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ing & Issue2009.01.01 12:43




대통령 한번 잘못 뽑아서 두고두고 고생하고 있는 '대한민국'.
2012년까지 남은 기간을 어떻게 견딜지 앞이 캄캄하다.
경제 살리라고 뽑아줬더니 나라경제를 반토막 내는 것으로 모자라
구석구석 파렴치하고 부조리한 바이러스를 잘도 퍼뜨리고 있다.

어찌보면 나라경제가 어렵다며 '경제우선주의'를 부르짓는 우리네 사고방식부터 잘못되었을 수도...
경제가 어려워지면 이를 부양시키기 위한 노력이 뒤따르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지만
경제를 위해서 나라를 지탱하는 데에 필수적인 여타 요소들을 희생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일까?
이야말로 박정희, 전두환 때의 사고방식이 아닌가.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자유를 희생하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겠다는 생각이야말로
경제위기보다 더 위협적이고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MBC 무한도전 제작진을 비롯한 언론노조의 파업에 대해서
자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한 싸움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제기한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무한도전과 같이 인기 있는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제작진이
프로그램 제작에서 손을 떼고 방영에 지장을 초래하는 것이야말로
약자인 시청자를 상대로 벌이는 '인질극'과 다를 바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밥그릇 싸움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혹은 즐겨보는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방영되지 못한다는 이유로
'언론악법'이 입법되는 것을 그냥 보고만 있으라고 할 수 있는 것인지 묻고싶다.
파업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것도 좋지만
현실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무엇이 중요한지 가릴 줄 아는 안목이 필요한 시점이다.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현대차 파업같이 자신의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여러번 우려먹는 파업보다야 훨씬 낫고, 취지자체도 80년대로의 회귀반대를 외치고 있으니 많은분들이 찬성하시는것같아요.
    2009새해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2009.01.01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Television2008.12.27 21:07
오늘(2008.12.27) 방영된 무한도전 'You&Me 콘서트'편을 시청한 무한도전 팬들의 반응이 달아오르고 있다. 그런데 좋은 의미에서의 '달아오름'이 아니라 분노와 원성이 담긴 '달아오름'이라는 점이 주목할 부분이다.

지난 25일 실제 공연(촬영)을 마친 제작진은 27일 방영을 위해 곧바로 편집에 돌입하였으나 26일 오전 6시를 기점으로 한나라당의 미디어 관련법 7개 법제 개정안 상정에 반대하는 전국언론노조 총파업에 언론노조 MBC지부가 동참을 선언하며 MBC 노조가 전면 파업을 실시해 'You&Me 콘서트'편의 편집을 완성하지 못한 게 발단이었다.

관련기사 : ‘무한도전’ 제작진 “콘서트 1년을 준비했는데” 울분 터뜨렸다

편집이 완성되지 못한 'You&Me 콘서트'편은 결국 개그야의 김정욱CP(책임프로듀서,부장급 이상 비조합원)에게 인수인계되었고 무한도전 제작진이 아닌 타인력에 의해 편집이 완성되었다.

다른 프로그램도 마찬가지이겠지만 무한도전의 경우 출연자의 연기 및 애드립 뿐만이 아니라 편집자의 편집, 자막, 그래픽 등이 상당부분 프로그램의 재미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리얼버라이어티를 표방하는 무한도전이기에 출연자들의 돌출행동이나 그때 그때의 돌발상황이 종종 일어나기 마련이고 이를 얼마나 능수능란하게 웃음으로 포장하느냐가 프로그램의 관건이 되기도 한다. 무한도전은 그간 풍자적인 자막과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는 CG, 웃음포인트를 확대시키는 편집 등에 있어서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던 프로그램이다. TV 프로그램으로서는 드물게 연출자(감독)가 화제의 대상이 될 정도여서 무한도전의 연출자인 '김태호 PD'의 이름은 여느 연예인 못지 않게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자체 제작진이 아닌 타인력에 의해 편집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You&Me 콘서트'편이 방송되기 전부터 무한도전의 팬들은 "아예 방송을 내보내지 말고 차라리 재방송으로 편성해야한다"거나 "방송되더라도 후에 감독판이 다시 방영되어야 한다"는 식의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결국 'You&Me 콘서트'편은 예정대로 방영되었고, 이를 시청한 시청자들은 "역시 무한도전 제작진이 손을 떼니 재미가 덜하다"는 볼맨 소리를 내며 무한도전 관련 주요게시판에 각자의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단순히 재미가 없었다는 의견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타인력에 편집을 맡기게끔 상황을 초래한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을 비난하는 의견도 제기되었으며, 김태호PD를 응원하거나 무한도전 제작진을 격려하는 의견도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무한도전의 팬들은 무한도전 제작진 및 언론노조의 파업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인터넷 사이트 배너와 장식도구를 직접 제작하여 관련사이트에 공개/배포하는 정성과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배너형 (출처:디씨 무도갤)



사이트 우상단 리본형 (출처:디씨 무도갤)



이에 김태호PD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파업사태가 종료된 후에 'You&Me 콘서트'편의 감독판이 만들어져 방영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췄다. 이미 '돈가방을 찾아라 - 놈놈놈'편에서 재편집과 코멘터리를 더한 감독판을 선보인 적이 있는 무한도전이기에 'You&Me 콘서트'편의 감독판도 불가능한 것이 아니리라 생각된다.

관련기사 : 김태호PD "PD버전 '무한도전' 콘서트 선보일 수도"

다만 걱정스러운 것은 다음주 토요일(2009.01.03)에 방영될 무한도전의 촬영분이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현재 1월 3일에는 무한도전의 재방송이 편성되어 있다는 점이다. 통상 무한도전의 촬영일이 목요일인 점을 감안했을 때, 1월 1일까지 언론노조 파업사태가 종료되지 않으면 1월 3일에는 '무한도전 결방 - 재방송 편성'이라는 아쉬운 상황이 현실화될 수도 있다.

단순히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이 '오늘은 재미가 덜했다'거나 '다음주는 결방이다'라고 생각하고 그칠 수도 있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노력하는 제작진에 대해 부당한 권력과 압력을 행사하려하는 정권과 여당에 대해 한번쯤 문제의식을 가지고 '과연 옳은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져보아야 할 시점인 듯 하다.



아래는 무한도전 관련 주요사이트의 게시판을 캡쳐한 사진입니다.

디씨인사이드 무한도전 갤러리



MBC '무한도전' 홈페이지



다음 텔레비존 '무한도전 갤러리'



Posted by 일보전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얼른 파업이 끝나야 할텐데요... 망할 한나라당 의원들-_-
    아, 트랙백보고 왔어요 ㅎㅎㅎ
    글 잘 읽고 갑니다^^

    2008.12.28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러려니

    갑자기 무서운 생각이 드네요.
    만약에 진짜 MBC 무너지면
    무도도 없어져버리겠죠..
    진짜 이런거 걱정할 필요가 없는건데.

    2008.12.30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