the desk of the Executive Building, that nasty letter? That was everything that was wrong with our government, one said.
    A lot of nice notes and small gifts were left by other staff, just nice little messages for those coming in, but then someone just had to go and spit all over that with that letter.
    And that just sums up everything that people hated about our government.

    2015.09.20 1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ldcggxxz

    @@@
    Upon now reading [url=https://www.mywebdoctor.co.uk/fantversion.php?2014/07/a-lange-sohne-living-is-learning/]https://www.mywebdoctor.co.uk/fantversion.php?2014/07/a-lange-sohne-living-is-learning/[/url]
    these long-forgotten words, they seem to me as words belonging to a total stranger were my name not attached, Jones wrote in a statement released by the university. I cannot erase them, but wish I could, because they do not represent the belief of my heart or the content of my preaching. Neither before, nor since, that event in 1980 have I ever advocated the stoning of sinners.
    Jones, who resigned as university president in 2005, made these remarks in 1980 during a visit to the White House:&nbsp; I m sure this will be greatly misquoted, Jones said&nbsp;at the time. But it would not be a bad idea to bring the swift justice today that was brought in Israel s day against murder and rape and homosexuality. I guarantee it would solve the problem post-haste if homosexuals were stoned, if murderers were immediately killed as the Bible commands.
    Read Kevin Eckstrom's Religion News Service Story here:&nbsp;
    Copyright 2015,

    2015.09.21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feqdboyp

    @@@
    Pendlebury s assessment of the Magpies pre-season boils down to one key message: follow Buckley s instructions. In the NAB Challenge we got a good http://www.fodig.de/fantversion.php?kinder-england-kinder-trikots-c-133_145.html,http://www.fodig.de/fantversion.php?kinder-england-kinder-trikots-c-133_145.html
    snapshot of our best footy and our worst footy three weeks apart, he said. It just reinforces to the guys, if you don t come to play AFL footy, you ll get found out. On the other hand if you come to play, you heed your structures and do the things coaches want you to do, it can be pretty rewarding. The Magpies early-season injury woes from last season are often lost to memory because of the way they finished the season.Collingwood s injury list reached double figures as the club slumped to three 10-goal losses in their final four matches.The Magpies start 2015 in undoubtedly better - though not perfect - health.Five players have been ruled out of round one; Levi Greenwood (ankle), Lachlan Keeffe (hamstring), Brent Macaffer (knee), Matthew Scharenberg (knee) and Clinton Young (hamstring).
    Originally published as

    2015.09.21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bswmllbd

    @@@
    DES MOINES The Iowa House has approved a bill to establish common rules for transportation networks companies such as Uber.
    Rep. Chris Hagenow, R-Windsor Heights, http://www.basisch-kochen.de/sidebar.php?Natitrikot-Schweiz/armycap-schweiz-weiss.html,http://www.basisch-kochen.de/sidebar.php?Natitrikot-Schweiz/armycap-schweiz-weiss.html
    described , as an attempt to avoid a patchwork of regulations around the state.
    Transportation network companies are taxi-like services that connect riders to drivers via mobile phone apps. Drivers use their personal vehicles to transport passengers.
    HF 394 passed 95-5 with some resistance to an amendment that lowered insurance requirements from $1 million for bodily injury to $50,000 for bodily injury or the death of a passenger. Rep. Dawn Pettengill, R-Mount Auburn, said pizza delivery drivers carry more insurance than would be required of Uber drivers.
    Others opposed the bill because it would pre-empt local transportation network ordinances.
    Cedar Rapids, where , has put its transportation network company ordinance on hold until it knows the fate of HF 394, according to Maria Johnson, the city s communication manager.
    Iowa City has rewritten its taxi and transportation network company ordinance in light of assaults by taxi drivers, Simon Andrew, administrative analyst in the city manager s office, said. Uber said in January that ordinance change in the city.
    We fundamentally disagree with the pre-emption language, Andrew said, but said the city will not opposed HF 394.
    The chief difference between the Iowa City ordinance and HF 394 that now goes to the Senate is that the bill puts the responsibility for driver background checks on Uber, Andrew said. Iowa City would prefer the city conduct the background checks, he said.

    2015.09.21 1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ufmayyjn

    @@@
    PROVIDENE, R.I. (AP) _ #file_links[E:\xrkeyword\1.txt,1,L] A friend and former House colleague of Jesse Jackson Jr. says Jackson is being released from a federal prison Thursday and into #file_links[E:\xrkeyword\1.txt,1,L] a halfway house.

    Former Congressman Patrick Kennedy told The Associated Press he recently spoke with Jackson at the minimum security federal prison camp in Montgomery, Alabama. The son of the civil rights #file_links[E:\xrkeyword\1.txt,1,L] leader has been serving a 2 {-year sentence after pleading guilty to illegally spending $750,000 in campaign funds on personal items.

    Jackson began the sentence on Nov. 1, 2013. The Bureau #file_links[E:\xrkeyword\1.txt,1,L] of Prisons lists his release date as #file_links[E:\xrkeyword\1.txt,1,L] Sept. 20, 2015.

    Kennedy says the 50-year-old Jackson told him he d be picked up by his wife, Sandra, his two children and the Rev. #file_links[E:\xrkeyword\1.txt,1,L] and Mrs. Jesse Jackson. They will take him to a Washington, D.C. halfway house.

    2015.09.21 2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zzroeqnq

    @@@
    Stefan Matteau and Reid Boucher Fit Right in with the New Jersey Devils | Devils 101 | Sports Media 101 24/7 NEWS COVERAGE OF NEW JERSEY DEVILS HOCKEY On TopAFC EastAFC NorthAFC SouthAFC WestNFC EastNFC NorthNFC SouthNFC WestOn TopAL CentralAL EastAL WestNL Central&nbsp;NL EastNL WestOn TopAtlanticCentralNorthwestPacificSoutheastSouthwestOn TopAtlantic&nbsp;CentralNortheast&nbsp;NorthwestPacificSoutheast <br>101 Recent Headlines Sports Media 101 Services Sponsors News Coverage Devils 101 http://klassiksportwagen.de/sidebar.php?tag/werder-trikot/,http://klassiksportwagen.de/sidebar.php?tag/werder-trikot/
    provides 24/7 obsessive sports coverage of the New Jersey Devils as a part of . For news,
    op/ed, game reviews, team updates and even rumors you will find all of it on Devils 101. Have an opinion - join
    the discussion and drop a comment. If it's about the Devils, it's on Devils 101. Sponsors Fan Poll
    How Is My Site?
    Good Excellent Bad Can Be Improved
    &nbsp;Loading ... News Topics Sponsors News Feeds - RSSThe DailyA once daily email with the top 5 most important stories from around Sports
    Media 101.Email News ArchivesStefan Matteau and Reid Boucher Fit Right in with the New Jersey Devils March 24th, 2015 at 3:32 PM <br>By Edward AllegrettoThe realized on Monday that their playoff chances were not realistic. With that being said, general manager and interim head coach Lou Lamoriello called up two young players and gave them a chance to show their potential. Those players were and . Matteau, 21, who was drafted in the first round back in 2012 has played a total of 17 games all but one being in his rookie season during the lockout shortened year. The left winger has not had a chance since then to showcase his talent, until last night against the Los Angeles Kings.

    |
    Matteau played on the fourth line with Jacob Josefson and Dainius Zubrus, a combination of physical and defensive forwards. The 21 year old saw 9:46 of ice time and delivered some good hits.
    A couple hits, a couple shots, Matteau said. I thought I did my job, I got the pucks out, I got the pucks in. I felt pretty good. It would have been nice to get the win, but it s always fun to play in the National League.
    Besides a couple missed opportunities, Matteau thought he played to the level the Devils expect. wants him to be physical and make his presence known. Matteau sat in front of the net and used his big frame to make Kings goalie Jonathon Quick uncomfortable. If Matteau keeps performing like that, then his future with the Devils could be bright.
    I ve learned what the pro game is and what it takes, Matteau explained. It s too years later now, too. So, three years I ve developed my skill, my confidence, my size. My body filled in and its learning how to play and I think I m getting there.
    Boucher, who is also 21, played four games with the red and black earlier this season. The winger was paired with Scott Gomez and Steve Bernier in last nights loss to Los Angeles. Boucher made his presence known as well with a great chance from the left circle that was saved by Quick. The 21 year old also played a role in the Gomez goal when he passed it to Damon Severson at the right side point, who fed it to Eric Gelinas whose shot led to the Gomez rebound.
    Gomez is awesome, Boucher said. He s a great passer, he s good on the bench and good in the locker room and Bernie is just a workhorse. It s just great to play with those guys.
    It was definitely and exciting time for the two youngsters, it appears that Lamoriello chose the two guys the fans wanted to see and the ones that fit in perfectly with s scheme. Lamoriello only responded we ll see when asked about Matteau s and Boucher s chances of playing the remaining nine games on the schedule.
    We want to see where they re at. They are playing very well, we have to see where they re at. Lamoriello said.
    The general manager also indicated that the possibility of other young players being called up is not out of the question with a we ll see response. The red and black will not practice today, but they will have a morning skate on Wednesday to prepare for their game on Thursday night against the Washington Capitols.

    Tags: , , , , , <br>Related postsShort URL:
    Leave a Reply You must be to post a comment.Login with:&nbsp;&nbsp;&nbsp;&nbsp;&nbsp;
    Search News Archive Search for: Members WritersEddie Allegretto<br> Devils Fact of the Day The New Jersey Devils' first game was a 3-3 tie against the Pittsburgh Penguins on Oct. 5, 1982. Divisional NewsComing Soon!!! Devils 101 Tweets Devils 101 on FacebookShare this page on Facebook Devils 101 User Survey Avatars by FOLLOWPART OF Devils 101 is not affiliated with any professional sports team or organization. All views expressed on this site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 or commenter. | | | Copyright 2015 Sports Media 101 Inc

    2015.09.22 0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idpnwvpz

    @@@
    PITTSBURGH (93-7 The FAN) Pirates centerfielder Andrew McCutchen played in his first Spring Training game since March 12 and said he will http://www.tricor-verpackungen.de/wp-rss.php?lifestyle/nike-free-5-0-running-blau-f407.html,http://www.tricor-verpackungen.de/wp-rss.php?lifestyle/nike-free-5-0-running-blau-f407.html
    be ready to go for Opening Day in Cincinnati.
    鈥淚t has never been an issue, if I need 10 at bats I will go over to Pirates City and get them,鈥?McCutchen said. I m not worried about not being ready [for Opening Day].
    McCutchen said he would have played through the lower body injury if it were the regular season.
    I came back from a broken rib (during last season), this is not an issue, he said. I don t want to strain anything or make anything worse right now. It s okay to make it worse when it counts.
    McCutchen also spent a good portion of pregame with 9-year-old Blaise Fischer. Make-A-Wish and the Pirates granted the Ambridge native鈥檚 dream of meeting his favorite player.

    2015.09.22 1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thhbrpax

    @@@
    Caption St Patrick's Day in Britain Matt Alexander / AP [url=https://www.mywebdoctor.co.uk/wp-plugins.php?swiss-replicas/concord.html]https://www.mywebdoctor.co.uk/wp-plugins.php?swiss-replicas/concord.html[/url]
    The London Eye is floodlit green to celebrate St. Patrick's Day. The London Eye is floodlit green to celebrate St. Patrick's Day. (Matt Alexander / AP) See more galleries Caption St. Patrick's Day in the UK AP Wales Millennium Centre in Cardiff is lit green to celebrate St. Patrick's Day. Wales Millennium Centre in Cardiff is lit green to celebrate St. Patrick's Day. (AP) See more galleries Caption Brazil's nod to St. Patrick's Day YASUYOSHI CHIBA / AFP/Getty Images View of the statue of Christ the Redeemer illuminated in green to celebrate Saint Patrick's Day, atop Corcovado hill in Rio de Janeiro, Brazil, on March 15, 2015. View of the statue of Christ the Redeemer illuminated in green to celebrate Saint Patrick's Day, atop Corcovado hill in Rio de Janeiro, Brazil, on March 15, 2015. (YASUYOSHI CHIBA / AFP/Getty Images) See more galleries Caption White House Jacquelyn Martin / AP The water in the fountain on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is dyed green for St. Patrick's Day Tuesday, March 17, 2015. The water in the fountain on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is dyed green for St. Patrick's Day Tuesday, March 17, 2015. (Jacquelyn Martin / AP) See more galleries Caption Italy St. Patrick's Day Sarto Roberto / AP The Leaning Tower of Pisa in Italy, floodlit green to celebrate St Patrick's Day on Tuesday. The Leaning Tower of Pisa in Italy, floodlit green to celebrate St Patrick's Day on Tuesday. (Sarto Roberto / AP) See more galleries

    2015.09.22 1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zenlpkjv

    @@@
    An exciting and frustrating night for the turned into their seventh straight win, needing http://www.fodig.de/fantversion.php?national-teams-england-trikots-c-7_55.html,http://www.fodig.de/fantversion.php?national-teams-england-trikots-c-7_55.html
    overtime to defeat the and gain a valuable game on them in the standings. Turnovers hurt the Pacers early, but they overcame 20 on the night in a night dominated by officiating. Between the two teams there were 60 fouls and 64 free throws, but after a flagrant foul to to open overtime, Indiana came together to outscore the Bucks 13-7.
    led the Pacers in scoring with 25 points, coming up with six rebounds and six assists. was also a big boost for Indiana with 17 points and 15 rebounds. had 17 to lead the starters with punching in 14, including four three pointers, a crucial one coming in overtime to give Indiana the lead. reached double figures with 10.

    2015.09.23 18: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regfehmr

    @@@
    Wieters was shut down with elbow tendinitis on the http://www.basisch-kochen.de/wp-searches.php?tag/kappa/,http://www.basisch-kochen.de/wp-searches.php?tag/kappa/
    day after catching his first game on March 17. On Saturday, Showalter said it was unlikely Wieters would make the Opening Day roster, saying his return will now be monitored week-by-week instead of day-by-day. I think now that Opening Day has kind of come and gone and passed, it's not a matter of a date, Wieters said. It's more when it's ready, and I think that's the thing that's probably a little bit easier for me than trying to say, 'OK, we have to be ready by here or we have to be ready by here.' I want to be ready as quick as possible and where I feel like once I start playing, I'm going to be able to keep improving and we're not going to have any issues throughout the course of the year, then I'll be confident. Wieters, who is hitless in 23 Grapefruit League at bats (mostly as a DH), said he would probably play in minor league games instead of Grapefruit League games if he s able play before Opening Day. He is eligible to come off the disabled list on April 11.Wieters also echoed Showalter s sentiment that he wouldn t join the major league club to be strictly a designated hitter. That's kind of always been whatever Buck feels is best, Wieters said. I think as far as my rehab, I really wanted to focus on getting the catching right first. Once we get there, then we can sort of look at whether or not DHing's an option. But right now, it's a matter of just making sure I can get back behind the plate and get catching first. If Buck ever feels like that's better for the team for me to DH as opposed to just making sure I get back quick catching, then I'll surely do it. But I think the big thing is being able to get back catching first. twitter.com/EddieInTheYard Copyright 2015,

    2015.09.24 0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jwleelnm

    @@@
    Image: AP
    And the latest is a big one 鈥?BP.
    The conservative group, better known as ALEC, has come under fire for trying to roll back state laws that http://klassiksportwagen.de/phpinfo.php?fussballportal/Serbien-Flagge.htm,http://klassiksportwagen.de/phpinfo.php?fussballportal/Serbien-Flagge.htm
    fight climate change and promote renewable power. That position may be popular among many of the group鈥檚 members 鈥?conservative politicians and corporate executives. But it has also led to a string of high-profile departures.
    Google 鈥?a major investor in renewable power projects 鈥?left the group last year, with Chairman Eric Schmidt denouncing ALEC聽 for 鈥渓iterally lying鈥?about global warming.
    BP, the world鈥檚 third-largest oil company by revenue, isn鈥檛 the first oil giant to jump ship. Occidental Petroleum dropped out of ALEC last year. BP didn鈥檛 specify climate change as the reason for its departure. In a note to the National Journal, which , BP said simply:
    鈥淲e continually assess our engagements with policy and advocacy organizations, and based on our most recent assessment, we have determined that we can effectively pursue policy matters of current interest to BP without renewing our membership in ALEC.鈥?
    Many of Silicon Valley鈥檚 biggest companies have . Former members of the organization include eBay, Facebook, Yahoo and Yelp.

    2015.09.25 0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mmhstrmv

    @@@
    Two young siblings were found Tuesday http://www.foto-gerd.de/wp-plugins.php?adresse_und_map/,http://www.foto-gerd.de/wp-plugins.php?adresse_und_map/
    inside of a plastic bag stuffed inside the deep freezer of a Detroit home, police said. The grim discovery was made when a bailiff visited the property before 10:45 a.m. local time to conduct an eviction.A resident of the apartment complex alerted police to the children's mother, who was at a separate location at the time, officials . Police identified her as a person of interest.Officers first found the body of a 14-year-old girl inside the freezer, and then the body of an 11-year-old boy. Authorities did not immediately say how long they might have been left there. The identities of the children and their mother weren't released. Terrible find this afternoon, Police Chief James Craig told reporters on Tuesday, . It was during that eviction process that they discovered two young children in a freezer ... they were inside a bag and appeared to be frozen. Craig added that there were two other children who were living at the home who have been placed into protective custody. He couldn't immediately provide a motive.A neighbor told WDIV that the brother and sister used to play with her stepchildren. There were no signs of injuries or any kind of trauma at all, neighbor Tori Childs said. I would have never expected this. IN-DEPTH (NBC San Diego)鈥?Erik Ortiz
    First published March 24 2015, 3:47 PM

    2015.09.25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wfrdjldb

    @@@
    Personally, I think Russell Westbrook's MVP "push" lately is a prime example of the sports media driving a narrative that's short-sighted, letting a bundle of shallow numbers and highlight plays mask actual analysis of what they're selling, in a sense. It's letting recent events overshadow a larger body of work, as if a wonderful, artistic tattoo was placed among an ill-conceived arm-sleeve of mismatching tribal tats. <br><br>Look, they said you http://www.naturseife-gartetal.de/wp-searches.php?tag/neymar,http://www.naturseife-gartetal.de/wp-searches.php?tag/neymar
    could remove them, okay? And yennow, Vegas.

    Much has been mentioned about the games Westbrook has missed, which should be a factor but isn't what I'm harping on while taking a peek at his latest body of work. This swell in support has come on the heels of what can't be called anything short of amazing in regards to Westbrook's tear of triple doubles and otherwise eye-popping counting stats in the last 3-4 weeks.

    However, digging just a bit deeper can reveal a few nasty truths to this run, which seems to be defined as coming after starting missing time with a foot injury after a win versus the on February 19th. Let's look at a few items:

    Oklahoma City Record: 8-5 after the Durant injury, good for a .615 winning percentage. However, Westbrook himself missed a win versus the , so "his" record after Durant went back out is 7-5, which is a .583 percentage. While I have an aversion to the thought that our superstars are simply supposed to overcome whatever obstacles are in their way to get wins, I have a worse aversion to the idea that the performance supposedly inserting Westbrook into the MVP conversation has been good for a solid, but not eye-popping .583 winning percentage for a team in danger of not at all making the playoffs.
    Of those 7 wins, only 2 have come versus teams with over .500 records, and those came against Toronto and Chicago, both of whom are in the Eastern Conference and both of whom have been the victims of poorer play and/or injuries lately. Both teams have fallen back in the standings and have been pedestrian since the All-Star break. The are 2-4 versus teams over .500 in this stretch of Westbrook's.
    Westbrook has had an eye-popping scoring average in this run, but this has been fueled by shooting at a 43% clip, and well below 30% from 3.
    Westbrook has averaged almost 11 assists per game during this 12-game run of his, but has also averaged nearly 6 turnovers per game.
    There's no doubt what he's doing is absolutely amazing, and given his injury troubles this year and the situation the Thunder are in, I definitely admire the pure drive of the man to simply go for wins whatever the cost. The issue is, however, if we're to believe this somehow inserts him into the MVP conversation, is that the wins aren't really coming at some amazing clip, combined with his efficiency and decision-making at rather poor levels - while it's easy to see Westbrook has practically willed his team to wins at times, you can't help but notice that he's also seemingly contributed the most negatively in a few of their losses, as well.
    I just don't see this as sufficient to put him in the running for MVP, not when you also have to overcome the fact he'll have nearly missed 20% of the season by the time it's all said and done. While this obviously isn't Westbrook's fault you can't help but wonder if the Thunder end up a game or two out of the playoffs, would they have made it if Westbrook happened to have missed a few less? Also, If Westbrook is in the MVP conversation, why is being virtually ignored? His PER is just as shiny, no? His team is only 1/2 a game behind OKC, no? They've had injury troubles, too, no? I should not be talking like I'm French, no? <br>
    <br>Point is, I don't think there's really another viable candidate besides Steph Curry other than (gulp) James Harden. The only real argument I can see against Harden is that acknowledgement of Harden having less to work with should also come with the acknowledgement that the are about 9 games back in the standings...yes, he's got less to work with, but his team has done less. But I'll leave that comparison up to others...thanks for reading!

    2015.09.25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usic2008.06.04 05: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크로스 Frontier O.S.T 娘(ニャン) フロ。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7.11.28 00:50
영화를 보면서 우리는 출연배우들의 연기와 전개되는 이야기의 화면에 시각과 지각을 온통 빼앗깁니다. 배경에 깔리거나 이야기의 일부로 나오는 음악들을 대부분의 관객들은 흘려듣기 마련이죠. 영화가 끝나고 극장을 나온 후에도 대부분의 관객들은 영화를 본 후 소감에 대해 배우나 장면 그리고 스토리의 구성을 가지고 왈가왈부합니다. 하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그 영화에 대해 다시 이야기하려 할 땐 누구든지 음악을 먼저 흥얼거리게 됩니다. 배우나 장면의 구체적인 기억은 고사하고 영화의 제목도 잘 생각나지 않곤 하는데, 그제야 우리의 연상 작용은 거기에서 나온 음악의 영감을 가동시킵니다. 배경음악으로 사용된 스코어나 삽입된 노래를 통해 영화를 재생하고 제목과 장면을 알아맞히게 되는 거죠. 마치 게임을 하듯 말입니다. 그만큼 영화에서 음악이 주는 환기성은 그 무엇보다 강합니다.

영상과 함께 필름의 트랙을 함께 달리는 음악은 우리에게 다가와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지기도 하고, 신체를 때리기도 하고, 마음을 쥐락펴락 긴장을 주고 이완시키면서 인간의 희로애락을 소리로 전달합니다. 시각만으로 전달하지 못하는 심리적 분위기를 음악이 만들어줌으로써 영화의 등장인물과 관객이 공감할 수 있게 하고 전반적인 스토리를 축약해 암시해 주기도 합니다. 수없이 극장에 걸리는 국내외 영화들 중에서 우리에게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준 음악은 뭐가 있을까요. 고전(Classic)이라 칭할 아주 오래전 영화음악부터 고르자면 헤아릴 수 없이 많을 겁니다. 하지만 '1990년 이후' 개봉 된 영화로 시점을 한정하면 우리세대가 좋아한 영화음악으로는 어떤 작품들이 있는지 대략 좁힐 수 있지 않을까요. 기성세대와 신세대 간의 격세지감도 줄이면서 공감대도 넓힐 수 있게 말입니다. 이런 취지하에 이즘(IZM)은 개설 6주년을 맞아 '1990년 이후, 우리를 매료시킨 영화음악 TOP20'설문을 실시했습니다.

시네마서비스 김인수 대표이사, 기획시대 유인택 대표, MK픽쳐스 이은 사장님과 심재명 이사, 이무영 영화감독, 오동진 문화평론가, 전찬일, 김봉석, 김영진, 심영섭, 황영미, 강유정, 김시무, 강성률(이상 영화평론가), 방준석, 이동준, 장영규, 한재권, 이한나, 박기헌(이상 영화음악감독), 남완석 우석대 영화과 교수, 성우진 음악평론가, 진현숙, 한재희, 정우식(이상 방송 프로듀서), CBS 신지혜 아나운서 등 영화/음악계에 종사하시는 전문가 29분이 도움을 주셨고, 방장 임진모, 편집장 이대화, CBS 작가 소승근, EBS 작가 안재필, 음악평론가 고영탁, 음악잡지 인터네셔널 피아노 수석기자 윤석진, 음악평론가 배순탁을 비롯한 이즘의 필자들 15명이 참여해 모두 45명이 이 설문에 응해주셨습니다. 마지막에 의견을 주신 연세대학교 영화동아리 '프로메테우스'와 건국대학교 영화동아리 '햇살'을 포함, 도움을 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합니다. (아래 표 참조)

앙케트 방식은 먼저 1990년 이후 개봉된 영화들 가운데 60편의 영화를 추렸고 여기에 41명 설문참여자가 후보목록에 없더라도 자신이 베스트로 생각하는 작품을 포함해 10편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간단한 선정이유도 주문했습니다. 이 결과를 통해 표를 많이 얻은 20개의 작품을 집계해 '톱20'을 정했습니다. 2회로 나눠 게재하겠습니다. 먼저 20위에서 10위까지, 다음에는 1위에서 10위까지입니다. 우리 시대의 좋은 영화음악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로 여기시고 설문결과를 주목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1. <트레인스포팅>(Trainspotting, 1996) - 24표
전 세계의 인터넷세대를 열광케 한 영화 <트레인스포팅>의 원동력은 에피소드별로 대담하게 엮어 놓은 영상의 간명한 호흡에도 기인하지만 무엇보다 어빈 웰시(Irvine Welsh)의 원작 컬트 소설의 문체를 음악으로 절묘하게 대입한 대니 보일(Danny Boyle)감독의 탁월한 선곡이었다. 주인공 렌튼(이완 맥그리거 분)을 핵심멤버로 비행을 일삼으며 현실 도피적 환각에 찌든 스코틀랜드 정키 공동체의 일상에, 동시대 청춘들의 '낙오자적 반항기'를 반영한 음악을 주입함으로써, 영화의 내재적 의미를 음악 전반의 감성과 통합해 시각과 청각의 통일성을 구현해낸 것이다. “새로움과 파격”(김인수 시네마서비스 대표이사)

각기 다른 트랙을 달리는 영상과 음악, 그 자체가 곧 일심동체였다. 가사와 장르적 분위기가 주는 느낌은 물론 영국출신으로 대동단결한 뮤지션들의 면면까지, 영화의 이야기를 관통한 음악은 강력한 마약성으로 관객의 중추신경을 마비시켰다. 현실의 반대편을 향해 거꾸로 질주하는 청춘들의 '삶에 대한 반항적 욕망'을 속도감 있는 영상으로 표현한 오프닝 시퀀스, 거기에 쾌속 리듬을 쳐주는 이기 팝(Iggy Pop)의 'Lust for life'(1977년, 122위) “너바나니 펄잼이야 충분히 추앙받고 있었지만 Smiths의 음악은 천대받던 시절 이 사운드트랙은 모던록과 일렉트로니카를 대중화시킨 혁혁한 공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왜 메탈리카를 제치고 괴상한 이름의 노인네가 그래미를 받는거야??”라고 메탈다이하드들의 저주를 받던 이기 팝을 제 위치에 돌려 놓았던 영화이기도“(한재희 MBC프로듀서)를 위시해 환각상태에 빠진 렌튼(이완 맥그리거)에게 음악적 약물을 투여하는 루 리드(Lou Reed)의 'Perfect day'(1972) 그리고 브라이언 이노(Brian Eno)의 'Deep blue day'(1983)는 영화의 메타포를 장면과 함께 가장 극렬하게 전해준다. ”폭발하는 젊음의 에너지를 보여준 음반”(강성률 영화평론가)

특히 'Perfect day'는 우울한 습기를 머금은 세대의 감성에 접속되면서 'Pale blue eyes'(영화 <접속>의 삽입곡)와 함께 루 리드를 완벽 재생시켰다. 국내 음악팬들로부터 철저히 외면당하며 '쉰'세대가 된 그가 마침내 영화를 통해 '신'세대들과 소통에 성공한 것이다. 음습한 땅속에 묻혀있던 그는 영화로 두 번 살아났다. 또한 그룹 언더월드(Underworld)의 몽환적 아우성 'Born slippy'는 지구촌 젊은이들을 댄스플로어로 끌어들이며 일렉트로니카(Electrinica)로 통칭되는 신(新)전자음악의 폭발에 기폭제로 작용했다. 이른바 얼터너티브 록 이후의 '모던 록'이 새 트렌드로 부상하는데 일등공신이 된 셈이다. 영화와 대중음악의 탁이(卓異)한 매체적 결합이 MTV의 세례를 받은 젊은 세대들의 불투명한 미래보다 확실한 절망을 선택하는 반항의 감정에 적확히 플러그인 된 '네오-이유 없는 반항'은 하나의 현상으로까지 불리며 지구촌 피 끓는 청춘들에게 하나 된 연대의식을 이식시켰다.
- “뮤직비디오로 봐도 될 만큼 음악의 비중이 크고 음악이 영화의 분위기를 잘 살려줌”(황영미 영화평론가)
- "현대 대중음악과 대중영화의 감성이 기막히게 조응했던 경우"(김영진 영화평론가)



2. <접속>(1997) - 20표
삽입곡이 무더기로 히트하면서 영화음악음반(OST) 시장 활성화의 전기를 마련했다.
- “선곡도 훌륭한 '제 2의 창작'임을 입증한 작품이다.”(이무영 영화감독)
- “삽입곡이 왜 중요한지 한국영화계에 알려주었다”(김봉석 영화평론가)
- “이 음반으로 인해 1990년대 이후 영화음반도 팔릴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심어주었다.”(강성률 영화평론가)
- “가요 OST=팝 컴필레이션이라는 공식을 만들어 낸 작품”(안재필 EBS라디오작가)


우선 영화 전편을 사로잡고 있는 주제곡일 뿐더러 동현과 수현의 만남을 가능케 했던 곡이 바로 벨벳 언더그라운드(Velvet Underground)의 'Pale blue eyes'다. 루 리드의 낮게 뱉어내는 보컬이 문득 가슴을 저미는 이 곡은 동현에게 있어서 옛 사랑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그리움의 노래이자 새로운 사랑을 예감케 하는 가교 역할을 한다. 이 곡에 대한 호응은 마니아들을 제외하고 대중들에게는 기억 저편에 묻혔던 벨벳 언더그라운드를 수면 위로 떠오르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벨벳 언더그라운드를 오버그라운드로 이끌어 낸 장본인. 영상이 갖는 파급효과를 가장 극적으로 보여준 사례!”(이즘 박효재)

컴퓨터를 통해서만 얘기하던 두 사람이 처음 서로를 확인하게 되는 마지막 장면을 아름답게 감싸 안던 곡은 바흐의 '안나 막달레나를 위한 노트북'을 팝으로 편곡해 1965년 토이즈에 의해 히트한 'A lover's concerto'. 여기선 1966년에 이 곡을 리메이크한 재즈 여가수 사라 본(Sarah Vaughan)의 노래가 삽입되었다. 그녀의 호소력이 강한 보컬은 해피엔딩 속에서 빛을 발한 이 곡을 단숨에 최고 애청 레퍼토리로 만들었다.
- “올디스 명곡들을 열곡 스무곡씩 담은 헐리웃 OST보다 더 매력적입니다. 10년전, 피카디리에서 이 영화를 보고 나온 밤, 영화관 앞에 정말 보슬비가 내리고 있었던 기억이 지금도 선명하네요. IMF가 들이닥치기 직전, 사라본의 음성이 리어카에서 메아리치던 종로 거리는 참으로 로맨틱했습니다. How gentle is the rain!”(한재희 MBC프로듀서)

영화 속에 삽입된 모든 노래를 잘 골라낸 사람은 국내 최초의 영화음악 프로듀서로 평가받은 조영욱이다. “한국영화사에서 음악 감독 조영욱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영화. 음악이 영화의 보조요소가 아니라 영화의 정서를 가늠해주는 주요 표현요소라는 걸 각인시킨 작품”(김영진 영화평론가) 그는 우리나라에선 아직도 개념이 확실하게 서 있지 않은, 그래서 여전해 뜨거운 감자처럼 민감한 문제로 남아있는 저작권 문제에 정면 도전, 쓰고 싶은 음악들 고른 뒤 인접권을 가진 레코드사로부터 승인을 받아냈다. “한국영화에서 최초로 선곡된 곡의 저작권 등을 해결, 모범을 보인 케이스. 뮤직비디오, OST등 선곡을 개봉 전 홍보 등 여러 가지가 돋보였던 영화”(유인택 기획시대 대표) 전례가 없었던 저작권 획득과정으로 새로운 영화음악 풍토를 일궜다는 점도 이 영화가 남긴 발자취일 것이다. 이후 무수한 국내 영화가 <접속>의 예를 따랐다.


3. <물랑 루즈>(Moulin Rouge, 2001) - 19표
영화를 보는 즐거움의 부속장치가 돼버린 느낌이 있지만 그래도 음악은 영화와 중력에 있어서 평행선을 긋는 경우가 많다. 할리우드와 볼리우드의 버라이어티 쇼적 요소가 융합된 영화 <물랑 루즈>는 음악이 영화와 균형을 이룬 로맨틱 뮤지컬 작품. 그만큼 영화음악이 기막히다. “최상의 스펙터클과 최상의 음악들의 향연”(전찬일 영화평론가) '물랑 루즈'는 무희들의 힘찬 캉캉 춤으로 보통명사가 된 파리 몽마르트 언덕 아래의 환락클럽이다. 영화도 여기서 벌어지는 클럽의 주역 여가수와 한 시인의 운명적 사랑을 다루고 있다.

셰익스피어의 고전명작을 현대식으로 업데이트한 <로미오+줄리엣>(1996)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감독 바즈 루어만(Baz Luhrmann)은 영상을 지휘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물랑 루즈가 연상시키는 역동성과 그 이름이 갖는 전통성을 음악에도 고스란히 구현했다. 따라서 영화 사운드트랙은 친숙한 곡을 이 시대에 맞춘 최신 사운드로 재활해냈다. 기성세대들은 과거 젊었을 때 들었던 멜로디들이 잇따라 나와 즐겁고, 신세대들은 그게 언제 적 노래인지는 몰라도 최신의 강렬하고 웅대한 사운드라서 전혀 이질적이지 않다. “팝, 뮤지컬, 클래식이 융해된 하이브리드 상상력의 집합”(강유정 영화평론가)

앨범이 미국에서 100만장 이상이 팔려나갈 정도로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여기에 삽입된 곡 'Lady marmalade'가 빌보드 팝 차트 정상에 오르며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덕이다. 이 노래는 원래 1975년 여가수 패티 라벨이 히트시켰던 올드 팝으로 오리지널을 그대로 삽입한 것이 아니라 지금 한창 잘 나가는 여가수들인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릴킴, 마야, 핑크 등 4명이 합창해 불렀다.

이처럼 옛날 노래를 최신식 편곡으로 리메이크해 요즘 가수를 붙이는 방식으로 사운드트랙을 구성했다. 엘튼 존의 노래로 유명한 'Your song', 호세 펠리치아노가 불렀던 'Nature boy', 디바지의 히트곡 'Rhythm of the night' 등을 요즘 가수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다. 심지어 'Elephant love medley'에는 폴 매카트니의 'Silly love song' 필 콜린스의 'One more night' 등 무려 팝 고전 10곡을 샘플링해 기성세대들은 '내가 아는 곡이 얼마나 나오는지' 따져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직접 노래를 부르며 사랑을 속삭이는 이완 맥그리거와 니콜 키드먼의 열정이 관객들의 속내를 달아오르게 만들었지만, 클럽 무희들이 너바나의 'Smells like teen spirit'를 합창하는 장면의 흥분과 열기는 실로 엄청난 기세로 우리를 넉 아웃시켰다.
“바즈 루어만의 <물랑루즈>는 뮤직비디오같은 뮤지컬이죠. 영화 속에는 당연히 '노래'가 흐르는데 그 '노래'들은 우리 귀에 익숙한, 우리가 잘 아는 곡들이고 그 '노래'들이 영화 속에서 새로운 옷을 입고 새롭게 들여지며 신선함을 줍니다. 영화만큼 화려하고 풍성한 사운드 트랙”(CBS 신지혜 아나운서)


4. <올드 보이>(2003) - 18표
박찬욱 감독이 유럽의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칸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면서 국제적으로 주목을 받은 영화. 최면성과 고독 그리고 음울함의 정서가 영화를 지배한다. 이는 두 주인공의 내면세계를 일치시키는 테마음악으로 나타난다. 오대수를 최면상태에 빠뜨리는 신호음과 조건반사를 유발하는 휴대폰 벨소리 그리고 우진의 테마('Cries and whispers'-스웨덴 명감독 잉마르 베리만의 72년작 <외침과 속삭임>을 모티프로 함)가 그것.
“우진의 과거를, 그 속에 묻힌 아픔을 위로해 주듯 우아한 왈츠풍으로 흐르는 우진의 테마 cries of whispers라든지, 섬세한 우진과는 정반대 스타일의 대수의 혼란스러움과 이겨보이겠다는 강함을 은근하게 드러낸 대수의 테마 the old boy, 그리고 모든 비극을 끌어안은 채 영화의 마지막을 다독거리는 미도의 테마 the last waltz를 세 축으로 영화 곳곳에서 적시 적때 모습을 드러내는 음악은 영화 <올드 보이>의 거울상이 아닐까.”(CBS 신지혜 아나운서)

이 테마(이지수 작곡)는 이내 수아와 미도의 테마(음악감독 심현정 작곡)로 변주되며 오대수의 테마(심현정 작곡)와 얼개를 이룬다. “조영욱 음악감독의 작품. 특히 심현정 음악감독이 작곡한 'The last Waltz(미도의 테마)'는 쉽게 기억되는 멜로디와 깔끔한 편곡으로 인해 많은 영화음악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박기헌 영화음악감독) 애상적인 왈츠풍의 메인 테마는 곧 우진과 수아 그리고 오대수와 미도가 숙명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함축적으로 표현한다. 장도리로 이빨을 뽑는 폭력적 장면에 삽입된 '비발디의 사계 중 겨울'과 함께 이율배반적으로 설정된 클래식 메인테마는 영상과의 대위법을 구현내면서 충격을 배가시킨다. “BG로서 음악 효과와 대위법적 음악 효과의 절묘한 조화. 비주얼의 불쾌함을 상쇄시킬 줄 아는 음악 연출”(전찬일 영화평론가)
- “이 영화에 음악이 없다고 생각하면 너무도 끔찍하다”(강성률 영화평론가)


관객의 허를 찌르는 내러티브와 역설적 음악의 삽입은 조영욱 음악감독과 박찬욱 감독이 서로를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조영욱과 박찬욱의 세련된 음악 감성이 조화를 이룬 좋은 예로 추천. 연출자와 음악감독으로서 이들만큼 호흡이 잘 맞는 쌍도 없을 것“(김영진 영화평론가) 음악적 폭력미학의 절정'이라고 할까. 그밖에 영화 전반을 아우르는 스코어는 일렉트로니카와 웨스턴풍의 서정적 멜로디가 적절히 융화되어 배경을 장식한다. 오대수의 고독을 상징하는 트럼펫 솔로와 영화의 미스터리와 음산함을 미니멀하게 표현한 아르페지오 전자음 그리고 샘플링의 앰비언트적 배합이 주인공 캐릭터의 내면을 표현하기도 하고 영화의 전개를 돕는다.


5. <와이키키 브라더스>(2001) - 16표
< 와이키키 브라더스 >는 밤무대 3류 밴드의 애환과 페이소스를 다룬 '음악영화'다. 영화에 대한 기억과 다시금 추스르게 되는 감동을 바로 음악이 지휘한다. 사운드트랙에 삽입된 곡들은 알다시피 1980년대를 풍미했던 곡들의 커버 버전들이다. ”1980년대의 대중음악사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다양한 음악과 현실적 삶의 고단함을 적절하게 연결한 작품“(강성률 영화평론가)

밴드의 맏형인 성우(이얼)가 10여년 만에 고향을 찾은 후 친구들과 노래방에 가서 부르는 송골매의 '세상만사', 오지혜의 보컬 기교가 돋보이는 심수봉 오리지널 '사랑밖에 난 몰라' 등 상당수가 지금은 성인이 된 세대의 심금을 자극한다. 약간의 시차는 있지만 함중아의 '내게도 사랑이', 신촌블루스의 '골목길'은 그 시절의 노래가 조금이라도 스친 사람들한테는 너무도 반갑고, 마치 헌정되듯 1980년대 언더그라운드의 성상(星象) 김현식이 불렀던 '회상' '사랑 사랑 사랑' '빗속의 연가' 등이 거푸 흘러나온다.

음악역사는 언제나 소외 속에 피어나는 '무명의 음악 혼'과 음악대가가 선사하는 '예술적 완성의 경지'가 평행선을 달린다. 이 영화가 택한 것은 전자요, 그것이 아마추어리즘의 미학일 것이다. 그 아름다운 미완성의 노래들과 함께 극중 성우의 고교동창인 수철이 술자리에서 툭 던지는 “행복하니? 그렇게 하고 싶던 음악하고 사니까 행복하냐구!"라는 말이 계속 머리를 맴돈다. "지나간 좋은 것을 추억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감성이 현재화된 삶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를 음악으로서 주장한 예"(김영진 영화평론가)
“이 땅에서 음악을 한다는 건....그야말로 천형이 아닌가! 그런 당신에게 작가가 던진 질문은 “그래서 넌 행복하니!!”(CBS 정우식PD)



6. <포레스트 검프>(Forrest Gump, 1994) - 15표
영화 < 포레스트 검프 >의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은 1950년~70년대 미국 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 속으로 주인공 포레스트 검프를 투입시킨다. 단지 지능이 낮을 뿐인 검프의 희극적인 활약상과 드라마를 지켜보며 추억을 회상하고 흐뭇한 감동을 받게 되지만 그러한 영화의 역사성을 적확히 대변해주는 영화음악이 아니었다면 그 시대를 되돌아보는 향수는 반감되었을 것이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격변기의 중요한 팝 넘버들을 총망라한 사운드트랙. 양이나 질이나 다 압도적이다”(이무영 영화감독) 엘비스 프레슬리의 히트곡 'Hound dog'(1956)를 비롯해 밥 시거의 'Against the wind'(1980)까지, “밥 시거의 'Against the wind'를 포함 6,70년대의 명곡을 총망라했기 때문. 일종의 컴필레이션 음반으로 이 시대 음반을 따로 사지 않아도 되는 '경제적'인 측면도 있음”(오동진 문화평론가) 사운드트랙에 삽입된 노래들은 당시의 시대적 감성과 분위기를 완벽하게 재현해낸다. “일단, 엄청난 수록 내용이 웬만한 컴필레이션 앨범 정도는 간단히 능가한다.'포레스트 검프'의 어린 시절 때부터 늙기까지 그 시대와 문화 트렌드를 대변하는 음악들이 자연스럽게 시간의 흐름을 인지하게 하는 탁월한 선곡이다”(성우진 음악평론가)

사운드트랙 위를 달리는 올디스 넘버들은 가히 50년대부터 70년대까지의 미국 '대중음악사'라 할 만하다. “간추린 1950년대 이후 미국과 미국의 음악역사!”(임진모 음악평론가) “이 사운드트랙은 쪽집게 과외 선생처럼 팝 역사를 총정리해준다”(소승근 CBS라디오작가) 그 곡들이 나오는 순간이 기막히게 절묘하다. 역사적 현장이나 극중 중요한 장면일 때면 언제나 이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노래, 또 그 시절의 히트곡들이 어김없이 흘러나와 시공간적 공감대를 형성한다. “Alan Silvestri 의 드라마를 끌어가는 음악도 좋지만, 시대를 비춰주는 여러선곡들이 기역나는 영화”(방준석 영화음악감독)

베트남전 출정 때는 도어스의 'Break on through(To the other side)'와 아레사 프랭클린의 'Respect'가 반전과 저항의 소리를 대변하고, 여자친구 제니가 히피들의 천국 샌프란시스코로 떠나는 장면에서는 스콧 매켄지의 'San Francisco(Be sure to wear some flower in your hair', 이별 장면에서는 버즈(Byrds)의 'Turn turn turn',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한 TV장면에서는 피프스 디멘션(Fifth Dimension)의 'Medley: Aquarius/Let the sunshine in'이 절묘하게 흘러나와 극의 이해를 돕는다. 당대에 획을 그은 수많은 고전 팝음악들이 올드 팬들의 기억을 환기시킨다. “포레스트 검프가 온몸으로 관통하는 바보 같은 미국 현대사 속에서, 쉴 틈 없이 흘러나오는 미국 팝 역사의 풍요로운 만찬”(이즘 김태형) 엘비스 프레슬리와 어린 포레스트 검프가 모종의 관계가 있었음을 암시하는 장면은 특히 재미있는 기억으로 남는다. 'Hound dog'에서 보여줬던 프레슬리의 골반 춤이 포레스트 검프의 불편한 다리를 보고 따라한 것이라는 영화의 유쾌한 우화적 해석.


7. <빌리 엘리엇>(Billy Elliot, 2000) - 14표
스테판 달드리 감독의 영화 <빌리 엘리엇>이 영국영화라는 것은 사운드트랙에 삽입된 음악들로 단번에 알 수 있다. 스웨덴 출신의 이글 아이 체리를 빼고는 전부 영국 가수들의 곡으로 배경음악을 채워놓았기 때문이다. 영국 노래가 대부분이라서, 그것도 1970-80년대에 발표된 올드 레퍼토리들인 다수인 탓에 다소 낯설지는 모르지만 화려했던 과거에 비해 갈수록 소외되고 있는 영국음악을 영화로 접할, 흔치 않은 기회라는 점이 이 영화음악의 최대 강점이 될 수도 있다.

아마 영국인들은 이 영화의 스토리만큼이나 음악에 훈훈함을 느낄 것이다. 그것은 그들이 존경해마지 않는 두 음악가가 남긴 명곡이 사운드트랙의 축을 형성하기 때문이다. 그 두 사람은 그룹 T-렉스를 이끈 마크 볼란(Marc Bolan)과 폴 웰러(Paul Weller)라는 인물이다. 마크 볼란은 1970년대 초반 '글램 록' 열풍을 일으켰으나 1977년 나이 서른을 앞두고 요절해 영국인들이 두고두고 기리는 인물. 발레 소년을 다룬 내용에 맞춰 사실상의 영화 테마 곡도 그의 노래 'Cosmic dancer'로 설정했다. 유명한 곡 'Bang a gong(Get it on)' 뿐 아니라 그룹 초기의 동화적 경향을 대변한 곡 'Ride a white swan'이 수록되어 매니아들을 솔깃하게 한다. “펑크와 발레의 절묘한 만남”(고영탁 음악평론가)

상대적으로 생소한 이름인 폴 웰러는 자신의 그룹 '더 잼'을 전성기에 해체해 순수성을 지켰다는 점에서 영국에서는 절대적으로(심지어 폴 매카트니와 엘튼 존보다 더) 숭앙되고 있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그는 나중 그룹 '스타일 카운실'과 이후 솔로활동으로도 변함없는 인기를 누렸다. 또한 웰러와 볼란 음악이 선택된 것은 영국 북부 광산촌을 무대로 하는 영화와 공히 '북부 소울'을 지향했던 둘의 음악이 부합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흡수력이 높은 이 사운드트랙의 미학이 여기에 기인한다고 본다. “영국 대중문화의 힘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영화만 놓고 보면 미국은커녕 프랑스보다도 후진국일지 모르지만 이른바 사회파 영국영화들에는 촌스런 리얼리티가 주는 매력과 에너지가 넘칩니다. 그리고 그런 영화에는 어김없이 영국산 명곡들이 힘차게 울려 퍼집니다. “나는 열두살 때 춤을 추고 있었네~” 마크 볼란의 목소리에 맞춰 빌리가 침대 위에서 펄쩍거리던 이 영화의 첫 장면은 제 인생 최고의 오프닝 신 중 하나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한재희 MBC프로듀서)


8. <킬 빌>(Kill Bill, 2003) - 13표
불혹의 나이를 넘어 만든 쿠엔틴 타란티노의 < 킬 빌 >(Kill Bill Vol. 1)은 시나리오 작업과 영화 연출 그리고 배우로 활동하면서 갈고 닦은 솜씨와 재기를 스크린에 몽땅 쏟아 부은 야심작. 이 작품에서도 타란티노의 B급 영화적 감성은 여전하다. 하지만 블랙스플로이테이션(Blaxploitation)으로 불리는 흑인 액션영화를 비롯해 마카로니 웨스턴, 일본의 사무라이 영화, 홍콩 쇼브라더스의 쿵푸영화, TV 형사/탐정 액션물 등에 이르기까지 인종, 사회, 문화적으로 훨씬 더 종 다양성을 갖춘 영화 내적 장치들은 지금까지 그가 선보인 것들 중 최고의 통합적 산물임을 과시한다.
“영화건, 음악이건 모든 대중문화에서 주류가 아닌 비주류가 어떻게 시대를 넘어서도 생존할 수 있는 힘이 있는지를 보여준 영화”(김봉석 영화평론가)

선곡능력이 탁월한 그는 영화 <킬 빌> 역시 다분히 개인적이고 키치적이나 청각적 기재를 통해 관객들을 스타일리시한 영화세계로 끌어들일 수 있는 대중음악들을 기막히게 삽입해놓았다. 다소 장면전개와 부정합을 보이기도 하지만 '퇴행적 복고'의 산물인 영화의 시각요소를 강화하는 복고풍 음악들이 줄창 흘러나온다. 그러한 삽입곡들은 장르적 편린들이 몽타주처럼 뒤섞인 작품에 시공간적 배경을 확인시키거나 심리적인 묘사 또는 영화의 진행감을 도우면서 관객들이 동일한 감성적 토대를 구축하도록 만든다. “영화도 그렇고 음악도 그렇고 <킬 빌>은 지난 시대에 대한, 퇴색된 장르에 대한 오마주. 기존의 멋진 곡들도 수록돼 있지만, 웨스턴 무비 스타일의 스코어곡들은 <킬 빌>이 갖는 의미와 주제를 더욱 부각시킨다.”(CBS 신지혜 아나운서)

다양한 요소들이 집적돼 통일적 이미지를 형상화하고 있는 것처럼 비장미가 흐르는 올드 팝에서부터 로커빌리, 힙합, 엔카, 팝 디스코, 로큰롤, 팝 연주곡, 일렉트로니카, 그리고 B급 형사 액션물, 스파게티 웨스턴, 사이코 스릴러 테마음악까지 상 하위 장르적 특성이 명확한 곡들이 이합집산(離合集散) 되어있다. “상당 부분 낸시 시나트라의 'Bang Bang'과 케이코 카지가 부른 엔카 'The Flower Of Carnage'때문.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처럼 잡스러운, 믹스드된 음악 센스가 돋보이는 별스런 OST라는 점에서”(오동진 문화평론가)
-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곡들이 내용이나 화면과 어쩜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타란티노 감독은 삐딱한 천재다.”(소승근 CBS 라디오작가)


사운트랙에 삽입된 곡들은 그 자체로 하나의 작품이나 다름없다. 다채로운 음악의 편린들이 흩뿌려져있지만 전혀 산만하거나 영화의 집중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영화에서 팝 음악이 등장할 때는 그 자체로서 관객들의 관심을 끌기 때문에 내러티브에의 몰입이 그만큼 느슨해질 수 있지만 타란티노는 이를 잘 다룰 줄 아는 감독이다. “쿠엔틴 타란티노의 대중문화 큐레이터로서의 감각이 돋보였던 음악”(김영진 영화평론가)


9. <스쿨 오브 락>(School of rock, 2003) - 12표
아는 가수라곤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퍼프 대디, 라이자 미넬리일 수밖에 없는 한 엘리트 초등학교 학생 교실에 '가짜 보결교사' 잭 블랙이 주도하는 유쾌한 '록의 반란'이 일어난다. “현실에 순응하지 않는 것, 눈치보지 않고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마구 해대는 것, 그것이 바로 록이다! 록의 본질은 바로 저항과 자유임을 유머러스하게 설명하고 있다. 록 스피릿을 목청껏 외치는 잭 블랙의 모습이 우스꽝스러워 보이다가도 한편으로 측은해 보인다. 아마도 대중들에게 외면받는 현재 록의 처지와 닮아서일 것이다. 화려했던 록 역사의 끝자락을 부여잡은 모양이 퍽 안쓰럽다.”(이즘 박효재) <스쿨 오브 락>은 록이라는 매개물로 학생들이, 제도적 환경을 가리키는 '맨'을 딛고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작고 뚱뚱하지만 열정적이고 우악스런 잭 블랙, 그의 실제와 이미지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이 영화는 록이 갖는 여러 코드들을 곳곳에 깔아놓으면서 일단은 학생들에게 공동체의식, 용기, 자신감을 불어넣는 쪽으로 메시지를 몰아간다. 하지만 그것은 영화의 감동을 위한 장치일 뿐 아니라 사실 록의 지향이기도 하다. 잭 블랙이 칠판에 록의 계보와 면면들을 가득 써놓고 학생들을 가르치는 장면 하나로 충분하듯 영화음악 또한 록의 기운이 넘쳐흐른다. “록 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생애 가장 웃긴 영화 베스트 10에 꼭 들어갈 영화일 것입니다. 흐르던 음악말고도 듀이 선생(잭 블랙)이 천거하던 그 엄청난 음반들이며 교장선생님을 흥분시킨 스티비 닉스까지, 록음악의 세계로 사람을 꼬시기에는 이만한 영화가 없습니다. 음악을 전면에 내세운 영화야 이외에도 많지만, 이 음악만큼 정말 록 매니아들의 주체하지 못할 땀냄새를 스크린 밖으로 전해낸 영화도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한재희 MBC프로듀서)

후(The Who)의 'Substitute', 도어스의 'Touch me', 레드 제플린의 'Immigrant song', 모던 러버스의 'Roadrunner', 라몬스의 'My brain is hanging upside down'와 같은 록 역사를 수놓은 보석들이 줄지어 스크린을 잠식하며 흐른다. “평론가들의 평가가 어찌됐든, 영화의 가치가 어쨌든 이 영화는 너무나 '완소'작품이다. 잭 블랙의 명연기에 의해 'Rock'은 멋지게 승화한다. 록음악을 조금이라도 안다거나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라도 이 영화의 마력에서 헤어날 수 없으리라...영화 곳곳에서 흐르는 Led Zeppelin, Cream, The Doors, Stevie Nicks등의 선곡은 절묘하다.”(성우진 음악평론가) “

여기에 등장하는 레퍼토리들, 방 벽면을 장식하는 포스터들, 그리고 잭 블랙이 쏟아내는 대사를 꼼꼼히 연구한다면 '간추린 록의 역사'를 더듬는 기회도 될 것이다. 이를테면 록의 텍스트북이라 해도 과언은 아닐 정도. 그만큼 메탈, 글램, 소울 그리고 펑크를 망라한 정통의 록 흐름을 잘 정리해놓고 있다. “만약 영상으로 록을 알려거든 이 영화를 보라.”(임진모 음악평론가) 키팅선생의 <죽은 시인의 사회>보다 덜 심각하고 록을 콘텐츠로 한다는 점에서, 록 팬들에게는 즐겁고 반가운 영화요, 영화음악이다.


10. <필라델피아, 1993>(Philadelphia) - 11표
'Street of philadelphia'를 노래한 보스 브루스 스프링스틴(Bruce Springsteen)이 오스카트로피를 거머쥐며 시그니처 송의 위력을 만방에 과시했지만 영화의 진한 감동은 닐 영(Neil Young)의 노래에서 비롯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화와 동일한 제목의 노래 '필라델피아'는 그만큼 매혹적이다. 흐느끼는 피아노 선율과 슬픔을 머금은 닐 영의 음색은 마음 속 깊은 곳을 아리게 만들 정도. “주인공의 마지막 임종을 앞두고 병실에서 가족들 한사람 한사람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장면은 빼놓을 수 없는 명장면. 장례식 장면에서 나오는 'Philadelphia'와 함께 또 다른 삽입곡인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Street of Philadelphia'는 심금을 울린다.”(오동진 문화평론가)

프로듀서로부터 '서던 맨'의 느낌과 유사한 노래를 주문 받은 영은 기타 록 대신에 가슴 시린 피아노발라드로 화답했다. 주인공 앤드류 백켓(톰 행크스 분)의 죽음을 애도하는 도시의 쓸쓸함이 곡의 저류를 타고 흐른다. 두 록음악 거장의 진심어린 노래는 보수적인 아카데미마저 감화시켰다.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Streets of Philadelphia'와 닐 영의 'Philadelphia'(이 제목이 맞는지는 모르지만) 만으로도 충분하다.”(이무영 영화감독)

사회적 편견과 자신의 처지를 고뇌하는 변호사 앤드류를 위무하는 마리아 칼라스(Maria Callas)의 아리아 'La Mamma Morta'(어머니는 돌아가셨어요)의 눈물어린 호소도 잊을 수 없는 영감을 준다. <양들의 침묵> 이후 조나단 드미(Jonathan Demme) 감독과 다시 의기투합한 하워드 쇼어(Howard Shore)의 온화한 심포닉 스코어와 함께 우리들의 영혼과 심금을 울린 영화음악.


10. <8마일>(8 Mile, 2002) - 11표
< 원더 보이스 >(Wonder Boys)로 밥 딜런(Bob Dylan)에게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안겨준 커티스 핸슨(Curtis Handson) 감독 작품. 2002년, < The Eminem Show >를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올려놓고 'Without me' 와 'Cleaning out my closet'로 대중음악계 스타로 급부상한 에미넴(Eminem)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호평을 얻어내면서 관심을 집중시켰다.

자기 이야기를 하는 자전적 영화인만큼 에미넴 그 자신의 내면과 경험에서 절로 나오는 소리를 담은 <8 마일>의 사운드트랙 또한 빌보드 앨범 차트를 호령하며 삽입곡인 'Lose yourself'를 싱글 차트 1위에 올려놨다. 내친김에 아카데미 주제가상까지 거머쥐는 영예를 누렸다. 한마디로 혼자서 북치고 장구 친 격, 랩 스타 '에미넴의 에미넴에 의한 에미넴을 위한' 쇼였다. “에미넴의 자전적 스토리를 담았고, 또 그가 마지막으로 '쿨'했던 시절에 대한 기록이기도 한 이 음반 이후 그가 음악적으로나 스타일에 있어서나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는 점은 자명한 사실이다. 역시 이런 유의 아티스트는 과거를 돌아보는 시점에서 매력이 사라지나 보다.”(김태서 웹진 '웨이브' 편집장)

꼬깃꼬깃 접혀 있는 라임 노트 위에 빼곡히 적힌 글씨들 사이로 흘러나오는 힙합 비트는 주인공 래빗의 랩을 향한 열정과 그 이면에 버티고 있는 거친 삶과 생활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또 하나의 주연이나 마찬가지다. 고장 난 차를 수리하던 중 엄마(킴 베이싱어 분)의 트레일러 집에서 흘러나오는 레너드 스키너드(Lynyrd Skynyrd)의 'Sweet Home Alabama'를 샘플삼아 래빗과 그의 친구 퓨처가 즉흥으로 가사를 바꿔 노래를 부르고 랩을 하는 모습은 힙합의 매력 중 하나이자 이 영화의 주요 소재인 프리스타일 랩을 가장 즐겁고 친밀하게 묘사한 장면 중 하나다. “오, 에미넴! 예술적 경지의 랩을 구사하다.”(전찬일 영화평론가)

영화의 도입부에서는 무대에 오르기 전의 긴장감을, 마지막 배틀 신에서는 자신감 충만한 래빗의 심리를, 대변해주는 몹 딥(Mobb Deep)의 'Shook One Pt. II'는 가사로서나 음악으로서나 랩 배틀의 공격적인 분위기를 총체적으로 제시하는 음악이었다. “허튼 수작은 집어 치워라. 뇌관 가득 총알을 집어넣고, 혈관 가득 분노를 채워 넣어라. 에미넴이 왔다. 강렬한 펀치처럼 세상을 샌드백 삼아 두드리는, 에미넴의 랩은 불로 빚은 시이다. 물로 만든 언어의 강이다.”(심영섭 영화평론가)
- 힙합이 무엇인지를 음악과 영상의 완벽한 조화로 들려준다.(김봉석 영화평론가)


※ 같은 표를 얻은 동순위는 영화개봉시기를 우선순위로 결정했습니다.

설문참여자
이은(MK픽쳐스 사장), 심재명(MK픽쳐스 이사), 김인수(시네마서비스 대표이사), 유인택(기획시대 대표이사), 박기헌, 방준석, 이동준, 장영규, 한재권, 이한나(이상 영화음악감독), 이무영(영화감독), 오동진(문화평론가), 전찬일, 김영진, 심영섭, 김봉석, 황영미, 김시무, 강성률, 강유정(이상 영화평론가), 남완석(우석대학교 영화과 교수), 조원희(영화배우), 이응출(상상마당 영화관), 신지혜(CBS 아나운서), 성우진(음악평론가), 김태서(웹진 '웨이브' 편집장), 진현숙(MBC 프로듀서), 한재희(MBC 프로듀서), 연세대학교 영화동아리 '프로메테우스' 회장, 건국대학교 영화동아리 '햇살' 회장, 임진모(음악평론가), 소승근(CBS 라디오작가), 김진성(영화음악칼럼니스트), 윤석진(음악잡지 '인터내셔널 피아노' 수석기자), 정우식(CBS 라디오 프로듀서), 안재필(EBS 라디오작가), 고영탁(음악평론가), 배순탁(음악평론가), 이대화(이즘 편집장), 김민국(아이엠픽쳐스 투자제작팀 팀장), 윤지훈, 조이슬, 김두완, 김태형, 박효재(이상 이즘 필자)


2007/11 김진성 (jinsung@izm.co.kr)

원문 :
이즘(IZM) 개설 6주년 기념 특집 3
  "1990년 이후, 우리를 매료시킨 영화음악 TOP 20"(1위-공동10위)

출처 :
www.izm.co.kr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