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ou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0.20 부활하라!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 (1)
Music2007.10.20 18:11
정신차리지 못하고 악의 구렁텅이에서 허우적대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모습은 더이상 낯설지 않다. '팝의 요정'이라 불리우던 시절의 상큼한 매력이나 섹시미는 이미 퇴색해 버렸고, '뚱뚱하고', '얼빠진', 브리트니의 모습들이 파파라치에 의해 계속 공개되면서 더이상 추락할 곳이 없을 정도의 나락으로 떨어져버린 상황이다. 최근에는 속옷을 입지 않은 체로 자동차에 올라타는 모습이 파파라치의 사진에 포착되어 음부가 노출된 브리트니의 모습이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으니 말 다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전성기(?) 시절>

사실, 갑작스런 결혼소식이 들려왔을 때만해도... 아니, 두 아이를 차례로 임신하였을 때에만 하더라도 브리트니의 가수생활 복귀와 인기의 회복이 불가능하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모두들 생각해 왔다. 이는 단순한 예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두의 바램이기도 했다. 그러나 음주운전과 뺑소니, 무면허 운전, 약물 중독 등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안 좋은 소식들에 그녀의 이름이 계속 거론되자 팬들은 서서히 '요정의 귀환'에 대하여 회의적인 시각을 품게 되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왕년의 눈부시던 아름다움이 시들다 못해 스스로 자포자기한 듯한 모습들이 보여지면서 그녀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이 빠르게 사그라들었다.

<망가진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모습>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새싱글이 공개되고 나서야 팬들은 브리트니의 컴백을 사실로 받아들이고 타블로이드지에서 볼 수 있었던 가십성 기사가 아닌 '음악'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인터넷에서는 그녀의 새앨범에 수록될 (출처를 알 수 없는) 노래들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급기야 불법다운로드를 이유로 앨범 발매일을 앞당기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예전의 영화를 다시금 누릴 수 있겠다는 기대가 충만해질 무렵, 브리트니는 2007년 9월 9일 'MTV Video Music Awards' 오프닝 무대에 깜짝등장하여 2년 반만의 공백기간을 깨고 컴백을 알렸다. 그러나 반응은 의외로 싸늘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예전의 브리트니가 아니라는 것이다. 라이브 공연으로 유명한 'MTV Video Music Awards'에서 립싱크를 했을 뿐만 아니라 어딘지 모르게 위축되고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 그녀의 공연은 단순한 '반가움'에 순간의 환호를 불러왔을지는 몰라도 역시나 기대를 배신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는 없었다.

<MTV VMA에서의 컴백공연 장면>

공연 후, 브리트니는 자신이 '살찐 돼지' 같다며 실망했다고 한다. 스스로가 그렇게 느낄 정도면 팬들의 실망도 다소 이해가 간다. VMA에서의 공연장면 동영상은 비난의 목소리가 큰 만큼이나 빠르게 확산되었고, 다시금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컴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여론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게다가 VMA 공연을 마치고 돌아가는 브리트니의 모습이 찍힌 한장의 사진이 공개되면서 브리트니에 대한 여론의 공격이 거세졌다. 지속적으로 신체의 은밀한 부위가 노출된 사진이 배포되어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했던 브리트니가 VMA 공연 후에 차에 올라타면서 노팬티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어 재차 '노출' 문제로 입방아에 오르내리게 된 것이다. 브리트니와 공연도중 'KISS' 퍼포먼스를 선보인 적 있던 '마돈나'조차 브리트니의 노팬티 사건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세계를 무대로 엄청난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젊은 여가수가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는 절대 생각할 수 없는 충격적인 모습들이 브리트니의 '음악적' 복귀를 '음악 외적'인 문제로 확대하는 듯해서 그녀의 팬으로서 참으로 안타까운 심정이다.

<노출 논란이 되었던 문제의 사진들>

하지만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둘러싼 수많은 비난과 논란들은 그녀에 대한 관심과 애정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숱한 악재들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새싱글 "Gimme More"가 출시 첫 주에 빌보드 핫디지털송 차트 1위, 빌보드 싱글 차트 3위를 차지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녀의 음악에 대한 관심이 시들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오는 10월 30일, 그녀의 새 정규앨범 "Blackout"이 발매된다. 팬들은 '팝의 요정'이 불굴의 의지로 역경을 딛고 일어나 정상에 우뚝 서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예전의 아름다웠던 모습 그대로 다시 팬들 앞에 서는 것도 물론 바라마지 않는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녀의 음악을 사랑했던 사람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브리트니 스피어스' 다운 멋진 음악을 가지고 돌아오기를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itney Spears - Gimme More


부활하라 ! 브리트니 스피어스 ~
Rebirth ! Britney Spears ~ ^0^


<덧붙인 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추태를 보였던 여러 사진들 중, 상당수에서 패리스 힐튼의 모습을 함께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노팬티로 차에 오르는 장면의 사진에서는 차 안에서 '피식'하고 웃고 있는 패리스 힐튼의 얼굴을 찾을 수 있다. 둘이 왜 붙어다니고, 어떤 관계인지는 모르겠으나 브리트니의 팬 입장으로서 패리스 힐튼과의 관계를 멀리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왠지 패리스 힐튼이 브리트니를 수렁으로 밀어넣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ㅋ 패리스 힐튼아! 좀 나가 떨어지면 안되겠니~! ㅡ..ㅡ;;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번 5집 Blackout 에 대한 격찬이 끊이질 않는다더군요 ㅋ
    같이 응원하자구요 화려한 부활을 ㅋ

    2007.11.01 23: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