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2007.11.13 21:04
한국영화의 위기

요즘 충무로의 분위기는 그다지 좋아 보이지 않는다. 제작환경이 열악하다, 대형배급사의 횡포가 무섭다. 배우들의 몸값이 터무니 없이 비싸다.... 그늘진 충무로의 불평도 가지각색이다. 영화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것도 아니고 그저 일반관객일 뿐인 나로서는 그네들의 속마음과 실상을 알 턱이 없고, 그저 제 3자의 입장에서 본 소견으로는 영화인들의 '배부른 엄살'처럼 느껴질 뿐이다.

◆ 관객 발길 끊은 하반기 극장가…한국영화 위기

◆ 한국영화 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나

◆ 움츠렸던 한국영화, 대작으로 재도약 노린다

◆ 한국영화 관객수 급감…점유율 50%벽 '위기'

1000만 관객 시대가 가능한 것은 영화인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한 훌륭한 작품도 중요한 이유이지만 결국 관객의 힘이 뒤따라 주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4500만 국민 중에서 1000만 관객이 하나의 영화를 봤다는 것은 어찌보면 비정상적인 현상이다. 한국영화산업의 발전이 아무리 중요하다지만 전국민의 4~5분의 1이 똑같은 영화를 관람했다는 것은 '문화적 다양성'을 심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이렇게 전국민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서도 한국영화는 '배고픈' 사정임을 호소한다.

물론, 1000만 관객을 동원했다고 해서 한국영화 산업이 골고루 발전한다고 볼 수 없다는 사실쯤이야 알고 있다. 그러나 이를 다른 관점에서 이해하면, 관객의 입맛을 적당히 자극하면 얼마든지 그에 호응해 주겠다는 관객들의 자세를 말해주고 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한 '반지의 제왕'도 한국에서는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지 못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우리나라의 관객들이 가지고 있는 한국영화에 대한 뿌리 깊은 애정을 느낄 수 있다.

[영화] - [한국영화, 꾀병부리지 마세요] 1. 한국영화의 성장
[영화] - [한국영화, 꾀병부리지 마세요] 3. 스스로 자초한 일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vie2007.11.13 21:02

 한국영화의 성장

이미 아시아 영화의 한축을 이루고 나름의 컨텐츠들이 질적으로나 양적 측면에서 모두 상당한 성과를 보여준 바 있는 한국영화. 영화 관계자들은 '한국 영화시장의 불황'이라는 둥, '90년대 후반 르네상스의 쇠퇴'라는 둥하며 충무로 전반에 암운이 끼어있는 것처럼 꾀병을 부리고들 있지만 내 보기에는 이는 말그대로 '꾀병'인듯 보일 뿐이다. 그리고 그 꾀병마저도 서로가 "네탓이다"라고 투덜거리기만 할 뿐, 정작 '꾀병'의 원인은 아무곳에서도 찾을 수 없고 결국에는 관객에게 어이없이 화살이 겨누어지는 듯한 기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영화계는 그동안 쉴 새 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꾸준히 작품성과 흥행성을 두루 갖춘(혹은 둘 중에 하나만이라도 갖춘) 영화들을 생산해왔다. 이러한 노력들이 90년대 말 빛을 보기 시작하면서 그동안 헐리웃 영화에 수동적으로 끌려다니던 관객들을 한국영화로 끌어모으기 시작한다. 한국형 블럭버스터를 표방한 '쉬리'를 기점으로 그 기세는 가히 폭발적으로 거세져서 이윽고는 2004년 초, '실미도'와 '태극기 휘날리며'가 1000만 관객 동원이라는 "역사"를 쓰게된다. 1993년 서편제가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지 근 10년만에 이루어낸 이 엄청난 성과는 영화 관계자들을 물론이요, 일반관객들에게까지 한국영화에 대한 자부심을 심어주기에 충분했다.

(서편제와 실미도-태극기는 각자의 사정이 다르다. 서편제의 경우, 100만이라는 수치는 사실 '서울관객'에 국한된 것이어서 실제로는 더 많은 관객들이 서편제를 관람하였지만 그 이면에는 전국의 수많은 중고등학교들이 단체관람을 하여 억지로 숫자를 끌어올린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한국영화의 르네상스는 이렇게 절정에 달했다. 헐리웃 블럭버스터와 TV 사이에서 존재의 위기를 느끼던 한국영화가 단숨에 상황을 역전시킨 셈이다. 스크린 쿼터의 존폐가 사회적 이슈가 될 정도로 한국영화는 자생력과 대외적 경쟁력이 있는 수준으로 성장하였으며, 해외에서 들려오는 각종 영화제 수상소식은 한국영화가 양적 팽창과 더불어 질적 내실까지 돈독히해 왔음을 확인하게 해 주었다.

[영화] - [한국영화, 꾀병부리지 마세요] 2. 한국영화의 위기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